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무한도전 박명수- 욕먹으려면 확실히 먹어라

무한도전 속 박명수는 참 희안한 캐릭터이다. 호통치고, 태만하고, 더럽고, 못생긴 하찮은 캐릭터는 박명수의 본래 모습인 것처럼 너무도 자연스럽다. 연예인이라면 쉽게 선택할 수 없는 캐릭터인데 박명수는 그런 캐릭터를 만들어나갔다. 원래 그런 성격인지도 모르겠지만, 박명수는 이제 거성 박명수가 되었고, 사람들에게 호감형 개그맨으로 바뀌었다.


그가 처음 무한도전에 나왔을 때만 해도 비호감의 극치였다. 무한도전 게시판에는 모두 박명수를 빼라는 이야기 밖에 없었다. 최고의 게시판 점유율을 지니고 있던 박명수. 호통 개그는 전혀 통하지 않고 그냥 썰렁하고 무례한 사람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았다. 더러운 모습 또한 식사 시간 때라 부적합한 모습이었다. 게다가 태만한 모습까지 보여주니 유재석과 비교가 됨으로 욕은 욕대로 더욱 얻어먹었다.

성공 포인트- 차별화된 캐릭터

박명수의 캐릭터는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캐릭터이다. 즉, 제도권에서 벗어난 캐릭터로 누구도 제어할 수 없는 자유로운 캐릭터인 것이다. 실생활의 모습인지 캐릭터인지 전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그 경계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캐릭터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사람들은 생각하는 틀에서 벗어나는 것을 두려워한다. 박명수로서는 모험을 한 셈이다. 역시나 사람들은 박명수를 싫어했다. 비호감 1위 연예인으로 꼽을만큼 말이다.

하지만 비호감 1위인 것이 생각의 틀을 넘어선 캐릭터로 인한 것이라면 시간이 앞의 "비"자를 빼주는 것 같다.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들은 박명수의 꾸준함에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그의 호통 개그가 이제는 더 이상 거북하지 않으며, 더러운 것이 재미로 느껴진다. 태만한 것 역시 캐릭터의 한 부분으로 여겨지며 박명수는 그가 지은 별명대로 거성이 되어갔다.

어설프게 차별화가 되어서는 안된다. 차별화가 되려면 사람들의 생각의 틀을 확실히 넘어야 하며 이목을 집중시킬 정도가 되어야 한다. 왕비호는 이를 잘 활용했지만, 남자의 자격에서 이미지 변신을 하면서 캐릭터를 잘 못살리고 있다. 하지만 박명수는 꾸준히 못된(?) 캐릭터를 밀어붙여 지금은 무한도전에서 없으면 안되는 캐릭터가 되어버렸다.

성공 포인트- 잘 만난 파트너

박명수에게 유재석이 없었다면 박명수는 여전히 이승철 흉내만 내는 개그맨으로 기억되었을 것이다. 그만큼 유재석은 박명수에게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이기도 하다. 하지만 박명수가 주장하듯 이는 유재석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유재석도 박명수가 없었다면 이만큼 큰 성공을 거두긴 힘들었을 것이다.

박명수는 유재석과 완벽히 반대되는 캐릭터이다. 유재석이 선(善)이라면, 박명수는 악(惡)이다. 유재석이 "아"라고 하면 박명수는 "어"라고 한다. 성실하고 꼼꼼한 유재석과 반대로 태만하고 대충하는 박명수는 유재석을 띄워주는 캐릭터를 만든 것이다. 우연히 그렇게 되었는지도 모르겠지만, 어느 정도는 이런 반대되는 캐릭터를 의도한 것 같다.

유재석을 비난하고 유재석을 발로 찰 수 있는 유일한 캐릭터가 바로 박명수이기도 하다. 유재석은 선의 축이고, 박명수는 악의 축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반면 유재석이 1인자라고 해도 2인자라고 주장하는 박명수에게 발찌검을 할 수는 없다. 그런 면에서 박명수는 1인자를 가지고 노는 2인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럴 수 있는 이유는 1인자를 파트너로 삼았기 때문이다.

