영화 국가대표와 비교해 본 실제 스키점프
이번 동계올림픽은 그 어떤 동계올림픽보다 사람들의 관심이 큰 것 같습니다. 또한 여러 종목이 부각됨으로 보다 다채로운 경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데요, 그 원인에는 두가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는 김연아 선수의 활약이었고, 또 하나는 영화 국가대표의 흥행이라 생각합니다.

영화 국가대표는 과속스캔들이나 친구 관람객보다 더 많은 850만명이 봤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받았던 영화죠. 특별한 광고를 하지도 않았지만 입소문의 확산으로 꼭 보아야 하는 영화로 추천되었던 영화입니다. 이번 설에는 TV로 방영하여 20%가 넘는 높은 시청률을 그 인기를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는데요, 저 역시 영화로 보고도 TV로 다시 보았는데 두 번 봐도 그 감동이 그대로인 영화였습니다.

TV에서 방송한 것은 절묘한 타이밍이였는데요, 전략적인 방송이었겠지만,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방영한 국가대표는 스키점프 경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응원을 극대화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전반적인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도 커지게 만들었죠.

영화 국가대표를 보면서 한국 스키 점프의 현실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는데요, 현재 스키점프 국가대표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영화 국가대표에서 나온 이야기들이 다른 건 몰라도 열악한 환경의 면에서는 영화와 크게 다를 점이 없다고 합니다.

Young and Brave
Young and Brave by ~Dari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현재 스키점프 라지힐(K-125)에서 김현기는 123m를 날아 33위에 올랐고, 최홍철 또한 122.5m를 날아 34위에 랭크되면서 결선 라운드로 향했니다. 그리고 바로 어제(21일) 결선에서 아쉽게도 1차 시기에서 김현기 선수와 최흥철 선수가 42위와 49위에 그쳐 2차 시기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비록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은 실패했지만, 이런 기록을 낼 수 있었던 것은 현재의 환경에 비하면 불가능한 기록일지도 모릅니다. 다른 외국 선수들은 스키와 바닥의 마찰을 줄여주는 왁싱 작업만 따로 해 주는 전담 코치가 있는데, 한국 국가대표들은 스스로 왁싱을 하고, 선수복까지 시합 전날 재봉틀로 수선을 해서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는 상황이죠.
 
또한 점프에 앞서 마음의 안정감을 주는 심리치료사가 다른 외국 선수들은 있는 반면, 우리 선수들은 선수 스스로가 서로의 심리치료사가 되어 마음을 안정시킨다고 합니다. 그런 와중에도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는 스키점프 국가대표들은 영화 속 국가대표의 모습과 동일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스키점프팀은 밴쿠버에서 23일 귀국하여 휴식을 취한 후 3월 초부터 시작하는 월드컵 시리즈와 월드컵 파이널에 대비한 준비에 들어갈 것이라 합니다. 동계올림픽에서 응원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이 필요할 때입니다.

영화 스키점프와 실제 스키점프의 다른 점이 있다면 충동적으로 선수가 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영화에서는 스키 선수였다가 혹은 그냥 구경만 하다가 충동적으로 스키점프 선수가 되지만, 실제로는 어릴적부터 체계적인 훈련을 받아왔던 선수들이라 합니다. 영화를 보고 선수를 하고 싶다는 전화가 오곤 한다고 하더군요. 언뜻 생각하기엔 점프만 하면 되는데 뭐가 어려울까 생각할지 모르지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K-95는 95m이상을 날아야 하고, K-125는 125m를 날아야 하는데, 스키 없이 10m만 날아도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스키점프는 생과 사의 경계가 가장 불투명한 종목이기에 아무나 할 수 없죠. 아파트 20층 높이에서 시속 93km의 경사로를 내려와 15초 안에 100m 이상을 날아야 하는 스키점프는 그 어떤 종목보다 더 위험하고 더 체계적인 훈련을 받지 않으면 안되는 종목이기도 합니다.

Wee Doggies
Wee Doggies by ~Darin~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영화 국가대표와 실제 스키점프는 무엇보다 보는 사람에게 감동을 준다는 것이 가장 큰 공통점이자 매력일 것입니다. 영화 국가대표가 흥행을 한 이유는 입소문에 있었습니다. 스키점프라는 생소한 주제는 아무리 광고를 해도 직접 보지 않고는 그 감동을 느낄 수 없죠. 특히 영화 국가대표가 하기 전에는 스키점프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았기에 흥행의 이유로는 직접 영화를 본 사람들이 소문을 내어 퍼진 것이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퍼진 이유는 그 안에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특별한 일을 하는 것에 있는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는 사람들과 같은 보통 사람들이 스키점프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면서 특별해지는 것을 보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희망과 응원의 감동이 밀려오는 것이 가장 큰 흥행 요소였을 것입니다. 더불어 실제 스키점프 국가대표를 보면 그들의 열악한 환경은 다시금 우리의 일상과 교차됩니다. 매일 매일 쳇바퀴 돌아가듯 경제적, 정신적 피폐함 속에 찌들려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일상과 말이죠.

Spectators
Spectators by Joaaso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영화에서 봤던 것처럼 실제로 그들이 하늘을 나는 모습을 보여줄 때 인간의 오랜 소망이었던 하늘을 나는 꿈을 실천하는 모습에 자유와 희망 그리고 꿈을 보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시원하게 날아 오르는 그 모습은 삶과 죽음의 모호한 경계선에 서 있는 모습이 아닌 자유와 열정, 그리고 희망이 가득한 모습이기에 우리에게 더욱 감동을 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영화 국가대표와 실제 스키점프에서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공통적인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는, 동계올림픽의 스키점프를 시청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당신이 진정한 국가대표라는 것이죠. 우리가 영화 국가대표와 실제 스키점프를 향해 환호하고 응원하는 것처럼 사회를 구성하는 각 요소에서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영화 국가대표와 실제 스키점프 국가대표들이 응원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23일 귀국하는 스키점프 국가대표에게 힘찬 박수와 격려 그리고 앞으로의 경기에 대한 응원이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화이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BlogIcon 껍데기 2010.02.22 14:36 신고

    아마 부담감이 너무나도 크지 않았나 싶기도 하네요!
    그전에는 아마도 관심을 안받아 스스로의 싸움이었다면 이제는 국가대표 영화로 인해 너무많은 관심이 존재하기에..
    어찌하였든 스키점프 국가대표 열심히 하였습니다!! *^^*

  2. 스키점프 2010.02.22 20:12 신고

    스키점프에 대해서 국민들이 더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었으면 좋겠네요
    선수가 4명이라니 안타깝네요 ㅠㅠ 외국선수들과는 너무달라요 ㅠㅠ
    이번에도열심히했지만 다음에도열심히하시길 바래요^^

    • BlogIcon 이종범 2010.02.23 08:21 신고

      정말 외국 선수들만큼만 서포트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