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예능

박칼린 독설, 남자의 자격에 필요한 채찍

남자의 자격 합창단이 많은 별명들을 쏟아내고 있다. 구석 다해 및 깜찍 재민등 합창단원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리고 이번 방송에서 특히 주목을 받았던 사람은 배다해였다. 오디션을 통해 구성한 멤버들이지만, 소리를 하나로 모으고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내기 위하여 특별히 박칼린이 나오게 되고 이경규마저 꼼짝 못하게 만든 박칼린의 카리스마는 합창단원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박칼린은 소프라노 솔로를 맡은 배다해에게 쓴소리를 하기 시작했다. 배다해는 성악을 했다가 가수로 나온 신인으로 남자의 자격 합창단에서 천상의 목소리로 유명해졌다. 가녀린 외모에서 나오는 아름다운 소리에 사람들은 감동하기 시작했고, 특히나 배다해가 신인이라는 점에서 같은 솔로리스트인 뮤지컬 배우이자 리포터인 선우보다 더 주목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박칼린은 이번 방송에서 배다해를 구석에다 세우고 쓴소리를 하기 시작한다. 넬라 판타지아의 느낌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눈에 초점이 흔들리고, 몸이 계속 움직이며, 목소리에 기교가 너무 많이 들어가는 등 쉴세없이 몰아붙인 박칼린. 그녀의 독설은 배다해의 눈물을 쏙 빼 놓을 정도였지만, 최고의 약이기도 했다. 그리고 쓴소리는 배다해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남자의 자격에도 일맥상통한 것이라 생각한다.

1. 눈에 초점을 맞춰라

사진출처: KBS 남자의 자격

남자의 자격에 필요한 것은 바로 비전이다. 사람들은 희망을 사랑한다. 목표가 없는 사람은 무기력해지기 마련이고, 방황하며 주변이 산만해지는 것이 보통이다. 남자의 자격은 죽기전에 해야 할 101가지라는 목표를 세우긴 했으나 어딘지 모르게 중구난방으로 산만한 모습을 보여준다. 일관성이 없는 미션들은 하루 하루 방송 분량을 채운다는 느낌이 들게 할 수도 있다.

박칼린은 배다해에게 넬라 판타지아는 저 넘어에 있는 세상을 소풍가듯 가는 것이 아니라 피 투성이가 된 상태에서 자기 자식을 지키는 어미의 심정으로 저 넘어 세상을 향해 가는 것이라 말한다. 혹은 뒤에 수만명의 사람들을 이끌고 새로운 세상을 향해 가는 여성의 모습이라 말한다. 그 여성의 눈빛은 오직 저 넘어의 세상에 집중되어 있고, 머리 속에는 온통 저 넘어로 가야 겠다는 생각 뿐일 것이다. 그런 그녀의 눈빛을 본 사람들은 모두 그녀를 따를 수 밖에 없는 전투적이고 갈망적인 눈빛.

그것이 배다해에게 그리고 남자의 자격에 필요한 눈빛이 아닌가 싶다. 그 눈빛은 한곳을 집중해서 바라보기만 한다고 해서 나오는 눈빛이 아니다. 머리 속으로 생각만 한다고 나오는 눈빛도 아니다. 공유된 하나의 비전을 가지고 가슴 속에서 나오는 투지와 비슷할 것이다. 그렇기에 남자의 자격은 지금도 잘 해오고 있긴 하지만, 더 강하고 분명하고 공감될 수 있는 하나의 비전이 필요하다.

2. 몸을 흔들지 마라

사진출처: KBS 남자의 자격

배다해가 몸을 흔드는 이유는 호흡이 딸리기 때문이다. 나쁜 습관을 들인 배다해는 쉽게 고치지 못해서 박칼린이 특단의 조치로 구석 벽에 붙여 세운 후 노래를 시키게 된다. 그래서 구석 다해라는 별명이 생겨나기도 했다. 몸이 흔들리면 제대로 된 소리가 나오지 않게 되고 보는 사람도 산만하게 되어 버리기 때문에 몸을 고정 시키고 발성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기본이기도 하다.

몸을 고정시키기 위해서는 배다해의 말처럼 호흡량을 키우는 방법도 있겠고, 온몸 구석 구석에 신경을 쓰는 방법도 있겠다. 남자의 자격 멤버들은 나이대가 다양하다. 또한 직업도 다양하여 50대 개그맨과 30대 배우가 함께 미션을 해쳐 나가고 있다. 그러다보니 다양한 스케줄로 인해, 혹은 체력적인 문제로 인해 빠지게 되거나 지각을 하게 되거나 참여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곤 한다.

그리고 그건 시청자들이 보기엔 몸이 흔들리는 것처럼 산만해 보이게 된다. 배다해처럼 어느 정도는 시청자들도 이해를 하긴 하지만 몸 흔들기기 습관으로 굳어지면 좋은 소리를 못내듯, 남자의 자격에는 누적되면 치명타로 다가올 수도 있는 부분이다. 천하무적 야구단의 경우가 바로 그런 케이스인데 너무 다양한 사람들을 한데 모으려다보니 중간에 멤버가 자꾸 빠지게 되고 바뀌게 되다보니 고정 팬들마저 떠나버리게 되고 말았기 때문이다.

현재 남자의 자격에 가장 큰 문제는 바로 비덩 이정진이다. 온전히 미션에 제대로 참여하지 못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에는 산만한 남자의 자격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정진 또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겠지만, 남자의 자격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다. 이정진이 결단을 내릴 수 없다면 남자의 자격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

3. 목소리에 기교가 많다.

