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흔한 드라마가 된 이유

너를 기억해의 첫 시작은 매우 강렬했다. 소시오패스 아들을 둔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로 시작되고, 그런 동생을 숨겨주고 자신이 대신 오해를 받은 형이 아버지로부터 괴물로 오해를 받음에도 감내하며 갇혀지낸다는 복잡미묘한 심정을 잘 표현했기 때문이다. 또한 그 프로파일러가 조사하고 있던 범죄자가 자신을 죽이고, 자신의 아들까지 납치하게 된 후 오랜 시간이 흐른 후부터 성인 연기자로 바뀌게 되고, 본격적인 스토리 전개가 된다. 여기서 서인국과 장나라가 나오고, 장나라가 연기한 차지안 역시 자신의 아버지를 그 범죄자(이준호)에게 살해를 당하자 서인국이 연기하는 이현에게 동질감과 궁금증을 느끼며 스토킹을 하게 된다. 


이현은 프로파일러가 되고, 차지안은 경찰대 출신 경감이 되고, 범죄자였던 이준호는 의사이자 민간 법의학자가 되고, 동생인 정선호는 변호사가 된다. 연쇄살인이 일어날 때마다 이들을 서로의 정체를 모른체 모이게 되고, 이제 서로의 정체를 알아버리고만 상태이다. 16부작인 너를 기억해는 이제 13회를 시작한다. 이제 4회만 더하면 끝이 나기에 이준호가 커밍아웃하면서 긴박한 흐름으로 진행되다가 끝나게 될 것이다. 


참으로 아쉬운 점은 이 드라마에 기대했던 처음의 긴장감은 어느새 사라져 버리고, 맨날 보았던 평범한 드라마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시청률 역시 4~5%를 벗어나지 못하고, 평행선을 계속 그으며 이어져오고 있는데 왜 너를 기억해는 흔한 드라마가 되어버리고 말았는지 그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다. 


1. 씬스틸러, 전광렬과 디오





초반에 캐스팅이 너무나 완벽했다. 이중민 역할을 했던 전광렬은 워낙 연기파이기도 하고, 섬뜩할 정도로 연기를 잘 하기 때문에 어떤 배역이든 그의 캐스팅은 몰입도와 긴장감을 높여준다. 그런데 전광렬만큼 강렬했던 배우가 있었으니 바로 디오, 도경수였다. 이준영역을 맡은 디오는 그 유명한 아이돌 그룹인 엑소의 멤버이기도 하다.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워낙 강렬한 인상을 남겨주기도 했지만, 정말 혜성처럼 나타난 아이돌이 이렇게 연기를 잘할지는 몰랐다. 이준영하면 딱 디오의 모습만 떠오르게 된다. 소시오패스의 묘한 느낌을 잘 잡아내고, 곱상하게 생긴 얼굴인데 섬뜩하게 느껴지는 눈빛이나 말투등은 이준영이라는 역할에 대한 분석을 철저하게 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게다가 아역들까지 연기를 참 맛깔나게 잘 했다. 그런데 성인역으로 바뀐 후 그 연기의 간극을 매워주지 못했다. 서인국이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서 좋은 연기를 펼쳐왔지만, 너를 기억해에서는 이현을 완벽하게 자기 것으로 소화하지 못한 느낌이었다. 장나라와 캐미가 잘 안맞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두 주인공이 모두 드라마로의 몰입이나 긴장감을 주지 못했다. 항상 다크서클인 장나라의 모습과 어색하게 "아!"하는 서인국의 모습만 기억에 남는다. 서인국과 장나라가 못했다기 보다는 전광렬과 디오의 연기가 너무 인상적이었다는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2. 늘어진 스토리





드라마 시작 초반에 시작하자마자 표절 논란이 일었던 너를 기억해는 그로인해 큰 타격을 입었다. 초반에 스릴 넘치던 스토리는 스토리에 대한 여러 논란이 있자 소시오패스에 대한 비중을 줄이고, 에피소드 중심으로 흘러가기 시작했고, 그 과정에 러브라인까지 첨가하다보니 그저 심리수사극에 러브라인을 섞은 뻔한 드라마가 되어버리고 만 것은 아닐까 싶다. 특히 이준호와 정선호의 정체가 너무 뻔하게 예측할 수 있다보니 그것도 긴장감이 덜했다. 결과를 미리 알고 보는 드라마같아 보였기 때문이다. 


