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씨 서포터즈가 된다면, 응답하라 딥씨 서포터즈 3기


Like 딥씨! 

올해는 여행을 많이 가기로 계획을 세웠다. 그래서 카메라 렌즈도 손보고, 하드 디스크도 추가로 구매했다. 2테라의 하드가 꽉차서 3테라의 하드를 새로 구매하였다. 올해는 더 많은 사진을 찍을 계회이다. 하지만 문제는 구슬이 서말이어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처럼 사진은 많이 찍어도 그것을 찾으려면 오히려 시간이 더 걸린다는 점이다. 


블로그는 그런 면에서 참으로 유용하다. 사진과 함께 글을 정리하여 그 때의 생각이나 상황들을 기록해 둘 수 있으니 말이다. 또한 멀리 계셔서 손자, 손녀를 매일 볼 수 없는 부모님이나 처갓집 컴퓨터에 즐겨찾기를 해 두어 우리의 이야기를 전하곤 한다. 하지만 블로그에도 한계는 있다. 그건 바로 오프라인에서 볼 수 없다는 점이다. 손으로 직접 만지며 추억을 되세기는 일은 아날로그라고 할 수 있지만, 그 추억도 아날로그이기에 의미가 다르다.

옛날에는 그랬다. 사진 한장 한장 귀하게 찍고, 필름을 인화하여 눈감은 것이 있으면 통탄을 하고, 그 사진 중에 또 다시 골라 골라 앨범에 담았다. 그 앨범이 한장 한장 쌓으면 그것이 인생이 되고, 세월이 되고, 추억이 되는 것이다.

딥씨는 이런 아날로그 방식을 디지털을 통해 할 수 있게 해 주는 온오프믹스된 서비스이다. 나만의 앨범을 만들어주는 딥씨. 만약 딥씨 서포터즈가 된다면 올해 여러 나라 및 지역을 방문할 여행 앨범을 만들고 싶다. 그 앨범을 아이들에게 남겨주어, 우리 가족만의 특별한 여행책을 만들어보고 싶다.

원래 사진에는 아빠가 나오지 않는다. 항상 사진을 찍어주는 사람이 아빠이기 때문이다. 나의 아빠도 그랬다. 그리고 지금 아빠가 된 나 또한 그렇다. 총각 때는 사진 찍히는 것이 좋아서 카메라만 들이대면 사진 포즈를 취하곤 했는데, 이제는 찍히는 것보다 찍는 것이 더 익숙해졌다. 그리고 이런 추억 정리 또한 아빠의 몫이다. 얼마나 쉽고, 편하고, 즐겁게 찍은 사진을 정리하고, 가족의 추억을 선물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많은 아빠들을 대신해 전해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