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최신이슈

속 좁은 샤우팅 광고, 외국인이 본다면?

샤우팅 광고는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현대에서 찍은 광고이다. 그리고 월드컵 경기가 끝나면 가장 먼저 나오는 광고이기도 하다. 월드컵 경기가 끝난 직후이니 많은 사람들이 볼테고, 비싼 자리이기도 할 것이다. 돈을 쏟어부으며 광고를 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현대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 뿐이었다. 이는 비단 우리들만이 느끼는 것은 아니었다. 외국인들은 이 광고를 제일 이상하고 기분 나쁜 광고라고 말하고 있다. (Shouting Korea: Drowning Out the Rest of the World : http://nanoomi.net/archives/2041) 이 글은 한국에 9년간 거주한 캐나다(정정) 블로거인 populargusts님이 쓴 글이다.


지하철을 지나가다가도 샤우팅 코리아 광고를 볼 수 있다. 그런데 우리가 주로 보는 장면은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은 잘생기고 예쁜 연예인과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다.


반면 그 옆을 보면 외국인들이 귀를 막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그 의미는 붉은 악마들이 소리를 너무도 질러서 응원조차 못하게 하자는 의미가 들어가 있다. 그만큼 응원을 열심히 하자는 뜻이겠지만, 표현하는 과정에서 너무 자극적이고 옹졸한 방법을 선택한 것이 문제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붉은 악마는 다들 잘 생기고, 예쁜 모델들을 사용하여 밝은 모습으로 나왔다. 반면, 귀를 막고 있는 외국인들의 표정은 찡그린 모습으로 나온다.



월드컵은 세계인의 축제인데, 우리나라에서의 월드컵은 코리안컵처럼 느껴진다. 상대방을 무조건 무찌르고, 치사하게 경기를 못하게 할 정도로 고함을 지르자는 메시지는 적절하지도 않을 뿐더러 외국인이 보았을 때는 굉장한 거부감을 갖게 만드는 광고인 셈이다.

외국인은 모두 적이고, 무찔러야 할 상대라는 생각 자체가 후진적이고, 창피한 발상이다. 이 광고에 붉은 악마 티셔츠를 입은 외국인들을 넣었으면 어땠을까? 그 의미가 좀 더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았을까? 나아가 각자 나라의 옷을 입고 같이 모여서 응원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면 좀 더 성숙한 이미지로 나아갔을텐데, 과연 이 광고를 본 외국인들은 어떤 느낌을 받았을지 참 씁쓸하기만 하다.

선동적이고 자극적인 샤우팅 광고는 충분히 바이럴이 되었고, 이제는 세계적으로 바이럴이 되어 입소문을 타고 확산되었다. 쏟아부은 돈의 양만큼 엄청난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그런데, 그 소문은 현대에 대한 옹졸하고 속좁은 이미지에 배타적이고, 민족주의적인 이미지가 퍼져 나가고 있다. 이는 나아가 한국의 이미지로 퍼져나가고 있는 셈이다. 아직도 후진적인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배타적인 성향이 강한 나라로 인식되어 가고 있지는 않은가 염려스럽다.

또한 국내에서도 샤우팅 광고 하나로 현대에 대한 이미지는 급속도로 안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월드컵 직후 해설을 하기도 전에 나오는 광고는 SBS의 상술과 맞물려 거부감을 갖게 만들었고, 16강 우루과이전 후에 폭발하게 만들었다. 트위터에서는 온통 샤우팅 광고에 대한 불쾌한 이야기들로 가득했고, 블로그에도 마찬가지였다.

글로벌 시대에 세계로 뻗어나가도 모자를 판에 쇄국주의 때처럼 외국인들은 코 크고 머리에 뿔 달린 괴물이라는 발상은 샤우팅 광고 속에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 이 딴 식으로 소리를 질러서 돌아올 것은


전 세계인들이 우리의 말에 귀기울이지 않고 귀를 막고 인상을 찌푸리는 것이 아닐까 싶다.


  • 익명 2010.07.01 10:2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0.07.01 10:37 신고

      맞는 말씀이십니다. 우리가 욕하는 부부젤라소리와 다를게 없는데 말이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BlogIcon 아도라 2010.07.01 11:01

    하계/동계올림픽, 월드컵...
    이 모든 것들은 세계인의 축제인데, 그 취지를 살렸으면 훨씬 좋은 광고가 나왔을 것 같은데 참 아쉽네요.

