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방지'에 해당되는 글 2건

IT/어플리케이션


TV프로그램에서 엄마가 몇초동안 한눈을 판 사이에 아이가 사라지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요, 

아이는 정말 눈깜빡할 사이에 사라지곤 합니다. 

이건 겪어보지 않은 부모는 모를 거에요. 

저 또한 그런 경험이 있는데요, 

정말 3초정도 한눈을 판 사이에 아이를 누군가가 유괴를 해 가서 

15분동안 못찾고 있다가 경비원분이 범인을 잡고 아이를 찾아준 적이 있습니다. 


기억하기도 싫은 끔찍한 경험이었고, 

그 이후로 미아방지를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계속 관심을 가지고 찾는 중이었는데요, 

이제야 제가 찾던 제품을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로 스파코사에서 나온 GPER라는 제품입니다. 




사람이 많은 곳이 가면 항상 경계를 하지만 장난꾸러기에 혈기 왕성한 첫째는 정말 눈깜빡할 사이에 군중 속으로 사라지곤 합니다. 




하지만 이제는 GPER만 있으면 걱정이 없죠. 





GPER는 GPS를 통해 위치를 수집하는 디바이스인데요, 

SK텔레콤의 LoRa망을 사용함으로 비용과 배터리 소모가 거의 없고, 

통신사 구분 없이 모두 사용이 가능한 제품입니다. 




기기값은 49,800원이고 월 이용료는 5,500원인데요, 

GPS로 추적이 되는 위치추적기로는 가장 저렴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구성품은 간단한데요, GPER와 충전케이블, 케이스와 스티커가 있습니다. 





하단 부분에 충전단자가 있고 일반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과 같습니다. 



작동 방법도 매우 간단한데요, 

충전 후 전원만 켜면 됩니다. 





FEMY라는 앱을 통해서 모니터링을 할 수 있어요. 

패미 어플은 무료입니다. 





첫째는 학교에 갔다가 집에 올 때 항상 딴 길로 세서 걱정을 하게 만드는데요, 

친구네 집에 놀러간다거나 놀이터에 가서 논다거나 혹은 바로 학원으로 가기도 하는등

따로 이야기를 하고 가지 않아서 몰래 GPER를 넣어두었죠. 




가방에 넣어두어도 되고, 요즘 날씨가 추워져서 점퍼 안쪽에 넣어두었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에 GPER의 존재를 알게 되어서^^;; 

어떤 것인지 설명해주고, 위급할 때는 버튼을 누르라고 알려주었어요. 

버튼을 누르면 위급하다고 알리는 SOS 알림이 뜨게 됩니다. 




자전거를 좋아해서 학원에 갈 때는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데요, 

꽤 거리가 멀어서 걱정이 되기도 하고, 

학원이 끝나고도 친구들이랑 놀다가 오기 때문에 역시 걱정이 되긴 마찬가지입니다. 




그럴 때도 GPER를 넣어두면 FEMY앱으로 추적이 가능하죠. 




패미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면 우선 프로필을 설정하게 되어 있고요, 





프로필을 입력하면 패미 앱에서의 내 계정이 등록됩니다. 

이건 나의 스마트폰 위치를 알려주는 계정이고요, 

GRER 계정은 따로 개설해주어야 해요. 


내가 GPER를 모니터링할 것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계정이 2개가 만들어져야겠죠? 

왼쪽 하단을 보면 위치추적기 등록이 있습니다. 

GPER와 LINK가 있는데 그 중 GPER를 선택해 주신 후 

STEP1을 통해 사용할 대상을 선택하시면 되세요. 





다음은 GPER전원을 켜고 GPER의 위치를 찾아 등록을 해주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이제 GPER를 등록하면 되는데요, 

이 때는 GPER를 사용할 사람의 이름을 넣어두면 되겠죠? 

저는 처음에 헷갈려서 제 이름으로 해 두었더니 

제 이름이 2개가 나와서 좀 헷갈렸어요. ^^;;; 




채팅방처럼 그룹을 만들어서 위치를 그룹원들과 공유할 수가 있어요. 

그 그룹에 공개모드, 승인모드, 비밀모드를 설정할 수가 있습니다. 

가족끼리 그룹을 만들어두면 서로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겠죠? 

물론 가족끼리 설정을 하면 GPER의 위치만 확인할 수도 있어요. 





