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FC 헝그리일레븐, 공포의 외인구단될까

KBS가 스포츠 예능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내년에 올림픽이 있어서인 것일까. 우리동네 예체능에 이어서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을 야심차게 내 놓았다. 첫회를 본 느낌은 오랜만에 제대로된 스포츠 예능이 나왔다는 느낌이다.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축구선수로 활동을 하다가 어떤 이유에서건 좌절하게 된 사람들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주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을 보면서 정말 프로의 세계는 냉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릴적부터 수많은 타이틀을 받고 언론의 주목을 받아도 한순간에 축구를 그만둘 수 밖에 없는 냉엄한 현실을 볼 수 있었다. 


화려한 스타들만 보아오다가 그 이면에 있는 수많은 미생들의 구구절절한 스토리를 듣고 있자니 그들의 간절함이 더 진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이 프로그램이 참 잘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과 함께, 왜 이 프로그램이 재미있는가에 대해서 생각해보았다. 









1. 대한민국 국가대표


우리가 기억하는 축구는 한일 월드컵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그만큼 한일월드컵의 국가대표로 나왔던 선수들에 대한 인지도나 향수가 그립다. 그래서일까,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의 시작은 안정환에서부터 시작하게 된다. 나름 방송물을 먹은 안정환은 국대 중에서 가장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안정환을 시작으로 친구인 이을용까지 섭외를 하여 이운재까지 나오게 되었다. 한일월드컵 이후 이들을 이렇게 같은 자리에서 보게 된 것 자체가 반갑고 새로웠다. 


안정환과 이을용 또한 좌절의 순간을 몇번이나 맛본 후에 포기 하지 않고 도전함으로 지금의 결실들을 맺었기에 청춘FC 헝그리일레븐에 대한 애정이나 참여하는 목적 자체가 남다를 것 같다. 안정환은 투덜대면서도 철저하게 모든 상황들을 준비를 하고, 주변의 지인들을 이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시키고 있다. 아마도 축구선수라면, 특히 국대라면 안정환의 제안을 거절할 수 없을 것이다. 





청춘FC 헝그리일레븐에 참여한다는 것은 단순히 예능 프로그램에 참여한다는 차원을 넘어선다. 명분이 앞서는 프로그램이기에 돈에 상관없이 월드스타들도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프로그램이다. 그것이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의 강점이고, 재미이기도 하다. 


2. 오디션


2000여명의 지원자 중에 500여명이 1차 심사를 보았고, 그 중에 50여명이 1차에 합격하였다. 그리고 최종 11인이 남게 될 것이다. 그 사이에 수많은 스토리가 나올 것이고 최종 선발전은 그 어떤 때보다 치열하고 화려할 것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의 포맷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묘미는 역시 실력이 첫번째이고, 두번째는 스토리가 될 것이다.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예선을 통하여 실력을 검증할 것이고, 축구에 대해서라면 전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고, 어느 정도 즐길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그 실력에 대해서 서로 평가하면서 공감대가 형성될 것이다. 또한 테스트가 흐를수록 한 사람 한 사람에 대한 깊이 있는 스토리가 알려지게 될 것이며, 어떤 노력들을 하고 있는지등이 자연스럽게 스토리로 만들어져서 최종 오디션때는 누군가를 응원하고 있게 될 것이다. 최후에 11명의 최종 선수가 발표될 때 쯤이면 11명에 대한 캐릭터가 이미 잡혀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오디션 프로그램에는 항상 잡음이 낀다. 바로 선수들의 과거 행적 혹은 제작진의 조작이 항상 문제시 되어오는 점들이다. 댄싱9에서는 100인의 심판단이 승패를 좌우했다. 하지만 참으로 드라마틱하게 한 팀을 몰아주었다가 또 다른 팀을 밀어주는 형식으로 되어서 100인의 심판단이 마치 제작진이 스토리를 만들기 위한 장치처럼 보여서 최고의 무용수들이 나왔음에도 별 관심을 받지 못했다. 슈퍼스타K는 매시즌마다 참가자들의 과거 일진설이라거나 잡음들이 끊이지 않는다. 


