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갑질병맛의 진수를 보여주다.

풍문으로 들었소가 3회를 지나고 4회가 오늘 방송된다. 약간은 익숙하지 않은 블랙코미디 장르라 보면 볼수록 매력이 있는 볼매 드라마이다. 아직 시청률에 있어서는 두각을 나타내고 있지 못하지만, 고아성와 이준의 연기 그리고 풍문으로 들었소 안에 들어 있는 내용은 앞으로 대기만성할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약간은 힘을 빼고 봐야 한다. 드라마 자체는 힘이 들어가 있고, 매우 무거운 분위기지만, 그 안에는 매우 가볍고 위트있는 장면들이 많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런 가벼움 속에서 현실이 대비되면서 헛헛한 웃음을 주는 블랙코미디이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재왕적 권력을 누리는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풍자로 꼬집고 있다. 이는 갑들의 병맛적인 모습들을 담아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야기의 시작은 초일류 상류층인 한인상(이준)과 대표적인 서민인 서봄(고아성)의 만남에서부터이다. 한인상과 서봄은 캠프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었으며 사랑을 나누게 되는데 그 때 임신을 하게 된다.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하게 된 이들은 졸업하자마자 아이를 낳게 되고, 한인상의 아버지인 한정호(유준상)과 최연희(유호정)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되면서 사건은 시작되게 된다. 


한정호는 대대로 법관 출신인 집안이고, 정보들을 모아 권력을 쌓아간다. 로펌의 대표이자 어려서부터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완벽주의자이기도 하다. 최연희는 장관의 딸로서 역시 초일류 상류층을 대변한다. 한정호의 할머니가 살던 한옥을 뜯어서 집 안에 들여 놓을 정도로 부는 이미 차고 넘치고, 권력을 갖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그 자리를 지켜나가고 있는 이들은 대한민국을 쥐락펴락하는 권력을 가지고 있지만, 그 외의 모든 면에서는 병맛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내내 냉소적이고 음울하고 때로는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어두운 집안과 차가운 말투들, 때로는 히스테리적인 날카로움을 보여주면서 숨막히는 상황들을 나타내준다. 하지만 그 안에 아이러니한 모습들이 담겨지며 웃음을 자아낸다. 완벽하다고 자부하는 집안에 서울대는 기본으로 들어간 아들에게 갑자기 어느 날 생긴 아기. 배부른 여자친구를 데려와 허둥지둥대는 모습이나 아기가 우는 소리를 처음듣는 한정호와 최연희의 모습은 가장 똑똑한 사람을 코스프레한 동네 바보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정호와 최연희는 유모에게 자라왔고, 아이들도 유모의 손에 키웠다. 그래서 아기가 저녁에 왜 우는지도 모르고, 우는 소리조차 듣지 못했다. 하지만 아기가 쉬도 때도 없이 운다는 것은 책이나 TV만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는 상식으로 한정호와 최연희는 순식간에 상식도 모르는 백치가 되고 만다. 자신의 스케줄조차 자신이 정하지 못하고, 비서가 정해주어야 하며, 자신의 행동은 모두 비서에 의해 정해진 원칙대로 행해지게 되는 로버트같은 생활을 하게 된다. 


그런 생활 속에 본모습과의 괴리가 자꾸 발생하게 된다. 최연희는 자신의 가족이 잘되도록 용한 점집에서 부적을 붙인다. 하지만, 친구들에게는 대대로 법조인 집안에 합리적인 선택만을 해왔기 때문에 점같은 것은 보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그리고는 자신의 몸에 항상 지니고 다니라고 한 부적을 흘리고 나오게 된다. 분위기는 매우 딱딱하고 무겁지만, 그 상황 자체는 코믹하다. 


이 상류층의 완벽함은 평범한 서민이 들어옴으로 모든 것이 무너져내리고 만다. 서봄은 아이를 낳게 되고 시부모들에게 어쩔 수 없이 감금되고 남편과 아이로부터 격리되지만, 이에 대해 상식으로 돌파하는 당돌한 서봄의 태도들은 갑들을 당황시킨다. 그들의 룰에서는 당연하게 여겨지던 것들이 여지없이 반대로 들어먹기 때문이다. 아이를 떨어뜨려 놓고 최고의 유모에게 맡겨 놓으면 그것이 최고의 손님(?) 대접인 줄 알았는데 실은 아기와 엄마는 함께 있는 것이 가장 최고의 대접인 것을 그들은 전혀 알 수가 없었다. 





돈으로 할 수 있는 최고의 것으로 회유하고, 안되면 돈으로 협박하는 갑질의 모습을 병맛적인 모습과 함께 부각시킴으로 현실속에서 대두되고 있는 갑질문화에 대한 통렬한 시사 또한 던지고 있는 것이다. 땅콩회항이나 제벌3세의 빌딩 갑질같은 것들은 이 시대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풍문으로 들었소의 초일류 상류층들이다. 하지만 하는 행동들은 아이보다 못한 동네 바보 정도의 지능을 가진 판단력을 보여준다. 특권 의식으로 똘똘 뭉치고 자신의 잘못은 모른채 그저 자신을 그런 궁지로 몰아넣은 사람들을 협박하고 복수하겠다는 모습들은 블랙코미디보다 더 코미디스럽다. 드라마보다 오히려 현실이 더 캐릭터가 강하다. 사과조차 하기 싫어하는 그들의 모습은 자신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 조차 그들만의 리그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다. 때로는 현실이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처럼 보일 때가 있는데 풍문으로 들었소는 그런 류의 드라마인 것 같다. 


냉소적이고 음울하고 때로는 공포스러운 분위기지만 그 안에 아이러니한 상황들이 웃음을 참을 수 없게 만드는 코미디. 풍문으로 들었지만, 우리의 현실을 매섭게 가볍게 꼬집고 있는 드라마인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