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결 8대1', 과연 성공할까?
야심만만 후속 프로그램으로 야심차게 '신동엽'이라는 빅카드를 가지고 시작한 '대결 8대1' 이제 4회밖에 방영이 되지 않은 따끈한 신생 프로그램이지만, 야심만만 후속으로서 거는 기대는 크다.

같은 공통점을 가진 50명의 경험을 문제로 내어 8명의 연예인들이 주어진 기회안에 맞춘다. 그리고 맞추지 못한 문제들은 일반인이 도전하여 1문제당 1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즉, 1라운드에서는 연예인들끼리 맞추고, 2라운드에서는 일반인이 맞추는 것이다.

저번 주 (4회 방영분)에는 "속도위반 부부 50쌍, 임신소식을 들은 남자의 첫반응은?", "프로 농구선수 50명, 나만의 특별한 보양식은?" 이라는 문제로 퀴즈가 진행되었고, 17번의 기회안에 연예인들이 맞추고 남은 것은 일반인이 맞추었다. 일반인은 1문제밖에 못맞춰 100만원의 상금만 가져가게 되었다.

이런 방식의 퀴즈의 차별성은 다분히 주관적이라는 것이다. 야심만만에서 만명에게 물었다! 는 만명이라는 사람이 어느정도의 객관성을 이끌어내어 공감대를 형성한다. 하지만 50명에게 묻는 것은 지극히 주관적이고, 공감하지 못할 것이 많다. 그래서 문제를 맞추기도 힘들고, 보는 사람도 '어? 저런게?' 라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지도 모른다.

반면 이런 방식의 장점은 예상치 못한 답변의 즐거움일 것이다. 장점보단 단점이 더 많지만, 장점을 충분히 활용한다면 단점을 극복하여 여타 프로그램과 차별을 시킬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대결 8:1에서 더욱 차별화를 둘 수 있는 것은 질문 자체가 아니라 그 질문을 통해 진행되는 연예인들의 경험담 및 잡담들의 과정이 더 중요한 것 같다. 문제를 맞추든, 못맞추든 솔직히 별 관심이 없다. 왜냐면 50명의 주관적인 생각일 뿐이기 때문이다. 일반인이 나와서 1문제당 100만원을 가져가든, 1000만원을 가져가든 관심이 없다. 어떤 지식에 근거해서 맞추는 것도 아니고, 찍어서 맞추는 것이기 때문인 것 같다. 운 좋으면 대박이고, 없으면 본전인...

대결 8대1을 보면서 기대하는 것은 걸출한(?) 연예인들이 나와서 그들의 감춰진 이야기들을 8대1을 보는 시청자들에게만 이야기해주는 것이 아닐까 한다. 때문에 문제를 맞추는 것에 너무 집중하는 것보다 그들의 이야기를 하는 것에 더 집중한다면 더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아직까지 시작에 불과하고 대결 8:1을 보면 여러가지 시도를 많이 해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그 중심엔 재치만점의 '신동엽'이 있다. 월요일 저녁을 즐겁게 기다리게 만드는 멋진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으면 좋겠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