자동위치알림은 시간을 정해두고, 정해둔 시간마다 어디에 있는지 위치를 알려주는 기능이고요, 

위치 체크는 5분과 10분 가격으로 체크를 할 수 있습니다. 

우선 GPER를 사용하려면 사용권을 구매해야 해요. 

SHOP으로 들어가면 구매를 할 수 있는데요, 





구매권을 사기 위해서는 하트로 구매를 할 수 있기에 우선 하트 먼저 구매해야 합니다. 

단위가 애매하게 되어 있어서 우선 100개를 사서 

30일권을 구매하였어요. 

드디어 GPER가 작동하기 시작하네요. 





약간의 오차는 있지만, 오차 범위가 50m정도 되는 것 같더라고요. 

비오는 날에는 약간 너무 동떨이지게 떨어지게 나오는 때도 있지만, 

5분마다 혹은 10분마다 체크가 되기에 굉장히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알리미를 설정해두면 정해진 시각에 오른쪽 이미지와 같이 알림이 뜨게 됩니다. 





지도도 다음 지도와 구글 지도로 볼 수 있고, 위성 사진으로도 볼 수 있을 뿐더러 다음 지도를 사용하면 로드뷰도 볼 수 있어요. 

두번째 이미지는 학원에 갈 때 자전거를 타고 이동한 경로입니다. 

어떤 경로로 갔고, 현재 어디에 있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어요. 

친구네 집에 놀러갔는지 아니면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지, 학원에 갔는지등을 알 수 있기에 

더욱 안심할 수가 있답니다. 


요즘은 아내 스마트폰에도 설치해서 같이 보고 있어요. 

zzz라고 되어 있는 것은 위치를 추적 못하게 해 놓으면 뜨는데요, 

부부 사이에는 위치 추적할 일이 있으면 안되겠죠? ㅎㅎ 


GPER를 만들어준 스파코사에 정말 감사한데요, 

아이가 있는 부모라면 정말 꼭 필요한 필수 아이템인 것 같습니다. 


GPER는 http://www.spacosa.com/ko/index.php 에서 더욱 자세히 볼 수 있어요~ ^^



* 이 포스팅은 스파코사의 이벤트에 당첨되어 작성한 글입니다. 




1 0
IT/스마트폰



T 키즈폰 준(JOON)2가 나왔습니다. 

기존에 키즈폰이 나왔을 때도 17만명이 기입하는 등 많은 인기를 끌었는데, 

키즈폰1의 단점을 최대한 커버하려 고객자문단등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T 키즈폰 준(JOON)2가 나왔습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음성통화, 전용 메신저인 준톡, 자녀 위치 실시간 확인, 위급 알람, 캐릭터 키우기의 기능이 있고, 

터치스크린, 베터리 용량 증대, 디자인 향상, 직관적인 UI등의 개선된 기능을 추가하였습니다. 





옆에 SOS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부모에게 통화 연결이 되고, 싸이렌도 울리게 됩니다. 

지구대, 파출소, 경찰서에서 원터치 SOS 신청을 하게 되면, 

위급 상황시 통화 연결이 112로 바로 연결이 됩니다. 




반대편에는 전원 버튼이 있고, 길게 눌러야만 온오프가 됩니다. 




뒷면의 모습인데요, 충전 단자가 있고, 줄은 교환이 가능합니다. 




유심을 넣어서 사용하고요, 

월 이용료는 8천원입니다. 

T키즈 전용요금제로 이용이 가능하고요, 

음성통화 30분, 망내 지정 1회선 음성 무제한, 

데이터 100mb가 제공됩니다. 


또한 월 1천원의 부가 서비스 T 키즈 기프트 박스를 새롭게 선보이는데요, 

T 키즈 전용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이 이 부가서비스에 가입하면, 

키자니아 또는 워터파크 50% 할인, 

청소년 영화 무료 예매권 2매, 

11번가 쿠폰 1만원, 

뮤지컬 '변신자동차 또봇' 50%할인등의 혜택을 제공합니다. 




키즈폰은 SKT에서만 사용이 가능하고요, 

5월 10일까지 T 키즈폰 준2 신규 가입 고객에게 

키자니아 생일파티 이용권, 11번가 10만 포인트, 

또봇 태권 K등을 추첨을 통해 증정한다고 합니다. 