천재 프로파일러라는 이현의 처음 화려했던 모습을 강조하지 못한 점도 아쉽다. CG까지 써 가면서 기호학과 다양한 정보들을 모아서 위도와 경도를 알아냈던 것처럼 그런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했다면 에피소드 중심으로 흘러갔어도 재미있었을텐데 말이다. 사건들이 정선호와 이준호를 역지로 엮는다는 느낌이 들어서 급하게 쓴 스토리같아 보였다. 이제 막바지로 접어들고 있어서 본격적인 스토리가 시작될 것 같은데 마지막 4회에서라도 뻔한 스토리가 아닌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타이트한 스토리가 나와주길 기대해본다. 


오늘 SBS에서는 상류사회 후속으로 미세스캅이 시작된다. 비슷한 장르의 수사극으로 너를 기억해와 겹치는 부분이 있다. 10%가 넘는 시청률을 보였던 상류사회의 시청률을 누가 가져갈 것인가가 관건인데, 그 결과는 오늘 저녁에 나오게 될 것이다. 김희애와 김민종, 손호준, 이다희가 나오는 미세스 캅에 비해서 더 새로운 무언가를 오늘 보여주지 못한다면 역시 5%대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마지막을 앞두고 있지만 처음의 초심으로 돌아가서 보다 박진감과 긴장감 넘치는 너를 기억해가 되길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1. 네네 2015.08.09 02:32 신고

    초반에는 아무래도 프로파일러와 천재라는 것을 부각하기위해 현란한 CG를 많이 보여주었지만, 뒤로갈수록 점점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드라마에 집중하도록 잘 연출했다고 봅니다. 그래서 시청하는 입장에서 그리 흔한 드라마가 되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론 사전제작이었다면 더욱 잘 만들어졌을 드라마이지만, 현 제작여건상에서는 나무랄데 없이 잘 만든 드라마라고 생각되네요. 이제 우리나라 드라마에서 시청률은 별 의미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막장, 재벌드라마가 시청률 1,2,3위를 다 차지하는 우리나라 드라마판이니까요. 지상파에서 이정도 퀄리티의 드라마가 나와서 너무 고무적이라 생각됩니다. 작가오 연출자의 다음 드라마도 기대되네요.

    • BlogIcon ^^ 2015.08.11 21:19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너를 기억해의 퀄리티는 따라올 드라마가 없는것 같네요.

  2. BlogIcon 류소영 2015.08.13 14:17 신고

    높은드라마죠. 요즘드라마는 막장 에다가 재벌가 등.. 그런뻔한 스토리라면 너를기억해 는훌륭한 드라마였습니다. 이런 작품을 몰라보는 시청들보다는 좀더 너를기억해 를보는 시청자분들은 작품보는 기준이 높았던거 같습니다.

  3. BlogIcon 앨리스 2015.08.13 21:30 신고

    흔한 드라마라니..이렇게 생각하는분도 있군요. 이드라마가 애초에 촘촘히 연결돼있어서 반전이없는게 반전인 드라마인데요. 처음부터 쳐놓은 이야기에 모두 연결되는구조라 덧없는 반전의반전따위는 애초에 없었어요. 알고보는 치밀한 구성이지요. 그나저나 끝까지는 보셨는지 궁금하네요

  4. BlogIcon 너기해 2015.08.15 01:42 신고

    어딜봐서 이 드라마가 흔한 드라마인지...
    기자님은 이 드라마를 처음만 보셨거나 띄엄띄엄 보신듯하군요...

  5. BlogIcon 좋은날 2016.06.07 12:48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좋은날 2016.06.07 22:02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