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강심장 41회] 강심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방법


강심장을 보고 있으면 유난히 시끄럽고, 떠들썩하다. 기존의 토크쇼가 앉아서 조곤 조곤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편이라면 강심장의 경우는 매우 버라이어티한 상황을 만들어주고 있으며 상황 때문에 웃게 되곤 하는 것 같다. 어떤 사람은 그것이 억지 웃음 같아서 싫어하기도 하지만, 여러 아이돌과 톱스타들이 나와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에 좋아하는 사람도 많은 것 같다. 그건 시청률에서 알 수 있는데, 이미 승승장구는 강심장에 비해 큰 격차로 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강심장은 SBS의 공식 버라이어티가 되었으며 SBS의 웬만한 드라마 홍보는 죄다 강심장에서 하고 있다. 매주 스타가 나오지 않으면 전진하기 힘든 강심장이지만, 그 뒤에는 SBS의 든든한 후원덕에 섭외력에 있어서 어떤 버라이어티에도 뒤지지 않기에 강심자의 인기는 지속되고 있는 것 같다. 강심장의 존재 자체가 자전거 타듯 발을 멈추면 넘어지게 되는 상황이기에 강심장 안에서도 유독 많은 경쟁과 스킬들이 나오는 것 같다. 이런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오버 액션


수학여행 사진을 찍을 때 내가 어디 있는지 한번에 찾게 만들려면 물구나무를 서든가 손을 번쩍 들던가해서 나의 존재감을 나타내야 한다. 강심장에서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나오고 있고, 카메라 앵글조차 모두를 담기 힘들 정도이다. 그렇기에 원샷을 받기란 하늘의 별따기. 어제 샤이니의 민호는 이특에게서 웃음 콤보를 전수받았다는 이야기를 했다. 강심장에 적응하기 위해 이특이 민호에게 알려준 비법은 바로 웃음 콤보.

리액션을 하기 위해 3가지로 나누어 웃음을 준비했다. 약한 것은 박수를 치며 웃고, 중간은 몸을 뒤로 제치며 박수를 치며 웃고, 강한 것은 무릎을 치며 일어나 발을 구르며 박수치며 양 손가락으로 전방을 찌르며 웃는 것이었다. 이것을 밤새 연습하고 나왔다고 하며 예능돌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예능돌 뿐 아니라 강심장에 나온 모든 사람들은 이런 비법을 연습하고 나오는 듯 했다. 특히 뒷줄에 앉은 사람들은 무슨 말만 하면 죄다 일어나서 배꼽을 잡고 고꾸라지며 웃곤 하는데 이것이 모두 주목을 받기 위한 오버액션임이 들어난 것이다.

오버액션을 하며 웃는 것을 보고 있으면 웃음은 전염되기에 보는 사람도 웃게 된다. 이제 돌이 된 내 아들도 아무 이유없이 내가 웃으면 따라서 웃는다. 웃음은 반사적인 행동이기도 한 것이다. 이런 심리를 이용한 오버액션은 강심장을 보고 있으면 마구 웃고 있게 되지만, 실제로는 그 웃음이 탐탁지는 않다. 웃는 주체 자체가 억지 웃음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럽지 못하고 그것을 본 사람도 억지로 웃게 되어 씁쓸한 웃음이 되곤 하는 것 같다.

살아남기 위한 웃음은 결국 자연스럽지 못하고 억지로 끼워맞춘 조각처럼 찜찜할 뿐이다.

강호동을 공략하라


강심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MC를 공략해야 한다. 멘트의 분배권을 가지고 있는 MC는 강호동과 이승기. 이들에게 잘 보이거나 태클을 걸어야 하는데 이승기를 건드리면 팬들의 성화에 역효과만 더 클 뿐이다. 사람들이 좋아하긴 하지만 강한 강호동의 캐릭터이기에 누군가 강호동의 약점을 캐고 늘어지거나 약하게 만든다면 강호동을 공략함으로 주목을 받을 수 있다.

어제는 세븐이 그러했는데, 이미 무릎팍도사에서 강호동과 한판 입씨름을 한 경력이 있어서인지 강호동을 적절하게 공략하였고, 세븐에게 강호동의 관심도가 집중되어 많은 원샷을 받을 수 있었다. 마치 세븐 특집이라도 된 것처럼 말이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강심장에서 가장 자연스럽게 웃기는 사람은 바로 특 아카데미의 슈주 멤버들이다. 붐 아카데미를 이어받은 특 아카데미는 강심장의 속성을 정확히 꿰고 자신만의 강점을 어필하고 있는데, 너무 많은 사람이 나오기에 네트워크된 팀을 만들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 팀은 개인보다 항상 우월한 위치에 있게 된다. 특 아카데미는 특 아카데미만의 캐릭터를 갖게 됨으로 웬만한 개인은 그들을 따라갈 수 없을 정도이다.

이들은 강심장 안에서 새로운 코너들을 맡아서 하고 있기도 한데 이는 MC 외에 토크 분배권을 가지게 된 것이나 다름없다. 그 코너에서만큼은 특 아카데미들이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강심장에 나온 패널들은 강호동과 특 아카데미에 집중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강심장에서는 아무리 잘나도 혼자서는 절대로 다수를 이길 수 없다. 경쟁 토크쇼인 강심장에서 한번도 안나올 수도 있기에 이를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은 서로 뭉쳐서 팀을 이루어 팀으로 캐릭터를 만드는 것이 최선일 것 같다.

강심장을 이용하는 방법


강심장은 철저히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된다. 화요일이라는 무주공산 시간대와 이승기, 강호동이라는 초호화 MC, 온갖 스타들이 섭외되어 토크 배틀을 만들고 이슈를 쏟아내는 강심장은 모든 것이 기삿거리이기에 마케팅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 현재 강심장에서는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를 띄우기 위해 배경 음악으로 구미호 음악을 사용하고 앤딩 뮤직비디오로 구미호를 내보내고 있듯, 강심장의 마케팅적인 환경을 최대한 이용하는 것이 강심장에 나와서 성공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토크를 잘해서 강심장에 오르는 것은 의미가 없다. 예전의 서세원쇼처럼 1등을 한다고 해서 유재석같이 주목을 받거나 하지는 않는다. 강심장의 타이틀을 거머쥐라면 눈물만 흘려주면 되기 때문에 사람들은 아무도 강심장을 기억하지 않고 아무런 의미도 없다. 그렇기에 토크보단 토크의 기회가 왔을 때 최대한 자기 홍보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물론 뻔히 보이는 홍보로 인해 재미를 반감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감수해야겠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