이번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의 참여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우선 필요할 것이다. 쇼미더머니에서는 스포일러를 막기 위해 오디션 중에 결과는 누설한 사람은 합격했어도 모두 탈락시켰다. 또한 제작진은 좀 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 1회에서 의구점이 들었던 부분은 이미 붙을 선수를 찍어 놓고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오디션을 받기도 전에 미리 몇명의 리스트를 뽑아서 안정환이 직접 가서 섭외를 하는 것이나 1달 전부터의 훈련 과정을 찍는 모습은 공평하다고 보여지지 않고 어드벤티지를 주지 않았냐는 의심을 들게 만든다. 어떤 의도에서 그렇게 미리 리스트를 뽑은 것인지에 대해서 충분한 설명이 없었기 때문에 생기는 의문들은 사전에 차단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3. 공포의 외인구단


그렇게 오디션을 통과한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그 때부터 공포의 외인구단이 되어 전지훈련등을 통해 날로 성장해나는 모습을 보일 것이고, 여러 팀들과의 대결을 통해서 점차 유명세를 얻어갈 것이다. 예전 천하무적 야구단이 생각나기도 하고, 우리동네 예체능이 오버랩되기도 한다. 아마도 오디션 과정보다는 팀이 결성된 후가 더 길어질텐데 전지훈련 이후 경기를 할 때가 더 관심을 갖게 되지 않을까 싶다. 실제로 구단이 된다면 최고의 성과겠지만, 전지훈련까지가 이 프로그램의 마지노선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공포의 외인구단이 되어가는 모습을 보는데에서 많은 사람들이 재미와 희열을 느끼지 않을까.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모두가 상생하는 프로그램이다. 안정환과 이을용, 이운재는 후배들을 위해 무언가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보람이 될 것이고, 참가자들은 새로운 기회를 얻고, 도전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설레일 것이다. 시청자는 그런 도전을 보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더 큰 희열을 느낄 것이고, 제작진은 명분과 재미라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 결과를 낫게 될 것이다. 


제작발표회에서 안정환은 이렇게 창탁을 많이 받아본 일은 처음이라며 많은 문자가 왔지만 답장도 안하고 모두 거절했다고 말했다. 또한 현제 벨기에에서 전지훈련 중이긴 안정환은 전지훈련 중이라 방송을 볼 수 없지만,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단순히 방송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진심으로 선수들을 가르쳐야 하는데 촬영 과정이나 방송되는 것들, 내 주변의 것들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면 스스로의 판단력이 흐려질 게 분명하기 때문이라고 했는데, 이 프로그램의 중심에는 안정환의 이런 마인드가 있고, 이런 것들이 지켜지는 이상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잘 될 수 밖에 없고, 재미와 감동을 줄 수 밖에 없다. 







다만 위에서 언급한 여러 잡음이나 제작진의 충분하지 못한 설명은 자칫 오해나 루머를 만들 수 있다. 안정환에게 청탁이 그렇게 많이 올 정도면 제작진이나 더 높은 곳에서 찍어 내리는 청탁이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런 것들만 잘 막아서 공정하고 투명한 방송이 된다면 청춘FC 헝그리일레븐은 장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청춘FC 헝그리일레븐. 1회만 보고도 벌써부터 설레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zzz 2015.07.19 22:19 신고

    미리 선수들 뽑아논건 아닌거같네요
    미리찍은선수들중에 100% 합격한것도아니고 그선수들은 선수생활할때 진짜 한번 엄청난 주목을 받았던선수들이니까
    참가유도+스토리 조명이죠
    당연히 포텐이 있었던 선수들이니까 합격률이 꽤나되는거고 그리고 유망한선수여서 미리찍었어도 몸상태가안되서 탈락한선수도있음

  2. BlogIcon 축빠 2015.07.20 13:29 신고

    11명만 뽑으면 교체 선수가 없는데 경기를 어떻게 치르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