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쇼핑가족, 의식주만큼 중요해진 차 vs 카푸어 현상

연쇄쇼핑가족 2화에서는 자동차 쇼핑에 관한 내용이 나왔다. 시트콤을 보고 난 후 그 상황에 맞춰 토크를 나누는 형식의 연쇄쇼핑가족에서 시트콤 내용은 이러했다. 온가족이 모여 사는 백사라는 자신만의 공간을 갖길 원했고, 친구들의 외제차 자랑에 자신도 차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모아왔던 적금을 깨고 1500만원으로 차를 사려고 한다. 여기서부터 토크가 시작되었다. 박명수와 써니는 사지 않는 것이 낫다라는 의견이었고, 박지윤과 박원, 이영자는 사도 된다라는 입장이었다. 





의견1. 적금을 깨서라도 사고 싶으면 사야 한다.

 


박지윤, 박원, 이영자는 적금을 깨서라도 사고 싶은 것은 사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박지윤은 남편과 싸우고 나왔을 때, 장보러 갔다가 오는데 비가 올 때 차의 절실함을 느꼈다고 하고, 박원은 집을 포기하고 차를 사는 친구가 많아졌고, 차가 실제로 소개팅을 하거나 사람을 만날 때 자신을 나타낼 수 있는 수단이기에 당장에 득이 될 수 있다고 말하였다. 더하여 패널로 나온 까남 신동헌도 이 의견에 힘을 실어주었다. 


차는 승차감보다 하차감이 중요하고, 경제학자들이 말하는 계산대로라면 월급쟁이는 절대로 차를 살 수 없다고 말한다. 더하여 차는 경제적으로 힘들지 몰라도 자신의 만족감을 위해 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의견2. 차는 사자마자 후회한다. 





박명수와 써니는 사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특히 박명수는 강력히 주장하였는데, 차는 사면 바로 후회하는데 그 이유는 들어갈 돈이 많기 때문이다. 기름값과 세금, 유지비등이 나오기 시작하면 후회가 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특히나 적금은 만기 때까지 건들지 말아야 한다며, 적금을 깨는 것을 적극 반대했다. 써니 또한 나중에 결혼도 해야 하고 집도 사야 하는데 순간의 충동으로 자동차를 사는 것은 좋은 생각같지 않다고 말했다. 


당신의 생각은? 


이 이야기 중에 유모차 이야기가 나온다. 엄마들의 자존심을 세워주는 백과 같은 존재인 유모차는 수백만원대를 호가하는 것들이 많이 있다. 시트콤 내용에서는 차는 이건희 차를 살 수 없어도, 유모차는 이건희 손자 태우는 유모차를 조금만 투자하면 살 수 있으니 사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이영자는 이에 격하게 공감하면서 처음엔 반대 의견이었지만 어차피 한번 사는데 제대로 누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공감의 의견을 냈다. 





하지만 박명수는 비싼 유모차가 좋긴 좋지만, 실제로 유모차 사용하는 시간이 길지 않고 아이가 조금만 크면 저렴한 휴대용 유모차가 최고라고 말하며 이에 박지윤도 동감을 한다. 실제로 육아를 해 본 사람이라면 이 유모차의 문제에 대해 아주 잘 알 것 같다. 유모차는 돌 전후로 많이 사용하고, 아이가 걷기 시작하면 휴대용 유모차가 그 자리를 대체한다. 첫째 아이때는 모든 것을 스페셜하게 해 주고 싶어서 잘 모르기도 해서 좋은 유모차도 사고, 모든 것을 최고로 해 주려 하지만, 돌만 지나보면 그것이 결국 부질없는 짓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자신의 만족 또한 더 나은 유모차가 지나가면 사그라들고 만다. 


차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요즘 카푸어 세대라고도 한다. 삼포, 오포, 칠포, N포 세대이지만, 모든 것을 포기해도 차는 포기하지 않는 요즘 세대는 빚을 져서라도 차는 산다. 자신의 스펙을 높이는 것이 경쟁에서 이기는 방법임을 학습한 요즘 세대에는 자신의 스펙을 한번에 올려줄 차를 사게 되는 것 같다. 자신의 능력에 맞는 소비를 하는 것은 괜찮겠지만, 그렇지 않은 상태에서 가성비가 아니라 감성비를 따지는 것은 이성적인 판단은 아닌 것 같다. 


비단 최근에만 이런 카푸어 세대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20년 전쯤에도 이런 일이 이슈가 되었다. 20년 전 신문에서 요즘 세대들은 집을 사지 않고 전세를 얻고 대신 차를 사서 다닌다는 기사를 기억하고 있다. 차가 그만큼 중요해져서 그랬다가 보다는 감성이 이성을 넘어서는 충동구매가 어릴수록 더 제어하기 힘들다는데에 방점을 두어야 하는 문제가 아닌가 싶다. 시트콤 속의 내용 또한 주변 친구들의 외제차를 사고, 남친은 차가 없고, 자신만의 공간도 필요하니 충동적으로 만기가 얼마 남지 않은 적금을 깨면서까지 중고 외제차를 사고야 말았으니 말이다. 


충동적으로 구매한 중고 외제차. 결국은 차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아서 중고 외제차를 사자마자 주유소에서 유종을 바꿔서 넣은 후 운행을 하여 엔진이 망가지고 만다. 전재산 탈탈 털어서 1500만원 주고 사서 사자마자 수리비로 500만원 이상이 들어가게 생겼다. 





반면 박명수의 차량 선택 방법은 내공을 느낄 수 있었다. 차는 중고차로 사되 차를 띄워보겠다는 말로 차주의 속임수를 필터링해내고, 업자들의 말투까지 흉내내어 가격을 흥정할 정도로 차량과 차량 구매 방법에 대해서 연구를 많이 하여 저렴하고 안전한 차를 고를 수 있는 눈을 기르게 된 것이다. 


연쇄쇼핑가족이 2회만에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 같다. 시간대도 좋은 시간대인 수요일 밤 11시로 옮기게 되고, 주제도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주제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역시 썰전의 PD가 연출을 맡아서 그런지 한번 들어가면 깊게 파고 드는 재미를 잘 만드는 것 같다. 또한 연쇄쇼핑가족에 박명수를 투입한 것은 정말 신의 한수가 아니었나 싶다. 능청맞고 남의 눈치 보지 않는 박명수식 진행은 자칫 정보 위주로 갈 수 있는 주제에 예능적인 즐거움을 가미해주기 때문이다. 


실제로 살아가면서 차가 있으면 편한 것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정말 필요한지를 먼저 따져보고, 필요하다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될 정도의 지식을 확보한 후에 구매를 해야 현명한 소비가 될 것이다. 특히나 이렇게 목돈이 들어가면 갈수록 말이다. 또한 자신의 경제적 능력에 맞춰서 구매를 하는 지혜도 필요하다. 뒷일은 생각지도 않고 바로 사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 생각한다. 


연쇄쇼핑가족의 다음 주제가 기대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TVEXCITING | 이종범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05 봇들마을 124-604 | 사업자 등록번호 : 128-25-25976 | TEL : 010-9320-5442 | Mail : ceo@tvexciting.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0-경기성남-1133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