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최신이슈

동계올림픽 선수들에게 네티즌이 준 금메달

이종범 2010. 3. 11. 08:54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 이 말이 유행하자 정말 생각해보면 그런 세상이 아닌가 싶게 만들더군요. 하지만 이런 유행어를 깨는 즐거운 이벤트가 있었는데요, 바로 네티즌 금메달 수여식이었습니다. 삼성 두근두근 블로그에서 진행한 네티즌 금메달은 (http://samsungcampaign.com) 동계올림픽 전부터 네티즌이 선수들을 응원하는 코너를 마련하였고, 금메달 투표도 함께 진행하였는데요,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 중 네티즌의 응원을 가장 많이 받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네티즌 금메달을 걸어주는 이벤트였죠.

그리고 강광배 (봅슬레이), 곽민정 (피겨 스케이팅),김민정 (쇼트트랙 여자 계주),박승희 (쇼트트랙 여자 계주),성시백 (쇼트트랙),이규혁 (스피드 스케이팅),이용(루지),이은별 (쇼트트랙 여자 계주),조해리 (쇼트트랙 여자 계주),최정원 (쇼트트랙 여자 계주) 선수들이 네티즌 금메달을 받게 되었습니다.


네티즌 금메달 수여식에 초대가 되어 선수들을 만나보았는데요, 그제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어제 정말 눈이 장관이더군요.

태릉선수촌 안에도 눈으로 뒤덮여 하얀 세상을 만들어내고 있었는데요, 추위도 모를 정도로 멋지더군요. 금메달을 받기에 좋은 날이었습니다. ^^

국제 스케이트장에는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또한 빙상 세계 제패라는 현수막도 보이는군요.

금메달 수여식이 열린 곳은 국제 스케이트장 옆에 있는 실내 빙상장이었습니다.

제가 좀 늦는 바람에 이미 수여식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얼른 제 자리로 가서 금메달 수여식을 관람하였는데요,

네티즌들과 자연스럽게 어울어져 즐거운 분위기 속에 시상식이 이루어졌습니다.


응원메시지와 함께 금메달 그리고 넷북이 수여가 되었는데요, 선수들에게 이 응원 메시지가 가장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한 금메달 수여를 네티즌이 직접함으로 더욱 의미가 있었던 행사였습니다.

쇼트트랙 여자 계주로 뛰었던 최정원 선수가 응원메시지와 금메달 그리고 넷북을 받는 모습입니다.

선수들이 모두 모여 금메달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였습니다. 그 전 날 승승장구에서 이규혁 선수를 봤었는데 여기서 또 보니 더욱 반갑더군요. ^^

화이팅을 외치며 찍은 사진입니다. ^^

바로 여기서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땀을 흘렸던 장소인데요, 빙상장이라 조금 있으니 춥더군요. ^^

네티즌과 선수들이 함께 모여 기념 사진도 찍었습니다.

기자들의 요청으로 하트를 그리며 설정 사진을 찍는 선수들과 네티즌들의 모습 ^^;;

기념촬영이 끝난 후 네티즌들과 자유롭게 이야기도 하고, 사인도 해주고 개인사진도 찍어주었는데요, 선수들을 바로 옆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떨리더군요.

그래서 저도 이규혁 선수와 한컷 찍었습니다. 입이 귀에 걸렸네요 ^^;;

이은별 선수와 최정원 선수 사이에서도 한컷! 미인들 사이에 있으니 쑥스럽더군요. ^^;;;

시상식과 모든 일정이 끝나고 떠나기 전에 이규혁 선수의 모습인데요, 굉장히 패셔너블하고 위트와 재치가 넘치시더군요. 멋쟁이 이규혁 선수였습니다. ^^

대한민국 국가대표 46인 모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고, 대한민국 국민인 것이 자랑스러워진 날이었습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