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쿠알로아 랜치를 더 재미있게 구경하는 방법


쿠알로아 랜치로 출발하는 코스는 랜트카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고, 여행사 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이 있다. 여행사 패키지로 버스를 예약해서 가게 될 경우, 처음 하와이를 간 것이라면 길을 해맬 수 있다. 쿠알로아 랜치를 가는 버스의 첫번째 정류소는 메리어트 호텔 앞이다. Paokalani st 쪽에서 픽업을 하게 되는데, Paokalani st에는 Aston Waikiki Beach Hotel과 Marriott Hotel이 있다. 메리어트 호텔 쪽에는 주차 금지 표지판들이 쭉 나열 되어 있고, Aston 호텔 쪽에는 트롤리 및 각종 버스의 정류장이 있기에 Aston쪽에 서서 기다리는 실수를 범할 수 있다. 나 또한 그곳에서 기다리다가 버스를 놓칠 뻔 했는데, 좀 더 위로 올라가면(일반통행이므로 차가 가는 방향으로) 메리어트 호텔 입구가 나온다. 입구가 도로에서 안쪽으로 들어가 있기에 버스가 잘 보이지 않는다. 약속 시간보다 일찍 나왔기에 안심하고 있었는데 엉뚱한 곳에서 기다리다가 놓칠 뻔한 것이다. 다행히 하나투어 직원분인 데이지님과 카카오톡으로 상담을 하여 버스가 출발하기 바로 전에 탑승할 수 있었다. 

 

크게 보기


B지점이 탑승 지점이다. 

 
B지점까지 가면 메리어트 호텔 입구 쪽에 버스가 한대 서 있는 것이 보일 것이다. 이 버스가 쿠알로아 랜치까지 가는 버스이다.  출발은 오전 7시에 하기 때문에 전 날 간단한 간식을 챙겨가면 좋을 것 같다. 보통 호텔 조식이 7시에 시작이기 때문에 조식을 먹을 수 없기 때문이다. 

 
와이키키에서 쿠알로아 랜치까지는 1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렌트를 해서 간다면 쿠알로아 랜치까지 가는 김에 PCC까지 들렸다 오면 좋을 것 같다. 물론 이 땐 쿠알로아 랜치의 반나절을 택해야 PCC까지 구경이 가능할 것이다. 하와이에서는 보통 관광지의 반나절은 오후 1시까지, 전일은 오후 3시까지로 정해져 있는 것 같다. 주요 엑티비티는 오후 3시면 모두 끝나기 때문에 시간 분배를 잘 해야 한다.

 


쿠알로아 랜치에 도착하면 우선 가이드의 안내를 받는 것이 좋다. 단순한 시스템이지만 설명을 듣지 않으면 혼돈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 한국어를 할 줄 아는 가이드가 있으니 꼭 그분을 찾길 바란다. 한국어를 할 줄 아는 가이드는 2명인데, 1명은 미국인인 코리이고, 또 한분은 한국인이다. 전일권이나 반일권을 예약해서 갔다면 가이드가 미리 알아보고 다가올 것이다. 

 
가이드를 만나면 이런 표를 받게 된다. 첫장은 각 엑티비티를 예약 후 확정되었을 경우 시간을 적어놓는 타임 시트이다. 뒷장부터는 엑티비티라고 적힌 티켓과 런치 티켓, 그리고 기념품 티켓이 있다. 반일권은 엑티비티가 2장, 전일권은 4장이 붙어 있는데, 뒷장부터 떼어내어 엑티비티 담당자에게 주면 된다.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예약을 하는 곳으로 가면 이런 예약 노트가 놓여져 있을 것이다. 자신이 생각한 시간대의 엑티비티에 이름과 나이, 그리고 싸인을 하면 예약이 완료된다. 선착순이기에 어떤 순서로 엑티비티를 즐길 것인지 미리 생각해온 후 빠르게 예약해야 원하는 시간대에 원하는 엑티비티를 할 수 있다. 

 
자신의 시간에 맞는 엑티비티 장소로 가서 담당 직원에게 티켓을 준 후 예약한 명단을 확인하면 엑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전일권이나 반일권을 꼭 끊지 않아도 엑티비티별로 구매하여 즐길 수 있다.