사진출처: KBS 남자의 자격


이는 비단 배다해의 문제만은 아니었다. 선우 역시 공주풍으로 노래를 하였는데 소리를 처음부터 시원하게 내뱉는 것이 아닌 울렁거리며 점점 커지는 목소리를 내기 때문이다. 박칼린은 그런 목소리는 듣기 굉장히 거북하고 자신이 잘 나 보이는 자아도취형 목소리라 말한다. 거울을 보며 노래할 때 내는 목소리라는 것이다. 첫음부터 자연스럽게 한 톤으로 뱉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박칼린.

남자의 자격에도 기교가 아닌 청량하고 순백한 목소리가 필요하다. 여러 길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정도로 가는 것이 바로 정답일 수 있다. 남자의 자격에서 그런 모습을 보여준 것은 바로 지난 주 남아일언중천금에서의 김국진과 이경규였다. 김국진은 금연 미션 이후 계속 담배를 펴 왔고, 탄소 수치를 측정한 결과 중독 수준으로 나왔다. 김국진은 그 날 금연 미션을 다시 하게 되고 현재까지 금연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경규 역시 영어 레벨 테스트에서 크게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자 6개월 뒤에 다시 테스트를 보기로 하고 영어 학원을 끊어서 다니고 있다.

시청자들은 거짓말과 진심을 기가막히게 잘 알아낸다. 기교를 부려서 더 멋지게 보이거나 혹은 멋진 것처럼 포장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정직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주면 분명 시청자들에게 폭풍같은 사랑을 받게 될 것이다. 무한도전이 그러하고 남자의 자격도 그렇게 될 것이라 기대한다.
 

사진출처: KBS 남자의 자격

박칼린이 배다해를 향해 눈물을 쏙 빼놓을 정도로 호통을 쳤지만, 시청자들은 아무도 두 사람의 탓을 하지 않는다. 오히려 두 사람을 응원하고 감동을 받아 한다.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박칼린의 진심과 실력이 아니었나 싶다. 사람들이 보기에 배다해는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 오히려 너무 잘 불러서 배다해가 노래를 부르기만을 기다릴 뿐이다. 그러나 박칼린의 눈에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그건 박칼린이 실력을 겸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방송이니 대충하고 넘어갈 수도 있다. 어차피 시청자들이 배다해의 목소리를 그저 좋다고만 느끼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그녀의 실력과 신념은 배다해의 잘못된 습관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고, 배다해를 위해서, 합창단을 위해서 나아가 남자의 자격을 위해서 쓴소리를 하게 된다.

그녀가 직접 예를 들며 차이를 노래로 표현할 때 누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소프라노가 아닌데도 소프라노보다 더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박칼린을 보고 있으니 프로란 과연 저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넬라 판타지아의 감정을 표정으로만 나타냈을 때 박칼린이 무엇을 원하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었다.

사진출처: KBS 남자의 자격

그렇기에 박칼린의 지적은 남자의 자격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성공하는 사람들에겐, 실력있는 사람들에겐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성공하는 법을, 실력을 갖추는 법을 알고 있고, 그 법칙은 다양한 분야에 동일하게 적용되기 때문이다. 남자의 자격이 지금까지 매우 잘해오고 있지만, 잘해왔던 배다해가 더 잘해 나가기 위해 던진 박칼린의 호통처럼 남자의 자격 또한 이번 박칼린의 조언을 내면화하여 멋진 하모니를 내게 되길 기대해 본다.
  • BlogIcon 마래바 2010.09.07 10:21

    저두 한번 봐야겠습니다. 이거 화제거리던데 말이죠..
    박칼린.. 이분 참 대단하더군요.. 이전에 모TV 프로그램에서 나오던데, 자신의 신념이 확고 그 자체더군요.. 필사적인 노력은 기본이고 말이죠.

    • BlogIcon 이종범 2010.09.07 11:36 신고

      ^^ 반가워요 마래바님~! 남자의자격이 요즘 대세인 것 같아요~ 시청자의 마음을 그대로 읽는 느낌이랍니다. ^^ 신념과 원칙이 있는 분들이 멋진 것 같아요. 그만큼 심지가 굳기 위한 다져지는 과정이 있었겠지만 말이죠.

  • BlogIcon Iam정원 2010.09.07 16:01

    안녕하세요. 종범님. 오랜만에 댓글을 답니다. 남자의 자격-하모니편을 보면서 뭉클하고 흐뭇하고 감동적인 마음으로 보고있어요. 듣는 즐거움이 어떤 것인지도 알게 해줘요. 요즘 귀가 호강한다 싶을 정도로요.만화주제곡 메들리는 추억에도 잠기게 해준답니다. 그리고 조화로움에 대해도 생각해보고 있고요. 종범님 배다혜가 아니라 바닐라 루시의 '배다해'씨로 알고 있습니다. 오타 고쳐주세요.

    • BlogIcon 이종범 2010.09.07 11:37 신고

      반가워요 정원님~ 배다혜씨 오타 고쳤어요 ^^;; 매번 오타와의 싸움인 것 같습니다. 이름을 오타로 올리다니... 배다해씨 죄송해요~ ^^

  • 남격팬 2010.09.08 23:03

    정말 글 잘 읽었습니다. 대단하시네요.. (박수)
    솔직히 팬으로서 보았을 때는 참 배다해씨가 불쌍하다라고 생각했지만
    다시 다른 시점으로 와 보니 "내가 만약 박칼린이었다면" 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글 잘 읽었습니다.
    다시 한번 보면서 생각을 잠기게 만드는 글. (박수)

  • 권실 2010.09.12 21:57

    감동 그자체 였어요 나도 그런 멋진 도전 하고싶다. 생각했어요

  • BlogIcon montreal flower 2010.09.25 01:36

    정말 재밋고 감동적이었어여

  • 2010.10.24 13:27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