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온에어의 주인공인 톱스타 오승아는 마치 실제 김하늘의 모습과 오버랩된다. 가녀리고 이쁜 외모에 당찬 발언, 연기력에 대한 논란과 톱스타인 점등 김하늘과 오승아가 비슷한 점이 많은 것 같다. 그래서 온에어가 더 인기인지도 모르겠다.

여자들도 온에어를 좋아하긴 하겠지만, 아무래도 온에어의 가장 큰 부분은 남자들이 차지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오랜만에 TV를 찾은 김하늘과 그녀의 매력에 빠지고픈 남자들이 온에어를 붙잡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도대체 김하늘에게 어떤 매력이 있기에 남자들은 그녀에게 반했을까?

1. 까칠하지만 이유있는 까칠함

남자들은 까칠한 여자를 좋아할까? 개인마다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까칠한 여자를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 까칠함에 이유가 있다면, 그것도 납득할만한 이유가 있다면 그 까칠함이 사랑스러워 보이지 않을까? 오승아는 자신의 연기력을 감추기 위해, 그리고 매니저에게 휘둘리지 않기 위해 자신을 지키기 위한 수단으로 까칠함을 선택한다. 그냥보면 무례하기도 하고, 재수없기도 하고, 오만함이 극에 달하는 행동도 서슴없이 보여주지만, 그것이 어쩔 수 없이 여자로서 자신을 지키기 위한 수단이었다면, 또한 톱스타의 자리를 지키기 위한 몸부림이었다면 그녀를 보호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다. 무작정 연약하고, 가녀린 여자보다 겉으론 센척 하지만, 속은 연약하고 가녀린 여자의 모습이 보일 때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다.

2. 망가지는 김하늘

김하늘은 영악한 배우이다. 자신이 망가져야 뜬다는 것을 일치감치 깨닫고 동갑내기 과외하기나 로망스등에서 자신의 허점과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이번에도 역시 톱스타이긴 하지만, 노래방에서 송윤아와의 장면에서 경악할만한 고음처리로 자신을 망가뜨린다. 도도하고 이쁜 모습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줌으로 자신의 매력을 더욱 발산시키는 것 같다. 엽기적인 그녀의 전지현도 예쁘지만 한없이 망가지는 그녀를 보며 인간적인 매력을 느꼈던 것처럼 말이다.

3. 안심할 수 있는 이범수

김하늘 옆에는 이범수가 있다는 것이 뭇 남성들에게 위안과 안도를 주는 부분이다. 물론 박용하와의 러브라인이 그려질 수도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일이다. 우선 오승아 옆에서 항상 그녀를 지켜주는 남자는 장기준이다. 만약 장기준 역이 장동건이나 이병헌이었다면 남자들은 지레 그녀를 포기해보렸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범수가 장기준이기에 남자들은 자신도 이범수 정도는(?) 될 수 있다는 기대감 혹은 감정이입으로 오승아에게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여러 이유들을 들어보지만, 김하늘이 온에어를 통해 보여주는 매력은 이것만이 아닌 것임은 분명하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김하늘의 매력에 남자들은 정신없이 그녀에게 매료되고 있는 것 같다. 극중 오승아에게 이경민(박용하)과 서영은(송윤아)이 말했던, 톱스타도 애낳고, 늙고 세월 지나가면 끝이고, 남는 건 연기력이라는 말처럼 이번 온에어를 통해 김하늘의 아름다운 모습이 당분간 지속되겠지만, 앞으로 20년, 30년 후에도 연기력으로 남아있는 아름다운 김하늘이 되길 기대해본다.

반응형
  1. 강동구 2008.04.15 09:05

    오영은 -> 오승아 수정 부탁드려요^^

    서영은 작가랑 헷갈리셨나 보군요~~~

  2. silvermoon 2008.04.15 09:30

    전 여자이지만 오승아의 캐릭터가 매력적일 뿐더러
    김하늘의 물오른 연기 때문에 온에어를 봅니다만...
    게다가 대찬듯 하면서도 가녀린 모습이 너무 예쁩니다.
    저도 남자일까요? :)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