사진이 좀 흐릿하게 찍혔는데 가격은 위의 사진과 같다. 더 자세한 정보는 쿠알로아 랜치 한국어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http://www.kualoa.kr/

 
승마의 경우는 가방을 매고 탈 수 가 없다. 따라서 락커를 사용해야 하는데, 락커는 5불을 주고 키를 받으면 사용 후 키를 돌려주면 3불을 돌려준다. 즉, 사용료는 2불이다. 전일권의 경우는 가방을 매고 다니는 것이 불편하기에 락커를 하나 사용하는 것이 편한 것 같다.

 
안에 카페가 있어서 배가 고프면 여기서 음식을 사 먹을 수 있다. 가격이 좀 있는 편이지만 간단하게 요기를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전일권, 반일권을 끊어왔다면 뷔페가 포함되어 있기에 참았다가 점심을 먹는게 낳다. 뷔페가 생각보다 맛있다. ^^

 
카페 반대편에는 기념품 가게가 있다. 티켓에 있는 기념품 쿠폰은 이곳에서 5불 이상의 기념품을 살 경우 열쇠고리를 하나 주는 쿠폰이다.



코나커피부터 7D 망고까지 다양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다. 


쿠알로아 랜치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해 둔 박물관 비슷한 곳도 있다. 이 그림은 쿠알로아 랜치의 옛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뒷편에 보이는 집은 예전 원주민들이 살던 집이다. 


이렇게 생긴 집인데, 무비투어를 하면 볼 수 있다. 가이드에게 잘 이야기하면 안에도 들어가 볼 수 있을 것이다. 


쿠알로아 레전드 투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첫번째 엑티비티를 끝내고 1시간 가량의 빈 시간이 있는데 11시부터 레전드 투어가 무료로 제공된다. 8불정도의 가격인 이 투어는 신청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지 무료로 진행이 되고 있는데 따로 예약을 하지 않고 시간만 맞춰가면 무료로 투어를 할 수 있다. 쿠알로아 랜치의 전설들에 대해서 산 속을 돌아다니며 이야기를 듣는 엑티비티인데 남는 시간도 때우고 쿠알로아의 멋진 자연을 보기에도 좋은 팁이 아닌가 싶다. 


점심은 뷔페식이다. 셀러드와 파인애플, 카레, 치킨, 등갈비등이 있는데, 가지 수는 많지 않으나 등갈비가 꽤 맛있어서 금새 배가 부를 것이다. 


간단하게 퍼 왔는데, 저 등갈비가 살도 많고 소스도 맛있어서 배부르게 먹었다. 특히 하와이 파인애플은 왠지 더 단 것 같아 맛있었다. 


열심히 먹어주었다. 뷔페에서 많이 먹으려면 아침을 안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듯... 단 음료수는 꼭 챙겨오도록 하자. 딱히 음수대가 없고 자판기에서 음료르 사 먹어야 하기 때문에 생수를 준비해가면 좋을 것 같다. 뷔페 때 음료수도 나오기 때문에 오전에 마신 생수통에 음료를 채워 넣으면 오후 일정에도 문제 없을 듯 싶다. 


엑티비티를 할 때마다 사진사가 사진을 찍어준다. 그리고 마지막에 나갈 때 사진을 진열해두고 사고 싶은 사람은 살 수 있도록 해 두었다. 나같이 혼자 여행하는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기념품이 아닐까 싶다. 총 4장에 40불인데, 한장당 만원꼴이라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소중한 추억을 남기고 싶은 사람들에겐 추천한다. 


무엇보다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우리의 코나를 꼭 찾길 바란다. 쿠알로아 랜치를 VIP로 구경할 수 있는 비결이기도 하다. 쿠알로아 랜치의 아름다운 자연과 신나는 엑티비티를 즐기고 나면 하와이를 떠나고 싶지 않을 것 같다. 



익사이팅과 로멘스가 있는 하와이 여행 상품 소개 페이지http://goo.gl/DkKrr   


* 하나투어 지원으로 하와이 자유여행을 다녀온 여행기입니다. 앞으로 올라올 여행기들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BlogIcon 프리파크 2011.08.19 00:23 신고

    한국어를 할줄아는 현지가이드는 정말 행운이죠...^^아~ 전 벌써부터 캐나가 여행중 영어에 대한 울렁증이...ㅋㅋ

    • BlogIcon 이종범 2011.08.19 02:20 신고

      ^^ 정말 편하더라고요 ㅋㅋ 특히 외국인이 한국어를 하니 더 재미있었다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