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삼촌팬 등장, 일반인 게스트 트렌드 되나?
해피투게더에 일반인이 난입했다. 미스에이의 수지와 페이, 에이핑크의 정은지, 걸스데이의 민아가 나온 해피투게더는 야간매점을 기대했으나 색다른 시도로 삼촌팬 특집을 마련했다. 걸그룹 멤버들과 그에 대응되는 삼촌팬들이 게스트로 나온 것이다. 분량을 보면 걸그룹보다는 삼촌팬의 분량이 더 많을 정도로 일반인 게스트에 포커스를 둔 편집을 하였다. 

토크쇼에서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 게스트가 인기인 이유는 무엇일까? 얼마 전 라디오스타에서도 인공위성을 올린 송호준씨가 나와서 일반인 게스트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는데 이번 해피투게더를 통해서 일반인 게스트가 하나의 트렌드가 되어 가는 것같이 느꼈다. 일반인 게스트들이 토크쇼에 나오기 시작하는 이유는 무엇일지 생각해보았다.

1. 홍보, 홍보, 또 홍보



예전에 토크쇼에서는 말 그대로 토크를 했다. 보통 개그맨들이 토크쇼의 주인공이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영화나 드라마 홍보를 하기 위해서 배우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앨범 홍보를 위해서 가수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처음엔 시청자도 잘 모르다가 어느 순간부터 배우나 가수가 나오면 그 배우가 나오는 영화나 드라마, 그 가수가 부르는 앨범이 나오다보니 홍보성이라는 점이 인식되기 시작했고, 요즘은 아예 대놓고 홍보를 하려 나왔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토크쇼에 나오면 MC가 아예 대놓고 무슨 영화가 곧 개봉한다는 말로 포문을 연다. 게스트들도 홍보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이야기를 하며 진솔한 대화라는 밑밥을 깔아 놓고 토크쇼를 진행한다. 하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식상할 수 밖에 없다. 마치 대선 때나 되어야 시장에 나와서 손을 내미는 정치인들처럼 뭔 일이 있어야만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내비치는 모습은 진정성으로 아무리 포장하고 눈물을 흘려도 홍보성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하지만 일반인 게스트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홍보 토크쇼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홍보가 목적이 아니라는 것을 내비치려는 것인거다. 라디오스타에 나온 송호준씨는 누가봐도 무엇을 홍보하려 나온 사람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입담으로 연예인들보다 더 주목받게 되었다.

이번에 나온 삼촌팬들 역시 팬으로서 나온 것이지 걸그룹에서 섭외해서 나온 사람은 아니었다. 덕후한 모습을 안 좋게 보는 사람도 있었겠지만, 팬심을 나타내는 모습에 대해서는 홍보가 거부감있게 다가오지 않고,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왔다. 수지의 삼촌팬은 자연스럽게 미스에이의 신곡인 HUSH를 홍보해줌으로 한번쯤 HUSH를 듣고 싶게까지 만들었다.

2. 연예인에겐 없는 캐릭터



요즘은 캐릭터 싸움이다. 캐릭터를 초반에 얼마나 잘 잡고 가느냐에 따라서 연예인들은 물론 프로그램의 성패가 달려있다. 응답하라 1994나 꽃보다 할배를 보면 티저까지 활용하여 1회부터 캐릭터를 확실하게 잡고 시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캐릭터가 확실하게 잡힌 드라마나 예능은 승승장구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연예인들에게는 기본적으로 캐릭터들이 잡혀있고, 신선한 캐릭터나 확실한 캐릭터들이 많지 않다. 배우들은 자신의 캐릭터를 너무 강하게 가져가면 다른 작품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꺼려하고 캐릭터로 인한 리스크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반면, 일반인은 캐릭터에 대한 리스크가 전혀 없다. 팬이 있는 것도 아니고, 관리해야 할 이미지도 없기 때문에 그냥 편하게 방송을 즐기다보면 가장 자연스러운 자신만의 캐릭터가 완성되기 때문이다.



해피투게더 삼촌팬에서 가장 캐릭터를 잘 잡은 사람은 수지의 팬인 노광균씨였다. 박명수가 질투할 정도로 캐릭터를 확실하게 잡고 간 노광균씨는 수지 바라기로 계속 나왔지만, 예전엔 핑클팬이었다는 말로 좌중을 폭소케했다. 물론 덕후 캐릭터를 통해서 댓글에는 많은 악플들이 달렸지만, 그에 대한 리스크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한 행동들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웠고, 정말 삼촌팬들이 당당해지길 바라는 마음이 느껴졌다 .

이런 캐릭터를 쉽게 잡을 수 있는 사람들이 일반인이다보니 토크쇼에서도 새로운 시도와 진정성을 살리기 위해 일반인들을 선호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역시 문제도 있다. 캐릭터는 쉽게 잡을 수 있지만, 지속성이 없기 때문에 실패하는 경우도 많이 생길 것이기 때문이다. 프로그램 입장에서는 리스크를 어느 정도 짊어지고 복불복으로 가져가는 것이기도 하다. 매번 일반인 게스트를 둔다면 리스크가 더 커지겠지만, 간간히 삼촌팬 특집같은 이런 기획을 통해서 일반인들이 나오는 것은 신선하고 좋은 것 같다. 삼촌팬들 화이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