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유재석. 이 한마디로 버라이어티의 흥행은 보장된다. 그의 이미지는 이미 무한재석교를 만들 정도로 맹신을 하는 종교에 가깝다. 유재석이 나오기만 하면 사람들은 우선 웃을 준비를 하고 있고, 웬만하면 그가 하는 개그가 재미없어도 재미있게 느껴질 정도이다. 수년간 보여준 겸손하고 성실하고, 남을 잘 배려하는 그의 이미지가 사람들의 마음 문을 열어놓은 것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SBS 예능 프로그램에만 나가면 유재석의 빛을 발하지 못한다. 유재석 때문에 프로그램을 보던 사람도 패떴과 런닝맨의 식상함에 다른 프로그램을 보게 된다. 왜 유독 SBS는 유재석을 살리지 못할까? 최고의 말을 가지고 두는 수마다 악수를 두는 SBS. 이번에도 역시 런닝맨으로 죽을 쑤고 있다.

런닝맨이 처음보다 많이 자리를 잡은 것 같다. 대결 구도도 어느 정도 갖추었고, 게리의 포토신은 런닝맨이 추구해야 할 방향일 것이다. 하지만 런닝맨이 가장 못하고 있는 것이 바로 유재석의 활용이다. 유재석의 장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저 유재석만 쓰면 예능이 재미있어지겠지 하는 생각이 결국 참패를 만드는 것 같다.

콤비 플레이


그렇다면 유재석의 장점은 무엇일까? 유재석은 콤비가 필요하다. 무한도전과 해피투게더에서는 박명수가 있고, X맨에서는 강호동이 있었다. 놀러와에는 김원희가 있다. 패떴에도 이효리가 있었지만, 패떴 후반부에는 이 묘미를 잘 살리지 못했다. 유재석에게만 의지하는 방송은 유재석도 감당하지 못한다. 유재석의 장점 중 하나인 배려심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콤비를 통해서 유재석은 자신의 배려심을 개그로 만드는데, 다들 유재석이 개그를 만들어주기만 기다리니 유재석 역시 책임감으로 인해 부담감이 생길 것이고, 자신의 장점을 살릴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런닝맨에서 유재석의 콤비가 될 수 있는 유일한 멤버는 하하이다. 무한도전 멤버이기도 하고, 유재석을 가장 잘 이해하는 멤버인데, 자꾸 하하는 이광수와 붙여놓는다. 이광수의 머리 끄댕이를 잡아 채는 모습은 정말 보기 안좋다. 어떤 의도인지는 알 것 같다. 키다리와 난장이같은 서로 상반된 신체 조건을 가지고 콤비 캐릭터를 만들려는 것이겠지만, 너무 존재감이 약하다.

하하가 유재석과 콤비가 되기 위해서는 무한재석교를 버려야 한다. 대신 하하가 잘하는 유재석의 배신을 때리는 역할을 감당해주어야 한다. 유재석에게 투덜되고, 놀리고 골탕먹일 수 있는 유일한 멤버이기도 하다. 무한재석교로 이미지를 굳혔다면 이제는 배신재석교로 혹은 놀림재석교로 이미지를 바꿀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한 것이다.

유재석과 송지효를 국민남매로 하려는 의도도 보이지만, 송지효는 이효리를 대신할 수도 없고, 이효리도 유재석과의 콤비로 인한 시너지를 끝까지 이끌고 가지 못했다. 서로 맞지 않는 콤비들이 결국 런닝맨이 가진 리소스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 같다.

런닝맨의 한계, 유재석

런닝맨의 기획 의도는 참신하다. 한국의 명소들을 찾아다니며 그곳에서 게임을 진행하여 미션을 하면서 얻은 결과물로 건물을 탈출하는 시도는 게임의 재미도 있고, 명소를 구석 구석 소개해준다는 명분도 있다. 스케일도 크고, 예상치 못한 다양한 상황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하지만 반복된다는 문제가 있다. 레퍼토리가 똑같아 져서 식상해지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런닝맨이 계속 진행될수록 어떻게 다음 상황이 만들어질지 예측할 수 있게 되고 그렇게되면 재미도 반감되게 된다.

이런 식상함을 없에줄 수 있는 것은 캐릭터를 확실하게 만들어주고, 제작진과 짜고 쳤다는 느낌을 받을 수 없는 장치를 마련해두어야 한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1박 2일의 경우도 매번 같은 패턴을 유지하지만, 개성있는 각각의 캐릭터와 복불복으로 인해 몇년동안 인기를 유지해오고 있다. 그렇기에 런닝맨의 한계는 유재석에 있다고 생각한다. 유재석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각각의 캐릭터가 살지 못하고 있고, 키포인트인 유재석 캐릭터의 부재는 결국 런닝맨의 식상함으로 다가오게 되는 것 같다.

런닝맨의 돌파구, 유재석

이는 거꾸로 이야기하면 유재석이 답이 될 수 있다는 것이기도 하다. 물론 우선 기획이 승패를 좌우하겠지만, 유재석의 장점을 제대로 파악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게 캐릭터를 구성해준다면 런닝맨이 패떴 초창기의 놀라운 시청률을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런닝맨이 얼마나 달리게 될 지 기대해 본다.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