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잘 어울리는 2011 YF 쏘나타

블로거들의 로망, 자동차 리뷰의 기회가 제게도 찾아왔습니다. 1주일간의 시승 기회가 찾아온 것인데요, 2011년형 YF 쏘나타가 그 주인공입니다. 제 차는 NF 쏘나타라 더욱 반갑기도 했어요. 쏘나타가 얼마나 발전했는지 몸소 느껴볼 수 있었으니 말이죠. 풀옵션까지 달려온 2011 YF 쏘나타에 대해 한껏 느껴보고 느낀 점을 써 보려 합니다. 


2011 YF 쏘나타를 처음보고 느낀 점은 "이거 어떻게 운전해야 하지?"였습니다. 스마트 키에 발로 밟는 사이드 브레이크등 제 NF쏘나타와는 너무도 달랐거든요. 마치 제 차는 구석기 시대의 차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만큼 2011 YF 쏘나타의 세련되고 스마트한 기능들에 놀랐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로 느낀 점은 바로 "와~ 멋진데?"였습니다. 난을 모티브로 했다는 2011 YF 쏘나타의 디자인은 부드러우면서 물이 흘러가는 듯한 시원함과 자연스러움이 느껴졌는데요, 동양적인 느낌이 물씬 풍겼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자연과 더욱 잘 어울어지는 것 같죠? 가을이라 낙엽이 진 나무들과도 잘 어울립니다. 


뒷 모습입니다. 후미등 경계 부분에 라인이 하나 더 들어가서 고급스럽고 부각되는 모습입니다. 


뒷자석 부분에서 옆으로 찍은 샷인데요 손잡이가 전혀 어색하지 않게 앞으로 날렵하게 빠지는 디자인이 통일감을 주죠? 보다 날렵해진 모습입니다. 


백미러 역시 날렵함이 묻어나는데요, 깜빡이 불이 들어오는 등을 넣어 더욱 세련되어 보입니다. 백미러가 위로 접혀서 더욱 마음에 들었는데요, 웬지 이런 디테일한 부분에서 만족감이 더 커지는 것 같습니다. 


내부 인테리어 역시 날렵함이 돋보였는데요, 가장 손이 많이 가는 곳이기도 한데 약간 운전자 쪽으로 기울어져 있어서 창문이나 백미러를 제어하기에 좀 더 편합니다. 


전체적으로는 이런 느낌이에요. 곡선이 많이 들어가서 부드러운 느낌을 나면서 끝 부분이 좁아지는 타원형이라 날렵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헬스케어 내장제를 사용하여 향균효과가 뛰어나서 그런지 새차 냄세가 덜 했고요, 아기를 태워야 하기에 더욱 안전한 느낌이었습니다. 요즘 들어 부쩍 이것 저것 호기심이 많아서 손에 닿는 것은 다 입에 넣고 보는 다솔이기에 헬스케어 내장제를 사용했다는 것이 더욱 마음에 들었어요.  


내부의 모습인데요, 한 눈에 봐도 넓어진 모습이죠? 자리에 착석하고 가장 놀랐던 것이 시야 확보가 넓었고, 실내 인테리어가 트렌디하면서 고급스러웠다는 것인데요, 하나씩 천천히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핸들 부분입니다. 운전자의 체형에 맞게 앞, 뒤, 고, 저를 조절할 수 있는 텔레스코픽 기능이 적용되어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죠. 운전할 때 가장 오랫 동안 잡고 있는 부분이 핸들인데요, 높이가 맞지 않거나 불편하면 운전 후 어깨가 뻐근해지는데 섬세하게 조절할 수 있는 텔레스코픽 기능이 눈에 띄었습니다. 


사이드 브레이크가 없어서 그런지 공간 활용이 좋아졌고,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도 깔끔했는데요, 기어 부분이 작아서 조작하기가 무척 수월했습니다. 


뒷자석도 넓어서 좋았는데요, 아기를 위한 카시트가 들어가야 했기에 시원한 뒷자석 공간이 필요하죠. 또한 뒤에도 환풍이 되어 에어컨이나 히터를 틀 때도 차 안 전체가 빠르게 온도를 변화할 수 있습니다. 


뒷자석에도 좌석 온열 기능이 있는 것이 특이했는데요, 보통 이 기능은 여성분들이 좋아하시는데, 아이가 있는 가정은 보통 아내가 아기를 보기 위해 뒷자석에 타기에 더욱 좋아했죠.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앞좌석에만 온열시트가 있는 경우가 대다수이기에 사용자의 니즈를 세심하게 반영하였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핸들과 더불어 운전할 때 최적화를 시켜줄 수 있는 좌석 제어 장치입니다. 좌우, 앞뒤, 고저를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고요, 핸들 부분의 텔레스코픽 기능과 합쳐진다면 마라톤 선수가 신는다는 발에 꼭 맞는 마라톤화를 신은 것처럼 내 몸에 꼭 맞는 좌석에서 편안한 운전을 할 수 있습니다. 


사이드 브레이크가 왼쪽 편에 패달로 달려 있어서 발로 한번 꾹 밟아주면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우고 풀 수 있습니다. 평소 손으로 올리던 것을 발로 밟으니 정말 편하더군요. 특히 여성분들에겐 적은 힘으로도 사이드 브레이크를 채울 수 있고 위기 상황에서도 민첩하게 반응할 수 있어서 만족감이 더욱 높으실 것 같아요. 


계기판의 모습은 감동이었습니다. 파란색의 은은한 조명과 세련된 메탈 느낌은 마치 튜닝을 한 것처럼 제 맘에 쏙 들었고요, 가운데 SONATA라고 쓰여진 부분에는 주행거리나 연비, 연료에 따른 남은 주행거리 계산등 유용한 정보들을 볼 수 있어서 더욱 스마트하게 운전을 할 수 있었어요. 이젠 주유등이 들어와도 마음이 조급해지지 않는 답니다. ^^;;


내장 네비게이션과 온도 제어 판넬 부분도 세련된 모습이죠? 이 안에 굉장히 다양한 기능들이 숨어있답니다. 이 부분은 다음 편에서 다루도록 할께요 ^^ 스마트 키라 키를 근거리에 두고 왼쪽에 은색 버튼을 브레이크를 밟은 채 누르기면 하면 시동이 걸립니다. 정말 신기했다는.. ^^;; 

눈에 확 들어왔던 부분입니다. USB가 있다는 것이 정말 신기했죠. 보통 시거잭 익스팬더를 사용하여 UBS포트가 있는 것을 따로 사서 꼽아두었었는데 아예 자체적으로 USB포트가 있었죠. 아이폰을 충전하거나 MP3 및 다양한 기기들이 요즘 USB를 통해 충전을 하는데 USB를 통해 충전을 할 수 있는데다 MP3의 경우는 오디오와 연결이 되어 음악을 재생할 수 있으니 단자 하나 추가로 매우 유용하고 만족도가 높아졌습니다. 


짜잔~! 썬루프가 앞 뒤로 다 창으로 되어 있어서 넓은 하늘을 볼 수 있는데요, 창이 열리는 것은 앞좌석 부분만 열리지만 뒷자석에서도 가을의 높고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 풍경을 360도 파노라마로 즐길 수 있게 된 것이죠. 

가을이라 이제 울긋 불긋한 낙엽이 물들여져 있는데요, 그 안에 쏙 파묻힌 2011 YF 쏘나타가 더욱 빛나 보입니다. 자연과 함께 있을 때 더욱 빛이 나는 난 같은 2011 YF 쏘나타. 


이제 여행을 떠나보려 합니다. 다음 편에서는 주행 느낌을 써 보도록 할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