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4일 지방선거가 있습니다. 
전국동시지방선거. 
소중한 한표가 국가의 미래를 바꿀 수 있기에 꼭 투표를 해야 하는데, 
피치못할 사정으로 투표를 하지 못하게 될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사전투표제를 통해서 2014년 5월 30일과 3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를 할 수 있습니다. 


파워블로거는 아니지만 서울시민으로서 사전투표를 체험해보기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에 다녀왔습니다. 


부재자투표와 사전투표는 다른데요, 
흔히들 사전투표를 부재자투표와 혼돈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부재자투표는 사전에 신고를 본인이 직접 해야 하지만, 
사전투표는 관내, 관외 모두에서 바로 투표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다릅니다.
신고를 하지 않아도 투표자들이 이미 전산화되어 있기에 주민등록증만 들고 가면 바로 투표가 가능합니다.  


사전투표제가 전국적으로 시행이 되는데요, 
투표율이 높아질 수 있는 고무적인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6.4 지방 선거로 소중한 한표를 꼭 행사해야겠습니다.  


선관위에서 보여준 영상을 보는 중인데요, 


투표가 굉장히 과학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투표용지를 손으로 다 세는 줄 알았더니 기계에 넣으면 자동 분류가 되고 이를 사람이 검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더군요. 
전국 사전투표가 가능해진 이유 또한 IT의 발달과 연관이 높은 것 같습니다. 


6월 4일에 투표할 수 없다면 5월 30일과 31일에 꼭 투표합시다!


이번에 기표소가 좀 더 밝은 이미지를 위해 오픈형으로 바뀌었습니다. 
이에 대해 찜찜해하시는 분도 계실텐데요, 
기존 좌우로 배치되었던 기표소가 전후 배치되어 비밀투표는 보장되고요, 
그럼에도 찜찜하다면 가림막을 요청하면 가림막을 설치해준다고 합니다. 


사전투표를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이 혜화역에 설치가 되어 있었는데요,
요즘 길거리나 지하철, 버스등에 사전투표에 대한 홍보를 많이 하고 있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중한 한표를 꼭 행사하세요


혜화역을 다니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전투표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었는데요, 



기표소와 투표함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관내와 관외가 조금 다른 방식인데요, 
관내는 바로 투표용지만 투표함에 넣으면 되고,
관외는 투표용지와 봉투를 받아서 투표 후 봉투에 넣어 봉인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됩니다.
해당 지역으로 발송되기에 어디서건 투표를 할 수 있습니다.  


직장인들이 많이 이용할 것 같은 관외에서 한번 체험해 보았습니다. 


주민등록증을 주면 기계를 통해서 인식 후 정보를 받아옵니다. 


전자 지문을 찍어서 본인 인증을 하면 투표 용지가 출력이 되요. 


먼저 투표봉투에 붙일 주소 스티커가 나옵니다. 
이를 봉투에 붙이면 끝~  


그리고 출력된 투표용지를 들고 기표소라 가면 됩니다. 


기표소에서 기다리다가 차례가 되면 투표를 합니다. 
기표소가 이렇게 전후로 배치되어 있기에 투표하는 것이 절대로 보이지 않고요,
가림막을 요청하면 가림막도 설치해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죠?
투표소의 분위기는 훨씬 밝아진 것 같습니다.  


안에 들어가면 꽉 차기 때문에 엿볼 수 없습니다. 


투표를 해주면 끝~ 


봉투에 넣어서 투표함에 넣습니다. 


소중한 한표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꿀 수 있습니다. 
하루의 투표에서 3일의 투표로 바뀌었으니 모두 투표합시다!  

"서울특별시 선거관리위원회 초청을 받아 이 포스팅을 작성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