    • BlogIcon 이종범 2010.07.01 11:51 신고

      광고의 이미지는 바로 기업의 이미지일텐데 기업도 축제에 같이 동참한다는 마인드로 광고를 진행했으면 좋겠어요. ^^

  • BlogIcon TV여행자 2010.07.01 11:33

    소통의 시대에 귀를 막는다는 발상은 시대착오적입니다.

    역시 아는만큼 보이는군요. 현대에 샤우팅 광고를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봤는데 TV익사이팅님이 잘 꼬집어주셨네요.

    이거 부끄러워지는데요ㅠ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이종범 2010.07.01 11:52 신고

      감사합니다. TV여행자님~! 이왕 돈 쓰는 거 좋은 광고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저희같은 TV중독자들은 ㅋㅋ 광고도 하나의 컨텐츠이니 말이죠.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7.01 13:58

    제가 아르헨티나전을 직접 보고 느낀 것은 정말 월드컵 자체를 즐긴다는 것이었습니다
    솔직히 저희 4:1로 대패해서 기분은 무척 침울하긴 했지만...
    아르헨티나 응원단과 경기 시작 전과 후에 함께 축제를 즐기다 왔습니다
    아~ 이래서 월드컵이 즐겁고 재미있는거구나! 라는 생각이 왕창 들었습니다!

  • FULLS 2010.07.01 14:42

    원래 목소리 큰사람이 이긴다는 이 민족 속성 때문 아닐까 합니다....볼때마다 짜증난다는...

  • BlogIcon 모노마토 2010.07.01 15:16

    병신같은 이 광고 진짜 볼수록 짜증나더군요..
    우리나라 8강 떨어지면 안 볼줄 알았는데... 아주 끝까지 막장이더군요..

  • 김뱅 2010.07.01 16:35

    개진따 병신광고 sk랑 횬다이 광고는 정말 질떨어지는 월드컵광고 찍어서 이미지말아먹었는데..

    sk야 그냥 병신광고라 무시하면그만인데
    횬다이광고는 기분까지 망쳐버리는광고

    부부젤라소리보다 샤우트가 더 싫다

  • 곰소문 2010.07.01 17:10

    현대의 수준이 그렇죠 머.

  • 이런광고 2010.07.01 17:52

    돈처발라가면서....이정도 밖에 못만든다는게....한심스러울뿐....그러니까...스마트폰에서 그지경이 난거겠지 싶기도...현대나 삼성이나...

  • BlogIcon hui 2010.07.02 04:11

    월드컵 보다가 저 광고 나오면 꺼버리고 싶어지더군요. 씨끄럽기도 하거니와 말씀하신대루 수준이하의 내용.
    얼마전에는 미국에서 종교 비하하는 듯한 광고를 내보냈다가 물의를 일으켜서 바로 내리는 사태도 있었죠.

    예전부터 계속 현대쪽 광고를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요.
    3종류로 나뉘는데...
    애국심을 자극하고 할수있다로 끝나는 광고, 정주영씨 나오고 할수있다로 끝나는 광고.
    아님 이번 월드컵에서 보여준 아예 무뇌한 광고. 머 이 정도 였던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한심하단 생각이 들어서 인지 계속 지켜보게 되네요.

    아마도 현대 마케팅 부서에 어떤 무뇌한 인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니... 마케팅 부서는 그렇다 쳐도 높으신분들은 바쁘셔서 광고를 한번도 안보시나 봅니다. 축구를 좋아하는 1인으로서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저런 무개념 광고는 좀 자제했으면 좋겠네요.
    돈은 돈대로 쓰고, 이미지 안좋아지고 뭐하자는 건지 정말 모르겠네요.

  • krasnaya 2010.07.02 08:28

    정말 잘 지적하셨습니다.
    대체 소리 질러 뭐하자는 건지.
    의미도 없고 내용도 없고,
    전 이 광고 나오면 mute 시켜버립니다.
    말할 필요가 없이 짜증증폭기 였죠.
    광고기획자의 두뇌구조가 무척이나 궁금해지는 광고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