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빅과 추적자, 누가 빛이고 그림자인가?

이종범 2012. 6. 6. 10:16
월화드라마에도 격전이 시작되었다. 추적자가 지난 주에 시작되었고, 빅이 이번 주에 시작하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되었다. 선두는 여전히 빛과 그림자가 잡고 있지만, 빛과 그림자 역시 초반 시청률이 매우 낮았다가 경쟁 드라마들이 끝나고 나서 시청률이 급성장했다는 점을 보았을 때 한자릿수 시청률이라고 희망을 놓칠 수 없다. 

월화드라마인 빅과 추적자는 명품 배우와 스타 배우의 격돌이라는 재미있는 대결구도가 있다. 홍자매가 쓴 빅과 김종학 프로덕션의 추적자는 서로 다른 장르의 드라마이지만, 그 둘만의 매력에 대해서 한번 비교해보도록 하겠다. 

    1. 스토리


빅의 스토리는 고등학생과 성인의 영혼이 바뀐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둘의 영혼의 가운데에는 여자 선생님이 하나 있다. 길다란역을 맡은 이민정은 공유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미국에서 전학온 고아, 강경준은 의사이자 길다란과 결혼을 약속한 서윤재와 교통사고가 나게 되고, 교통사고로 인해 영혼이 바뀌게 된다. 바뀐 영혼은 서윤재의 숨겨둔 애인인 이세영을 만나게 해 주고, 영혼이 바뀜으로 인한 좌충우돌 애피소드들이 스토리에 양념이 되어 스토리를 이끌고 있다. 

추적자는 딸바보 아빠가 딸이 사고로 죽게 된 후 그 딸을 죽인 뺑소니범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다. 딸을 죽인 뺑소니범이 톱스타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거대한 권력과 닿아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 와중에 자신의 아내도 잃게 되고, 딸의 명예도 실추되면서 아버지라는 이름으로 권력에 대항하여 범인을 잡아낸다는 스토리다. 다윗과 골리앗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추적자는 스토리면에서는 빅에게 월등히 앞선다.

추적자에게 더 후한 점수를 주는 이유는 추적자는 폭풍전개를 하여 4회동안에 스토리의 대부분을 풀어버림에도 비약하고 넘어가는 점이 없이 촘촘히 긴장감이 넘치게 드라마를 이끌고 있는 반면 빅은 초반에 영혼이 바뀌데까지 빠르게 전개하기 위해 중간 내용을 모두 짤라 넘어감으로 비약이 심하고 약간 억지 설정처럼 느껴지게 만들었다. 서윤재와 길다란이 결혼 약속을 하게 되기까지의 과정은 생략하고 바로 영혼이 바뀐 후 그 후 회상신으로 조금씩 보여주는 설정을 택한 것이다. 또한 강경준의 캐릭터를 먼저 잡아놓기 위해 무리한 스토리 전개가 초반에 있어서 어색했던 면이 있었다.

    2. 연기력


빅은 공유가 1인 2역을 하게 된다. 서윤재와 강경준의 캐릭터는 전혀 상반되는 캐릭터이다. 강경준은 미국에서 유학온 사춘기 소년이고, 고아에대 상처가 많은 아이라 까칠하긴 하지만 외로움이 넘치는 아이다. 반면 서윤재는 어둡고 고민이 많은 스타의사이다. 아직 내막은 알 수 없지만 길다란과 이세영 가운데서 고민을 하고 있고, 해외로 떠날 준비까지 해 놓은 서윤재는 자기 관리가 철저한 사람이다. 영혼이 바뀌면서 공유는 이 역할을 모두 하게 된다. 강경준은 혼수상태에 있기 때문에 공유는 서윤재의 연기도 회상신을 통해 하면서 동시에 고등학생의 철없는 행동도 보여주어야 한다. 문제는 길다란. 이민정의 연기력은 여러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검증받은 연기파 배우이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만은 최악의 캐릭터가 되었다. 연기를 못하는건 아닌데 설정 자체가 애매했다. 특히나 선생과 제자라는 점에서 로망스에서 김채원역을 맡았던 김하늘과 너무도 비교가 된다. 빅에서도 역시 김하늘의 너는 학생이고 나는 선생이라는 명대사를 인용하기도 했지만, 손발이 오그라드는 길다란 캐릭터는 이민정의 연기력까지 평가절하되게 만들어주고 있다. 

