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꿀잼 드라마, 나쁜 녀석들과 라이어게임

요즘 드라마나 예능 모두 지상파보다는 종편과 케이블에서 더 잘 만드는 것 같다. 아무래도 지상파에서는 시도해보지 못하는 것들을 케이블이나 종편에서는 좀 더 자유롭게 시도해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예능은 JTBC가 꽉 잡고 있고, 내놓는 예능마다 빵빵 터트리고 있다. 드라마는 tvN과 OCN이 가장 잘 만드는 것 같다. 두 채널 중에 숨겨진 꿀잼 드라마를 소개해보려 한다. 시청률은 낮지만 몰입도나 연기력, 스토리에 대해서는 웬만한 지상파 드라마보다 나은 드라마이다. 


1. 나쁜 녀석들





OCN에서는 나쁜 녀석들이라는 드라마를 방영 중이다. 매주 토요일 방송하는 드라마로 3.3%대의 시청률을 올리고 있다. 나쁜 녀석들은 남성들을 위한 드라마인 것 같다. 잔인하고 무자비한 스릴러가 바로 나쁜 녀석들이기 때문이다. 나쁜 녀석들은 강력범죄를 저지른 3명의 죄수를  강력계 형사인 오구탁이 특별수사팀으로 만들어 범죄 소탕 작전에 투입한다는 내용이다. 3명의 죄수의 캐릭터가 매우 독특한데, 박웅철은 주먹 한대 맞으면 기절해버리는 조폭이고, 정태수는 어릴 적부터 훈련을 받아온 살인청부업자이다. 그리고 이정문은 사이코패스로 연쇄살인범이다. 잔인하고 살벌한 죄수이지만, 이들은 범죄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범죄 현장에서 이들의 능력이 빛을 발한다.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 주먹에는 주먹, 칼에는 칼로 잔인하게 소탕하는 장면들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만든다. 


스릴러인 반면 또한 미스터리한 부분도 있다. 남구현 경찰경장은 경찰인 자신의 아들이 연쇄살인범에게 살인을 당하게 되자 아들을 잃은 슬픔과 살인범에 대한 분노에 오구탁 형사를 불러낸다. 오구탁 형사 역시 딸을 연쇄살인범에게 잃어서 현직에서 물러나 술로 매일을 보내던 때에 남구현 경찰청장의 설득으로 범죄자들로 구성된 특별수사팀을 만들게 된다. 여기서의 미스터리는 왜 오구탁은 박웅철과 이정문, 그리고 정태수를 택했냐는 것이다. 자신의 딸을 죽인 연쇄살인범과 관계가 있는 것일까, 과연 그냥 범죄자들을 범죄자로 잡는다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그들을 선택할 것일까에 대한 의문이 지속되고 있고, 그것은 마지막회에서나 밝혀질 것 같다. 





처음에는 에피소드 위주로 갔다. 한회 한회 에피소드가 달랐고, 마치 미드 수사극을 보는 듯한 느낌이었다. 하지만 방대한 사건들 매회 다루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초반에는 스토리가 건너뛰는 듯한 아쉬운 느낌도 들었다. 그러나 회가 지날수록 포커스가 에피소드에 맞춰지지 않고 각 멤버들에게 맞춰지기 시작했다. 박웅철과 정태수에게 이정문을 죽이라는 청탁이 들어오고, 이로 인해 갈등하는 부분을 통해 한회씩 그려지고 있는 것이다. 심리적인 부분과 더불어 박웅철과 정태수의 과거를 설명해주는 장면들이 나와서 이들의 캐릭터에 더욱 몰입할 수 있게 되면서 나쁜 녀석들이 더욱 흥미진진하게 되었다. 


앞으로 그 갈등들이 더욱 증폭되면서 미스터리한 부분들이 해결되어 나가겠지만 이제 3회를 남겨두었음에도 많은 이슈가 되지 못한 것이 아쉽니다. 감히 정주행을 권하고 싶은 드라마이다. 


2. 라이어게임





tvN에서는 미생도 하지만 라이어게임도 한다. 미생은 5.5%라는 놀라운 시청률을 내고 있지만, 라이어게임은 1.2%라는 아쉬운 성적을 내고 있다. 아무래도 원작의 저주가 큰 것 같다. 일본의 만화이자 드라마인 라이어게임이 리메이크된 드라마로 원작에 비해 못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실제로 일드를 보고 난 후 라이어게임을 보게 되면 억지로 만든 부분들이 눈에 띈다. 내일도 칸타빌레가 원작인 일드 노다메 칸타빌레의 저주에 걸린 것처럼 라이어게임 또한 원작의 저주에 걸린 드라마이다. 


