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미쳐서 미친 두시탈출 컬투쇼의 성공요인

이종범 2009. 12. 28. 07:46

두시탈출 컬투쇼를 보시나요? 아니면 들으시나요? 두시탈출 컬투쇼는 컬투인 정찬우와 김태균이 FM 라디오에서 오후 2시에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현재는 이티비에서도 방영을 하고 있죠. 라디오가 TV로도 방영될 정도니 이 정도면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두시탈출 컬투쇼는 시간을 지켜서 꼭 듣는 방송 중 하나인데요, 그들의 막 나가는 진행은 식곤증으로 인한 피곤함을 한방에 날려주죠. 라디오임에도 TV보다 더 재미있는 컬투쇼의 인기 요인은 무엇일까요? 두시탈출 컬투쇼의 성공요인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차별화



라디오하면 나긋 나긋한 여자 목소리가 딱 생각나죠? 군대에서 경계근무를 서며 정지영의 스위트 뮤직박스를 즐겨 들었었는데 라디오의 첫느낌하면 바로 정지영같은 부드러운 목소리와 차분한 진행을 떠올리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컬투쇼는 이런 기존 관념을 완전히 뒤엎어버렸죠. 괴성을 지르고, 청취자를 무시하는 듯한 시니컬한 개그들, 그리고 조용한 것을 절대로 참지 못하는 시끄러움이 컬투쇼만의 차별화된 특징이라 생각합니다. 보통은 대본을 하나씩 읽어나가지만 컬투가 진행하는 것을 보면 대본은 그냥 뼈대에 불과하고 거의 애드립으로 진행하는데요, 그러다 보면 막히거나 말이 안 되는 경우도 있지만, 컬투는 그것을 고치거나 정정하기보다는 개그로 승화시켜 더 큰 웃음을 주곤 합니다.


예전에 광고에서 "모두가 "예"할 때, "아니요"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되라는 문구가 있었죠? 최근 읽고 있는 책에서는 지그재그에서 지그가 되라고 말하더군요. 즉, 모든 사람이 하는 것과 완전히 다른 반대로 가라는 차별화 전략인데요, 컬투쇼는 바로 그런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습니다.


2. 미쳐서 미치다.



"미쳐야 미친다"라는 정민 교수님의 책 제목처럼 두시탈출 컬투쇼는 확실히 미친 모습을 보여줍니다. 미친 상담소같은 코너가 있는 것으로 보아 컬투는 미치는 것을 염두해 둔 것 같죠? 미친소 정찬우의 아이디어였는지, 아니면 작가의 아이디어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컬투쇼의 미친 듯한 진행은 청취자에게 신선함과 에너지를 불어넣어 줍니다.


어쩔 땐 듣다 보면 머리가 아플 지경일 때도 있죠. 정신이 사나워서 말이죠. 말도 안 되는 이야기들을 입에서 나오는 데로 내뱉는 진행방식은 건성으로 들릴 수도 있지만, 그들만의 진행 노하우인 것 같습니다. 우리도 때론 혼자 있을 때 미치고 싶은 욕망이 있는 것처럼, 격식과 권위와 관습을 깨버리는 미친 행동은 컬투쇼를 지금의 위치까지 끌어올려 준 것이라 생각합니다.


남의 눈치 보느라 바쁜 하루 하루에 막말보다 더한 미친 말들로 우리에게 오후 2시마다 자유와 해방을 가져다 주는 컬투쇼는 미쳐서 미친 불광불급의 프로그램입니다.


3. 시청자와의 소통



컬투쇼의 묘미는 방송 중 앞에 앉아있는 컬투 방청객입니다. 방송 도중 소개도 하고, 여러 코너에 출연하며 더 큰 재미를 주는데요, 방청객들도 이제는 컬투쇼의 한 부분이 되어 알아서 잘 웃겨주고 있죠. 자연스런 모습을 통해 컬투쇼의 매력이 더 발산되는 것 같습니다.


한동안은 청취자를 위해 d-day를 알려주는 코너도 있었는데요, 치질 수술 며칠 전이라고 축하해주는 것도 있었고, 전역 며칠 전이라는 축하 메시지를 통해 매일 즐거움을 주기도 했습니다. 소개팅을 하는 코너도 있는데 컬투의 재치 덕분에 잊지 못할 소개팅이 되기도 하죠.


컬투쇼의 특성이 그러하다 보니 시청자들의 사연조차 엽기적이고 재미있는 사연들이 많습니다. 제일 재미있었던 사연은 헬리콥터 사연이었죠. 시골의 한 학교에서 체육 수업을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저 멀리서 투다다닥 소리를 내며 헬기가 날아왔다고 합니다. 그러더니 운동장 한복판에 착륙을 했죠. 교실 안에 있던 학생들도 모두 나와 구경을 하였는데, 헬기에서 조종사가 나오더니 학생들을 향해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전라도 광주가려면 어떻게 가야 합니까?";; 학생들이 잘 모르겠다고 하니 다시 조종사는  "선생님이 어디 계십니까?"라고 질문을 했죠. 평소 ROTC 출신이라 자랑하던 선생님이어서 기대를 잔뜩하고 있었는데 선생님은 이렇게 대답을 했죠 "남쪽으로 가요" ;; 그러자 조종사는 당황하며 "좀 자세히 좀 알려주시면 안되겠습니까?"라고 다시 질문했다고 합니다. 그러자 선생님은 잠시 고민하시더니 "저기 저 전봇대 보이죠? 저 전봇대를 기준으로 가시다 보면 국도가 나오데 쭉 따라가다 보면 삼거리가 나옵니다. 그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가면..." 선생님은 평소 운전하며 가시던 길을 이야기해 주었던 것이죠. 조종사는 감사하다는 말을 연발하며 헬기를 타고 다시 날아갔다고 합니다.



이 사연을 직접 라디오에서 실시간으로 들었는데 운전하다가 배꼽 날아가는 줄 알았습니다. ^^ 이런 엽기적이면서도 재미있는 사연들이 올라올 수 있는 이유는 컬투쇼의 자유로움과 편안함 그리고 소통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들이라 생각되더군요.
 

두시탈출 컬투쇼를 이티비에서 보면 자막까지 깔아주며 더 재미있는 장면을 만들어 라디오와는 또 다른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처음엔 이티비라고 해서 KBS2인줄 알았는데 케이블 이티비더군요. ^^;; 하지만 앞으로 공중파에도 컬투쇼가 방송될 날도 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두시탈출 컬투쇼의 성공 비결은 바로 기존의 관념과 관습을 깨는 차별화된 모습에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건 바로 미쳐야 미치는 컬투의 마인드에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여러분은 어디에 미쳐 계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