첫화면은 시계이고요,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명칭 

T 키즈폰 JooN2 

크기/ 무게

43.7 X 43.1 X 15.0 mm/ 53g 

네트워크

WCDMA (3G) 

디스플레이 

1.3인치 AMOLED (128ppi) 

배터리 

380mAh (연속 대기시간 80시간, 연속 통화시간 1시간 30분) 

컬러 

화이트, 오렌지, 블루 (프레임 컬러기준) 

특징 

완벽한 시계형 디자인(동작센서활용 아날로그 시계)

전면 고릴라 글래스 적용

정전식 터치스크린

착탈형 nano USIM 

22mm 표준형 시계 스크랩(일반 시계줄 교체 가능)

자석식 충전 크래들 적용

생활 방수



화면을 터치하면 전화, 준톡, 메시지, 준토이등의 메뉴가 나타나고요, 

옆으로 넘기면서 메뉴 이동이 가능합니다. 



GOING NOW와 정보 메뉴도 있고요, 

준토이 메뉴로 들어가면 퀴즈와 배지등의 놀거리들이 있습니다. 




준토이에서 캐릭터로 들어가면 여러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고요, 

캐릭터 배지를 모으면 레벨업도 됩니다. 

퀴즈 메뉴에서는 국기 퀴즈등 다양한 퀴즈를 할 수도 있어요. 


출고가는 245,800원입니다. 




저도 둘째 아이에게 T 키즈폰 준2를 채워주었는데요, 

저에게는 T 키즈폰 준2의 위치추적기능과 SOS기능이 크게 다가왔습니다. 


여자 아이다보니 걱정도 되고, 

사람이 많은 곳에서 잃어버릴 위험도 있기 때문에 

언제나 연락할 수 있고, 

또한 급할 때는 부모에게도 연락할 수 있을 뿐더러, 

위치추적까지 되니 말이죠. 




위치추적이 되는 다양한 앱들이나 제품들이 있지만, 

앱은 그 앱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야 위치가 정확해지는 방식이 대부분이라 

위치가 정확하지 않은 것이 단점이더라고요. 


반면 T 키즈폰 JooN2는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합니다. 

시골에 있는 처갓집에서도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보고 완전 마음에 들었는데요, 

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꼭 필요한 T 키즈폰 Joon2인 것 같습니다. 





코디 효과도 있어서 남녀 아이들 모두 좋아해요. 

특히나 꾸미기 좋아하고, 예쁜 것만 찾는 공주님 둘째에게 합격을 받았다는 것은

코디 아이템으로 전혀 문제 없다는 뜻이겠죠. 

(핑크색이면 무조건 오케이이긴 하지만 말이죠. ^^;;)





키즈폰으로 전화를 하게 되면 아이의 손목에 있는 키즈폰으로 전화가 갑니다. 





신기해하는 둘째인데요, 

터치하여 전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요즘 아이들이 스마트폰에 워낙 익숙하다보니 

한번 가르쳐주니 잘 활용하더라고요. 





시계인줄 알았는데 아빠 목소리가 나오니 신기한가봅니다. 





오빠도 얼른 달려와서 들어봅니다. 





둘째보다 첫째가 더 신나더라고요. 

초등학교 들어가면 첫째도 하나 장만해줘야겠어요. 





벚꽃놀이를 가기로 했는데, 사람이 많은 곳에 가니 키즈폰을 채워주니 안심이 됩니다. 




안동댐에 나서신 백설공주님





지금 몇시지? 

시간을 확인합니다. 

요즘 유치원에서 한창 시간을 배우고 있어서 

아날로그 시계가 무척 마음에 드나봅니다. 

아직 시침밖에 읽지 못하지만, 계속 시간을 확인하네요. 




아이가 사라지는 것은 순식간인데요, 

정말 생각만 해도 섬뜩합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정말 한시도 눈을 떼지 말고 주의해야 하는데, 

키즈폰을 하나 채워주면 조금 안심이 되죠. 

그래도 키즈폰을 채워 놓았다고 아이들을 방치해서는 안되고, 

항상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특히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손을 꼭 잡고 다녀야 하는데요, 

부모와의 보이지 않는 끈인 키즈폰까지 더해주었으니 더욱 안심이네요. 



사랑하는 아이를 위해 아이와 연락하고 위치도 추적할 수 있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T 키즈폰 준2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2 1
1
블로그 이미지

방송 연예 블로그 TV익사이팅입니다.

이종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