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다운타운의 활기찬 풍경


토론토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도시죠. 전 이 토론토에서 1년간 어학연수를 했었는데요, 당시에는 인라인을 타고 다니는 것이 유행이었는데, 요즘에 가보니 인라인을 타는 사람이 거의 없더군요. 대신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많이 이용하고 있었어요. 토론토 다운타운을 10년만에 다시 보니 더 없이 행복했습니다. 옛 추억도 새록 새록 되살아나고 말이죠.


다운타운은 한창 공사가 진행중이었는데요, 도로 재정비를 하는 공사인 것 같아요. 어떤 공사인지는 모르겠지만, 토론토의 경우는 눈이 매우 많이 와서 재설 작업으로 인해 도로 파손이 심하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재정비를 자주 하는데요, 교통 체증이 일어나기도 하지만, 여유롭게 운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어디선가 불이 났는지 소방차가 싸이렌을 울리며 급하게 지나가더군요. 제가 살던 집 근처에 소방서가 있어서 저녁만 되면 싸이렌 소리에 잠이 깨곤 했었는데, 토론토의 소방차 싸이렌은 유난히 소리가 큰 것 같아요.

 
토론토 다운타운의 척추라 할 수 있는 Yonge st.에요. 다운타운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기에, 영 스트리트를 알아두면 위치를 찾기 편하답니다.

 
그 중에서도 the bay가 있는 영 & 블루어가 가장 유명해요. 만남의 장소이기도 하죠. 이곳에 그냥 서 있기만 해도 토론토의 지인들을 다 만날 수 있을 정도로 자주 이용하는 곳이죠.

 
토론토의 쓰레기통이에요. 발로 밟아서 여는 방식이 쓰레기를 버리는데 거부감을 없에주는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는 쓰레기통을 아예 없에버림으로 쓰레기를 줄였는데, 그 방법보단 쓰레기통을 좀 더 사용하기 편리하게 만들어 놓는다면 시민들의 편의와 거리의 환경 조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토론토는 야경이 참 멋지답니다. CN타워의 조명은 더욱 화려하고 아름다워졌더군요. 토론토의 나침판 역할을 하는 CN타워. 이 CN타워를 디자인한 사람이 남산타워(N타워)도 디자인했다고 하죠? 

 
토론토에서 유일하게 알콜을 살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LCBO입니다. 신분증이 필요하고, 매우 늦게 열고, 일찍 닫죠. 보통 오후 5,6시쯤이면 닫아버리기 때문에 술을 마시기 위해선 부지런해야해요. LCBO에는 정말 온갖 종류의 술이 다 있어요. 소주를 마시고 싶어서 보드카를 사서 물에 타 마시던 추억이 생각나네요.

 
금융가는 역시 삐까번쩍하죠? 딱 봐도 금융가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말이죠. 우리나라 여의도 정도라고 하면 될까요? 아침이면 많은 사람들이 출근을 하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그 모습이 진풍경입니다. 찍고 싶었는데 너무 많은 사람들이 쳐다보고 있어서 차마 찍을 수가 없었어요.

 
잠시 멈춰서 거울에 비친 제 모습을 담아보았어요. 10년만에 다시 온 토론토. 또 언제 다시 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유리창 속에 절 남겨두었답니다. 토론토에서 어학연수를 마치고 10년 후에 다시 토론토에 꼭 오겠다고 했는데, 말대로 10년 후 토론토에 오게 되었어요. 5년 후 가족과 함께 다시 토론토에 가겠다고 다짐하고 왔으니 2016년에는 가족과 함께 토론토에 다시 방문할 수 있겠네요. 그 때는 몇달간 토론토에서 지내고 오고 싶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