추적자는 연기력의 결정체들이다. 백홍석역을 맡은 손현주는 연기신이라 불릴만하다. 손현주의 장점은 어떤 역할을 맡아도 그에 맞게 변화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코믹한 연기도 잘하고, 분노에 넘치는 연기도 잘하고, 냉철한 연기도 잘한다. 그리고 추적자에서는 이 모든 것을 보여주고 있다. 딸바보일 때는 코믹한 모습을 보여주고, 딸이 죽었을 때는 슬품과 냉철함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딸을 죽인 범인을 알았을 때는 분노가 극에 달했을 때 목소리조차 나오지 않는 극도의 흥분 상태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냉철한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주는 김상중의 연기력 또한 손현주와 함께 극을 이끌고 있다.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는 물불가리지 않는 비열함과 냉철한 그리고 절대로 흐트러지지 않는 강동윤의 모습을 잘 그려내고 있다. 추적자는 스타 배우는 없지만 진짜 배우들로 가득찬 드라마이다. 연출의 부족한 부분을 모두 연기력으로 커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기력 또한 추적자의 승리

    3. 시청률


빅의 1회 시청률은 7.9%, 2회 시청률은 7.4%로 소폭 하락했다. 전작인 사랑비의 시청률이 5.9%인 것을 감안하면 공유의 힘이 절대적으로 컸다고 볼 수 있다. 빅이 2회부터 점차 재미있는 애피소드들로 채워져 나가고 있는 것을 보면 다음 주에는 8%대로 진입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우선은 빛과 그림자가 끝나는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청률 상승을 노려볼만 하다. 

그런 점에서 추적자는 불리한 상황에 있다. 빅보다 2회 먼저 시작했고, 폭풍전개로 극의 흐름이 매우 빠르기 때문에 초반에 올라타지 못한 시청자들은 쉽게 드라마에 적응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추적자는 1회에 9.3%, 2회에 9.9%, 3회에 9.2%, 4회에 9.8%로 9%대의 선을 넘기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추적자에 기대를 해 보는 이유는 워낙 잘 만든 드라마라 입소문의 효과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도 사람들과 이야기를 해보면 추적자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잘 만든 드라마일수록 추천하는데에 주저함이 없게 되고, 추천은 시간이 흐를수록 입소문이 되어 나중에는 큰 파도가 되어 시청률에 힘을 실어줄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 주시청층


빅의 주시청층은 10대이다. 고등학생들이 좋아하는 공유와 수지가 나온다는 점에서 주시청층이 10대에 맞춰져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새로 나온 신이란 배우도 모델에 걸맞게 여고생들이 좋아할만한 외모를 가지고 있다. 홍자매 특유의 유치하면서도 10대의 코드에 맞는 장면들은 주시청층을 제대로 공략하고 있는 것 같다. 뿌잉 뿌잉이나 공유의 복근 공개는 유치하지만 고등학생들이 딱 좋아할만한 내용이다. 

추적자의 주시청층은 30대 이상이다. 자녀가 있는 부모라면, 특히 딸이 있는 부모라면 추적자에 격하게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흉악한 사회에서 자녀를 어떻게 키워가야 하는지 고민일 때에 추적자에서 보여주는 것은 많은 공감대를 형성해주고 있다. 또한 법도 바꾸는 무소불위 권력자들의 횡포는 서회가 어떤 곳인지 맛본 30대 이상의 세대들에게 격한 공감을 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권력에 대항하는 자는 손발을 모두 묶어 꿈틀거리지도 못하게 만드는 권력자들. 그들의 이중적인 면과 악독한 인간의 모습은 정치적인 것과도 연결되면서 나꼼수에 열광한 30대 이상의 세대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해주고 있다. 

월화드라마인 빅과 추적자를 비교해보았다. 빅은 1회는 정말 보기 힘들지만, 2회부터는 호기심이 생기고 3회부터는 본격적으로 재미있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의 연기력은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3회부터는 수지가 나올 예정이라 더욱 기대가 된다. 추적자는 4회까지 정말 숨가쁘게 진행되어 오고 있다. 이게 과연 드라마인지 영화인지 구분이 안갈 정도로 잘 만들어진 작품이라 더욱 애정이 가고, 뒷이야기가 더욱 궁금하다. 빛과 그림자가 끝나면 이 두 드라마 모두 빛을 보게 되지 않을까 싶다. 지금은 그림자이지만, 빛과 그림자의 4,50대 이상 시청자들을 누가 끌어오냐가 월화드라마 격돌의 최대 관전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월화수목토일 모두 드라마 때문에 행복한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