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마일리지를 줄이자, 텃밭 공유 거래 사이트, 엔스토리 텃밭플러스.


장인어른이 농사를 지으셔서 이 맘 때쯤이면 식탁이 푸짐해집니다. 푸드마일리지라는 것을 아시나요? 저는 인간의 조건을 통해서 자세히 알게 되었는데요, 인간의 조건에서 원산지 알고 먹기 캠페인을 했었죠. 그 때 원산지가 어디인지를 알고 원산지에서 식탁까지의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를 푸드 마일리지라고 하더군요. 푸드 마일리지가 짧을수록 신선한 식재료들이 되겠고, 건강한 음식이 될 것입니다. 

 


지금은 전혀 상관없는 일을 하고 있지만, 대학 때 전공이 동물생명공학이라 실험실 생활을 하며 유방암 전이 억제에 대해 논문을 작성하고 졸업을 했었는데요, 암이 발생하는 원인과 암을 억제시키는 요인이 모두 음식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짜고 맵게 자극적으로 먹으면 세포에 스트레스를 주게 되고, 고기를 많이 먹으면 활성산소가 많이 생겨서 정상 세포를 암세포로 만들죠. 반면 신선한 음식은 비타민이나 3대 영양소를 고루 갖춰서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기도 합니다. 제가 실험실에서 연구한 것은 유방암이 2기에서 3기로 넘어갈 때 세포 모양이 길쭉하고 단단하게 섬유화되면서 이동성을 갖게 되는데 이 때 변할 때 발현되는 유전자들을 억제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었습니다. 녹차도 넣어보고 포도주도 넣어보고 하면서 어떻게 하면 억제가 되는지 연구했었죠. 녹차, 포도주 모두 효과가 있었습니다. 신선한 음식은 건강하게 해주죠. 

텃밭플러스 엔스토리 : http://nstory.com/
 


하지만 신선한 음식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우리가 믿었던 대형마트도 회에 세척제인 알콜을 직접 뿌리는 장면이 이영돈의 먹거리 X파일에도 나왔었는데요, 식품첨가제라지만 사용한다는 문구 표시 하나 없이 싱싱한 회를 그렇게 판매한다는 것은 매우 실망이었습니다. 되도록 아이들의 입에 들어가는 음식은 건강하고 신선한 음식을 주고 싶은데 쉬운 일은 아니죠. 

하지만 텃밭을 가지고 농작물을 가꾼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기도 합니다. 어릴 적에 부모님이 주말농장을 분양받으셔서 10평정도 되는 땅에 작물들을 심었었는데, 매주 계곡에 발담그고 고기에 직접 재배한 신선한 야채들을 싸서 먹어도 남아서 이웃들에게 나눠주곤 했었는데요, 10평이라는 작은 땅에서도 정말 다양한 종류의 채소들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텃밭을 서로 공유하고 거래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텃밭이 어디에 있는지 몰라서 신선한 채소를 가꾸지 못했다면 엔스토리 텃밭플러스라는 사이트를 소개해드립니다. 이 서비스는 텃밭을 공유하고 거래하는 사이트인데요, 텃밭에서 나온 농산물을 거래할 수도 있는 곳입니다. 아직 정식 오픈 전이라 많은 정보는 없지만, 정식 오픈이 되면 다양한 정보들이 채워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텃밭 멘토에게 조언을 받을수도 있고, 텃밭 나눔을 통해 텃밭을 가꾸는데 필요한 것들을 구매하거나 나눌 수 있습니다. 


 
순환 장터라는 곳을 통해서 농산물을 거래할 수도 있는 쇼핑몰 기능도 갖추고 있는데요, 도심 속에 푸드마일리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텃밭이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사는 곳 주변에 어떤 텃밭이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텃밭을 가꾸는지등에 대해 알 수 있는 건강한 서비스인데요, 앞으로 정식오픈을 하면 더욱 자주 들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텃밭플러스 엔스토리http://nstory.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