키다리와 난장이, 뚱뚱보와 홀쭉이, 미녀와 야수... 사람들은 반대되는 캐릭터가 함께 있을 때 흥미를 느낀다. 유재석과 박명수. 그 자체로 매우 상반된 캐릭터이다. 하지만 유재석이 뜰수록 박명수도 같이 세트로 같이 뜨게 되어있다. 그림자 같은 박명수는 유재석에게 없으면 안될 존재이기도 한 이유이다. 유재석이 다른 프로그램에서 쉽게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 역시 박명수의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적용 포인트

회사에서 혹은 학교에서 나의 모습은 어떠한가? 그저 그런 평범한 사람인가? 아니면 주목받는 사람인가? 평범한 사람이 있어야만 비범한 사람도 있기 마련인 것 같다. 자신의 캐릭터를 확실하게 만들어 나가는 것이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박명수를 보면 그의 별명대로 정말 하찮기 짝이 없다. 키도 작고, 못생기고, 더럽고, 재미없고, 성격도 못된 무한도전 속 박명수는 대한민국 하위 2%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자신이 무한도전 속 박명수보다 낫다고 생각한다면 충분히 박명수보다 잘 될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꾸준히 자신의 캐릭터를 잘 관리하고 유지해 나간다면 차별화된 캐릭터로 어느 곳에서나 환영받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싶다. 어설픈 이대리, 김팀장보다 거성 이대리, 하찮은 김팀장이 더 나은 것 같다.

  • 이특 2010.06.25 15:50

    유재석이 박명수가 없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쉽게 성공을 하지 못했다는건 억지 스럽군요. 유재석이 일요일이 좋다 외에는 놀러와, 무한도전, 해피투게더는 2004~5년을 기점으로 쭉 해오던 프로그램이고 일요일이 좋다만 몇년동안 계속해서 코너가 바뀐것인데 사실적으로 x맨이 끝나고 뉴엑스맨이나 하자고에는 박명수가 함께 출연했음에도 잘되지 않았고 패떴 같은경우는 온라인상의 평가는 좋지 않았으나 시청률적으로는 성공한 프로그램이죠. 박명수가 유재석이 없는 프로를 성공한적이 없는거지 유재석이 박명수가 없이 프로그램을 쉽게 성공하지 못했다는건 전혀 근거 없는 부분이네요.

    또한 박명수의 악한 캐릭터가 유재석과 함께 하면서 의도된 캐릭터인것은 절대 아니죠. 박명수가 우씨우씨 할때부터 방송에서 봐왔지만 그때나 유재석과 함께할때나 늘 한결같은 그 캐릭터였으니까요.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한다거나 안되면 버럭 성질을 내버린다거나 그래서 야유를 받고 그런식이었죠. 정확히 말해 유재석과 함게 하면서 의도 된 캐릭터가 아니라 늘 해오던 박명수의 캐릭터가 유재석을 만남으로해서 빛을 바랬던거죠. 물론 그 오랜기간 동안 계속해서 방송에 나오며 유재석을 만나고 끝까지 자기 캐릭터를 고수했던 박명수의 노력 또한 무시 할수 없고 말씀대로 유재석 또한 박명수의 도움을 받은것은 사실이죠.

    하지만 군데군데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보이는군요.

    • BlogIcon 이종범 2010.06.25 17:37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박명수씨를 워낙 좋아하디보니 제 마음이 드러났나봅니다. ^^;; 말씀해 주신 것들 앞으로 글 쓸 때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

  • BlogIcon 아크몬드 2010.06.28 00:00

    재밌게 읽었습니다. 아, 무한도전 보고 싶네요.

  • 재밌게 2010.07.11 16:51

    재밌게 보았습니다.
    솔직히 무한도전에서 박명수와 유재석이 만나지 않았다면 두분다 이렇게까지 못뜰거라 생각됩니다
    무한도전 처음 시작할때 4%로도 안되는 시청률로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다 점차 각자의 캐릭터들이 잡히고 서로간의 콤비플레이[주고받고상황극등등]으로 시청률이 상승했죠
    무한도전이 꼭 유재석이 이끌어 낸게 아니란거죠.

  • BlogIcon gogi 2011.08.22 10:45

    재밌게 읽었습니다. 아, 무한도전 보고 싶네요.

  • 시원하구만 2011.08.29 20:16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박명수 씨 팬으로서 공감하는 부분도 많았습니다^^. 욕도 먹지만 꾸준히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관철시킬 줄 아는 용기가 있는 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개그 센스도 좋고~ (가끔 너무 자기위주로 하려 초치기도 하지만ㅋㅋ;)치고 들어갈 흐름을 잘 읽어내는 진정한 개그맨인 것 같아요. 무한도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