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짝과 다른 더 로맨틱, 크로아티아에서의 가슴 설레는 연애 리얼리티

이종범 2012. 2. 12. 07:17

엥? 이게 누구지? 도대윤이 왜 이렇게 살이 쪘을까? 도대윤군이 포샵을 요청했지만, 얼굴 축소 포샵 기능을 몰라서 걍 올림당! 투개월의 도대윤군과 김예림양을 참 오랜만에 만나게 되었다. 상큼하고 순수한 투개월. 풋풋한 그들의 무대가 그리웠다. 투개월을 보고 있으면 웬지 풋풋한 로멘스가 생각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순수하고 풋풋한 운명적인 사랑. 누구나 꿈꾸는 로멘틱한 이야기가 아닐까? 그들을 만나게 된건 tvN에서 방송된 더 로맨스의 제작발표회 현장에서였다.


더 로멘틱의 OST를 부른 투개월. 정말 노래 좋았는데, 역시 나오자마자 바로 음원 1위를 기록해버렸다. 도대윤군의 보컬 실력이 날로 발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감성적인 음색으로는 최고인 정엽도 OST에 참여했는데, 더 로멘틱을 더 로멘틱하게 만들어주는 OST! 정말 최고인 것 같다. 



더 로맨틱을 더욱 로맨틱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이승기의 내레이션이다. 정말 팔방미남인 이승기는 노래면 노래, 예능이면 예능, 연기면 연기, 내레이션이면 내레이션까지 못하는 것이 없는 것 같다. 그야말로 이승기 세상이다. 이승기가 이번에 더 로멘틱에 참여하게 된 이유는 바로 1박 2일 때문이다. 1박 2일을 만든 이명한 PD가 바로 더 로맨틱을 만든 CP이기 때문에 그 의리로 더 로맨틱의 내레이션을 맡게 되었다고 한다. 


더 로맨틱은 1박 2일의 드림팀이 뭉쳐서 만든 야심작이다.  이명한CP와 유학찬PD, 이우정 작가와 김대주 작가까지 합세한 더 로맨틱이 어떤 스토리를 펼쳐나갈지가 기대된다. 


크로아티아에서 펼쳐지는 9박 10일간의 로맨틱한 이야기. 전혀 모르는 5명의 남자와 여자가 만나서 사랑을 꽃피우는 이야기가 시작된다. 

이를 두고 어떤 사람들은 짝을 배낀 것이 아니냐고 말한다. 하지만 짝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토요일 첫방을 한 더 로맨틱은 1회만으로도 몰입도를 확 올려놓았다. 케이블에서는 보기 힘든 몰입도를 보여주었는데, 많은 공을 들인 프로그램임을 알 수 있었다. 


짝은 다큐 스타일의 예능이다. 첫방부터 짝은 다큐를 표방했다. 남여의 심리 상태를 알아보고자 하는 짝은 다큐로서의 묘미를 살린 예능이 되어 짝 신드롬을 만들어내었다. 하지만 짝은 다큐로 접근했기 때문에 참가자들을 하나의 실험군으로 분류한다. 심리 연구의 대상인 것이다. 항상 모든 연구에는 실험군과 대조군이 필요하듯 1호, 2호, 3호, 4호, 5호로 지정하여 이름도 버리고 옷도 버리고 모든 외향적인 조건들을 버린 채 똑같은 옷을 입고 지정된 번호가 이름이 되어 그들의 심리상태에 좀 더 집중한다. 이는 출연자 자체보다는 사람의 심리 상태에 집중하려는 짝의 의도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더 로맨틱은 드라마로 접근했다. 운명적인 만남이 리얼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을까에 대한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화려한 옷차림은 기본이고, 서로 이름만 알게 된다. 직업도, 나이도, 아무런 정보도 모른채 서로의 이름과 외형만 보고 자신의 운명을 찾아나가야 하는 것이다. 이는 운명적인 만남을 만들어내는 장치인 것이다. 드라마틱한 사랑 말이다. 

크로아티아라는 나라를 선택한 이유도 여기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여행이라는 설레임. 여행은 사람의 마음을 열게 만든다. 또한 그 열린 틈으로 작은 일도 운명적으로 받아들이려는 성향이 나타나게 된다. 더군다나 동유럽의 보석이라고 하는 크로아티아에서의 만남은 뭔가 더 특별해 보일 수 있다. 카메라가 앞에 들어서는 순간 리얼리티는 급격하게 떨어진다는 제작진의 마인드는 더 로맨틱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최대한 카메라를 숨기고 웬만한 것은 셀프 카메라로 찍게 하였고, 그 안에서 그들의 감정을 발 빠르게 캐치하애 했기에 어려운 작업이었을 것이다. 그만큼 드라마적인 요소를 살리기 위해 차별화시킨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더 로맨틱에는 두가지 룰이 있다. 하나는 취향셔플이다. 아무런 정보도 모르지만 취향이 서로 같을수록 서로 운명적인 만남일 수 있다는 판단하에 취향 셔플을 하여 서로 만남의 기회를 갖게 된다. 각자 원하는 취향을 선택하여 같은 취향을 가지고 있는 사람끼리 데이트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게 되는 것이다. 같은 공통점과 관심사를 가지고 있는 사람일수록 서로에 대해 호감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런 취향 셔플은 서로에게 운명적이라는 느낌을 더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다. 


두번째는 미드나잇이라는 룰이다. 12시가 되면 모두가 모여 앉아서 한사람에게 한가지 질문만을 할 수 있다. 여기서 서로가 하나씩 정체가 밝혀지게 된다. 첫회에는 눈치를 보기 위해서인지 데이트가 어땠냐느니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싶냐느니 겉도는 질문만을 했다. 하지만 다음 주 예고에선 본격적으로 직업과 나이같은 알고 싶었던 질문들을 하기 시작한다. 하나씩 정보가 밝혀질 때마다 미묘하게 꼬이고 얽히는 러브 라인. 리얼리티로 벌어지는 러브라인의 미묘한 신경전은 2회부터 본격적으로 들어가지 않을까 싶다. 

시즌제로 운영되는 더 로맨틱은 러브 리얼리티라는 장르로 연애라는 좋은 소재와 신뢰를 주는 리얼리티라는 장르를 합하였다. 거기에 드라마라는 요소를 넣어서 풀어냈으니 쉽지 않은 작업이었겠지만 분명 빨려드는 매력이 있다. 더군다나 1박 2일로 다져진 드림팀과 이승기의 내레이션, 크로아티아의 로맨틱한 풍경, 감미로은 OST까지! 토요일 오후 11시가 기대되게 만든다. 

집에 케이블이 없다면, TVING을 통해 보면 된다. 집에 TV조차 없는 나는 TVING 덕분에 실시간으로 지상파는 물론 케이블까지 모두 다 볼 수 있게 되었다. 토요일 밤 11시 tvN의 더 로맨틱! 다음 주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