하지만 한드로만 보자면 굉장히 완성도 높고 연기도 훌륭한 잘 만든 드라마이다. 총 상금 100억원이라는 돈을 놓고 게임을 벌여서 인간이 돈 앞에서 얼마나 민낯을 드러낼 수 있는지에 대한 심리 드라마로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재미있는 내용이다. 다양한 캐릭터들이 모여서 게임을 하게 되는데 최연소 박사이자 심리전문가인 하우진과 그냥 착하기만 한 남다정, 사채업자 조달구, 국회의원 보좌관, 사기꾼, 조폭, 배우, 점쟁이등이 나와서 100억을 두고 게임을 펼친다. 


이 게임을 만든 사람은 강도영. 미국의 한 심리 실험 마을에서 자랐고, 어릴 적에는 하우진의 엄마가 운영하는 고아원에서 자랐다. 그 때 하우진과는 악연이 되었고, 미국의 심리 실험 마을에서 자라나면서 배신과 음모등의 기술들을 배우고, 미세 근육까지 컨트롤하여 자신의 속마음을 들키지 않는 기술을 연마했다. 그리고 이제 사람들이 돈 앞에서 자신의 민낯을 드러내는 모습에 즐거움을 느끼며 라이어게임을 진행하고 실제로 자신이 직접 뛰어들어 게임을 하고 있다. 





매 회 반전이 일어나고 필승법이 나오면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게임의 난이도 역시 심리를 다루기에 매우 높고, 보면서도 이해하기 위해 애써야 하는 드라마이다. 라이어게임을 보이고 있으면 더 지니어스가 생각나기도 한다. 더 지니어스도 가넷이라는 돈을 걸고 게임을 하여 한명씩 떨어뜨려 상금을 받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더 지니어스보다는 현실감이 떨어지긴 하지만, 극대화된 장면들이 많기 때문에 인간의 심리를 좀 더 면밀하게 바라볼 수 있기도 하다. 더 지니어스를 재미있게 본다면 라이어게임은 분명 재미있을 것이다. 


특히나 별그대 이후 다시 소시오패스역을 맡은 신성록의 연기가 주목할만 하다. 이제 정말 캐릭터가 소시오패스로 잡아가는 듯 하다. 표정이나 감정 표현등이 별그대의 소시오패스보다 더 진화된 모습이다. 하우진역을 맡은 이상윤의 절제된 연기 또한 기존의 캐릭터와 많이 달라져서 주목해 볼만하다. 



공중파에서 예능도 케이블과 종편에 빼앗기더니 이제는 드라마 영역까지 빼앗길 판이다. 실제로 공중파에서 볼만한 드라마는 별로 없다. 그나마 요즘 피노키오가 볼만하고, 전설의 미녀나 미스터 백은 회가 갈수록 매력이 떨어지고 있다. 오만과 편견과 피노키오 빼고는 볼만한 드라마가 없다. 하지만 케이블이나 종편의 상황은 다르다. 미생과 나쁜 녀석들, 라이어게임이 있고, 또한 앞으로 닥터 프로스트가 일요일부터 OCN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앞으로 어떤 드라마와 예능들이 또 나올지 케이블과 종편의 프로그램들이 기대가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BlogIcon 박지희 2014.11.20 15:47 신고

    저도 미생과 더불어 나쁜녀석들을 아주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 여자 형사의 연기력이 다소 극의 몰입에 방해가 되는 등 아쉬움이 있지만 그래도 김상중 아저씨의 더티섹시 매력에 완전 푹 빠져 보고있답니다 :3

    • BlogIcon 이종범 2014.11.22 14:19 신고

      여형사인 강예원씨의 연기는 정말 처음엔 심각했지만, 다른 분들의 연기력이 정말 극강인 드라마인 것 같습니다. 요즘은 그래도 좀 나아진 것 같기도 해요. ^^

  2. 아라레 2014.11.22 21:07 신고

    난위도가 아니라 난이도입니다
    어려울난 쉬울이

  3. 동이 2014.11.24 22:29 신고

    저랑 드라마 취향이 비슷하십니다요 ㅎㅎ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