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유재석이 하차한다면 패떴의 향후는?

이종범 2009. 11. 27. 07:30
우리 나라 예능 프로그램에 유재석의 존재가 얼마나 무거웠는지 알 수 있는 요즘이다. 소속사의 문제로 패떴과 무한도전의 하차설이 나돌고 있는 요즘 유재석이 없는 무한도전과 패떴은 있을 수 없다는 이야기가 돌면서, 프로그램 존폐설까지 나돌고 있으니 말이다.

문제는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유재석과 같은 MC가 또 있었다면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문제는 유재석만한 MC가 없다는 점이다. 또한 다른 경쟁 프로그램에 나온다면 프로그램 존폐의 상황까지 갈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심각한 문제인 것이다. 만약 패떴을 하차하고 김영희 PD가 있는 일밤으로 가게 된다면, 일요일이 좋다는 지금의 일밤 상황이 될 수 밖에 없다.

유재석의 캐릭터로 보아서는 패떴과 무한도전 모두 하차하지 않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 같지만, 현재 하차설이 나도록 있는 마당에 하차를 상상한다는 것만으로도 프로그램이나 유재석 모두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유재석이 하차하면 안되는 이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 하차와 패떴에서 유재석 하차의 반응이 극명히 나뉘고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패떴에서 유재석이 하차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무엇이든 경쟁 프로그램이 있어야 자극을 받아 더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고 아이디어가 나오는 법이다.

나는 시청자의 입장이기 때문에 어떤 프로그램이든지 재미있으면 된다. 재미없으면 없에는 것이 아니라, 재미있게 만들 방법을 강구하면 되는 것이다. 오빠밴드의 폐지도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 분명 잘 이끌면 천하무적야구단과 같은 희열을 느낄 수 있게 해 줄 수 있었을텐데 탁재훈의 가벼움과 시청률이 폐지까지 몰고 간 점이 너무도 아쉽다.

패떴이 아무리 막장으로 나간다해도 난 패떴이 폐지되는 것보다 유지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야 1박 2일과 일밤에서도 더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나올테니 말이다. 유재석이 패떴에서 하차한다면 패떴은 거의 폐지의 수순을 밟게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믿을만한 사람은 이효리와 대성 정도인데, 강호동과 은지원만으로도 경쟁 상대가 안된다.

화요일의 강심장가 상상플러스가 경쟁이 안되 강심장이 식상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어부지리로 시청률을 먹고 있는 것처럼, 현격한 차이의 시청률 차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문제는 유재석이 아니라  대안이 없다는 것

유재석이 하차한다면 패떴은 폐지가 될 것이고, 1박 2일은 일밤이 성공하지 않는 한 매너리즘에 삐질 수도 있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은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당하게 된다. 안그래도 패떴이 막장스럽게 가고 있는데, 유재석까지 빠진다면 최악의 시나리오가 펼쳐지는 것이다.

문제는 패떴도 아니고, 유재석도 아니고, 무한도전도 아니다. 문제는 소속사이며, 방송가의 막무가내식 계약이 아닌가 싶다. 외주제작을 구두로 계약한 것도 상식적이지 않고, 계약이 끝날 시점이 되자 기다렸다는 듯 프로그램 생각도 안하고 빼겠다는 것도 이해가 안된다.


따라서 유재석은 어떤 프로그램에서도 하차가 되어서는 안되고, 만약 유재석이 하차되지 않는다면 패떴은 지금의 상황을 반성하며 시청자가 원하는 더 재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대본 조작과 참돔 사건, 김종국 투입에 시청자들이 열을 낸 것은 다름이 아니라 프로그램이 재미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유재석 또한 심경이 많이 불편할 것 같다. 그래도 앞으로 유재석과 같은 사람이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강호동 외에는 적수가 없으니 대체할만한 사람도 없고, 프로그램도 시청자도 이럴 때 난감할 수 밖에 없다. 소속사도 이런 독점 상태를 노려 몸값 올리려 할 지도 모른다. 하지만 유재석과 같은 사람이 더 많이 있다면 오직 시청자만이 더 즐겁고 유쾌해질 수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