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I Korea, 열정과 활기가 넘치는 프리젠테이션 콘테스트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있다는 것은 취준생들의 마음도 그만큼 애태우고 있다는 말이겠죠? 요즘 기업들은 어떻게 채용을 하는지 참관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JTI Korea 본사로 향했습니다. 
 


광화문에서 유명한 조형물이죠. 망치질 하는 사람이라는 작품으로 1분 17초에 한번씩 망치를 들어 내리친다고 합니다. 시애틀에 갔을 때 본 적이 있는데 광화문에서도 볼 수 있어서 반가웠어요. 바로 이 조각상이 있는 건물에 JTI Korea가 있습니다. 


올라갔더니 이미 많은 분들이 와 계시더라고요. JTI Korea는 "Hello, JTI!"라는 인턴 채용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2014 JTI Korea Winter Internship-STEP Program의 서류 접수 기간은 11월 11일부터 12월 1일까지 였고요, 11월 22일까지 접수를 완료한 지원자 중에 30명을 선발 초청하여 11월 28일에서 11월 29일까지 채용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었어요. 


팀빌딩을 위해 서로 인사를 나누고 있는 중인데요, 처음 만났지만 서로 인사를 하고 마음이 맞는 사람들끼리 팀빌딩을 하였습니다. 


팀을 만들고 서로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 모습인데요, 처음 만났음에도 비슷한 연령대와 공통 관심사를 가지고 있어서 인지 금새 친해지더군요. 


팀빌딩이 끝나고 JTI Korea의 김종복 전무님의 인사말이 있었습니다. JTI는 다국적 기업이라 외국인도 많고, 커뮤니케이션도 대부분 영어로 하였는데, 복장이나 마인드도 굉장히 자유로워서 깜짝놀랐습니다.


이어서 JTI Korea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JTI Korea가 어떤 회사이고, 어떤 인재상을 원하는지, 또한 입사하면 어떤 일을 하게 되는지 등을 직원분들이 직접 설명해 주셨는데요, 저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서 JTI 코리아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다들 열심히 경청하고 있었는데요, 앞으로 다닐 직장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더욱 꼼꼼히 프리젠테이션을 경청하는 것 같았어요. 


JTI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두고 전세계 120여개국에 27,00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다국적 회사입니다. 1992년에 한국에 들어와 현재 본사와 전국 22개 지점에 56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큰 기업이었습니다. 


하나도 빠짐없이 듣기 위해 열심히 필기를 하고 있네요. 


이어서 직원분들의 소개도 있었습니다. 다국적 기업답게 세계 여러 곳에서 근무를 하다가 한국으로 오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JTI Korea에 대한 설명이 끝나고 JTI의 제품들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습니다. 



궁금한 것이 많은 만큼 질문도 많이 나왔는데요, 적극적으로 질문하는 모습이 소극적이었던 저희 때와는 달라서 신기하기도 하고 열정이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깜짝 서프라이즈 선물이 주어졌는데요, 신상품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제품을 하나씩 선물해주었어요. 


다들 처음보는 제품이 신기한지 이리 저리 살펴보는 모습이었는데요, 바로 이 신제품이 팀별 미션의 주인공이었습니다. 



신제품을 어떻게 마케팅할 것인지에 대한 것이 팀별 미션이었고요, 첫날은 이렇게 마친 후 다음 날까지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해와야했습니다. 


전략 및 기획이 35%, 창의적 접근이 35%, 팀워크가 30%가 들어가는 프로젠테이션이었는데요, 과연 하루만에 프리젠테이션을 완성도 있게 준비해올 수 있을까하는 궁금증과 함께 다음 날이 기대가 되었습니다. 


발표가 끝나자마자 팀별로 모여서 분주하게 프리젠테이션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 중에 이곳에서 일하게 될 분이 계시겠죠? 


다음 날이 되었습니다. 심사위원들의 자리에는 채점표가 놓여져 있었고요, 한조씩 차례대로 프리젠테이션을 시작하게 됩니다. 


첫날과는 다르게 케주얼한 복장을 하고 오니 더욱 대학생다운 풋풋한 모습이네요. 


이제 발표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깜짝 놀랐던 것은 모든 프리젠테이션이 영어로 진행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심사위원분들이 대부분 외국인분들이었고,, JTI Korea가 다국적 기업이다보니 프리젠테이션도 영어로 진행을 하였죠. 


하루만에 이렇게 완성도 높은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다는 것도 놀랐지만, 이 모든 것을 영어로 진행했다는 것에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모든 팀원들이 돌아가면서 발표를 했고요, 다들 자유로운 영어를 구사하며 프리젠테이션을 하였습니다. 마케팅 회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봤을 때도 굉장히 획기적이고 창의적인 접근 방식으로 밤을 새서 연구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훌륭한 프리젠테이션이었습니다. 


Q&A도 영어로 질문하고 답하였는데요, 심사위원 뿐 아니라 다른 팀에서도 궁금한 점이 있으면 거리낌없이 질문하고 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인재들은 모두 여기에 모여 있는 것 같더라고요.


프리젠테이션 도중 퍼포먼스까지 준비해오는 센스. 그 짧은 시간에 이렇게 많은 것을 준비해오다니 참관자인 제가 봐도 감동스럽고, 채용하고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심사위원분들도 매의 눈으로 보고 있지만 만족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더 질문이 많았는데요, 날카로운 질문들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고 있기 때문에 질문이 더 구체적이고 날카로웠는데요, 이에 대해 당황하지 않고 답하는 모습에 밤새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른 조의 발표들도 모두 영어로 진행되었고요, 신제품을 마케팅할 방법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15분간의 짧으면 짧고 길면 긴 발표 시간 동안 떨지도 않고, 시간도 잘 맞추며 프리젠테이션을 하였습니다. 


심사위원분들 외에 JTI Korea 직원분들도 흥미로운지 많은 분들이 참관을 하였습니다. 또한 이 프리젠테이션은 사내에 실시간으로 방송이 되어서 사람들의 관심을 더욱 끌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발표가 모두 끝나고 모여서 단체 사진 한컷! 


단체 사진을 찍는 동안 심사가 진행되었고, 이제 발표만이 남았습니다. 


행운의 주인공이 발표되는 순간! 


가장 잘한 한 팀을 선정하여 선물을 증정해 주었습니다. 


그 선물은 바로.... 


아이패드 미니! 너무 부러웠어요~ 다들 진심으로 좋아하는 모습이죠? 아이패드 때문이 아니라 열심히 노력해서 준비한 것에 대해 인정받은 것에 대한 기쁨이었던 것 같습니다. 


1등 팀 기념 촬영. 기업에서 이런 방식의 채용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 보았는데요, 굉장히 자유로운 분위기에서만 나올 수 있는 채용 행사 방식인 것 같습니다. 다른 기업들도 이런 문화를 많이 받아들여 취준생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나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취준생들은 회사에 대해 깊이 있게 알게 되어 좋고, 회사는 능력있는 인재들의 직접 실행 능력을 보고 뽑을 수 있으니 모두에게 윈-윈인 행사가 아니었나 싶어요. 이 분들 중에 앞으로 JTI Korea에 인턴으로 채용될 분들이 계시겠죠? 추운 겨울. 열정으로 취업을 준비하는 모든 취준생분들을 응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