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골든타임을 놓친 신의

이종범 2012. 7. 27. 13:00
골든타임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 번 포스팅에서 골든타임의 시청률을 분석했었다. 

2012/07/17 - [EXCITING TV리뷰/드라마] - 월화드라마 시청률 추이로 본 신의의 대박 예감 

하지만 이 땐 추적자 스페셜이 방영되고 런던 올림픽으로 인해 한주 결방 후에 8월 둘째주에나 시작하는 줄은 몰랐었다. 골든타임은 약간 소재와 주연 배우들로 인해 빛과 그림자의 높은 시청률을 받지 못하고 바로 추적자에게 모든 시청률을 빼앗기고 말았다. 또한 1,2회는 골든타임에 빠져들기 애매한 내용이었다. 그러나 4회부터 골든타임의 몰입도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5,6회는 골든타임에 있어서는 기적과도 같은 시간이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빛과 그림자의 시청률을 받지 못하고 그대로 추적자에게 다 빼았긴 골든타임이지만 추적자 스페셜을 한 후에 추적자는 6%대로 바닥을 쳤고, 반사적으로 골든타임과 빅이 그 시청률을 나눠 갖게 되었다. 빅은 마지막회에서 1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고, 골든타임은 13.6%까지 치고 올라갔다.

골든타임, 이제는 정면승부


만약 신의가 바로 이이서 했다면 추적자의 시청률을 그대로 가져갈 수 있었을 것이다. 호화스런 그래픽에 연기자까지 갖췄으니 말이다. 그러나 2주나 쉬고 나오는데다 스페셜이라는 땜빵용으로 끼워 넣었다는 것은 신의에 대한 자신감이 너무 크거나 추적자의 힘이 필요없다는 생각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가장 무서운 것은 골든타임의 스토리와 몰입도이다. 지금의 스토리로 보면 골든타임의 중독성은 굉장히 높다. 이선균은 이민우의 캐릭터를 확실히 잡았고, 황정음 역시 5,6회에는 자중하면서 강재인 역에 몰입을 시켰다. 무엇보다 골든타임의 일등공신은 최인혁 교수 역할을 맡은 이성민이다. 더킹 투하츠에서 왕으로 나왔던 이성민은 더킹 투하츠의 모습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부산 사투리를 구수하게 소화하면서 목소리까지 허스키하게 바꿔버린 것이다. 추적자가 스토리도 스토리지만 손현주와 김상중의 신들린 연기 덕분에 입소문이 퍼지며 꾸준히 상승세를 탔던 것처럼 골든타임의 이성민은 이에 버금가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골든타임의 견인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빅의 후속으로 신의와 같은 선상에서 해운대 연인들도 시작하게 된다. 신의가 먼저 시작했다면 해운대 연인들은 신의의 적수가 되지 못하지만 해운대 연인들과 신의가 동시에 시작한다면 시청률은 갈릴 것이 뻔하다. 그리고 올림픽 기간동안에 골든타임이 한번이라도 방영된다면 승기는 골든타임으로 넘어가지 않을까 싶다. 그만큼 골든타임의 스토리 라인이 탄탄하고, 캐릭터들이 모두 자리를 잡은데다가 중독성까지 강하기 때문이다. 

현재로서 시청자는 추적자도 끝났고, 빅도 끝났기에 골든타임을 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 골든타임을 한번이라도 보면 그 중독성에 빠져들 수 밖에 없는 드라마이기에 신의는 그만큼의 기회를 계속 잃고 있는 것이다. 쉽게 갈 수 있었던 상황을 타이밍의 문제로 인해 시작도 전에 골든타임에 승기를 빼앗겨버린 것이다. 

골든타임과 추적자의 닮은 점

 

시청률이 상관없다고 할지 모르지만, 그건 드라마의 내용이 별로 였을 때 이야기다. 골든타임은 추적자와 스토리면에서 닮아있다. 추적자는 현재 사회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경제가 정치를 삼켜버린 이 시대에 재벌(서회장)과 정치인(강동윤), 법조인(장병호), 검찰(박민찬), 스타(PK준)의 권력이 살인사건까지 뒤집어 버리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남용하게 된다. 이에 맞서서 경찰(황반장, 조형사), 언론인(서지원), 검사(최정우), 건달 (박용식), 그리고 아버지(백홍석)이 딸의 죽음을 복수하기 위해, 권력에 대항하기 위해 뭉치게 된다. 이 시대가 정말 바꾸기 힘든 시대이지만 모두가 힘을 합치면 바꾸지 못할 것도 없다는 것이 추적자의 메시지였다. 다음 세대를 위해 우리는 부모이니 말이다.

골든타임은 병원 안에서의 권력이 어떻게 생명을 취급하게 되는지에 대해서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추적자의 권력층은 병원 안에 있는 스탭들의 정치이다. 그리고 그것에 대항하는 사람이 응급실의 이민우와 강재인, 최인혁인 것이다. 사람의 생명이 경각에 달렸는데 자신의 정치적 이권을 위해 서로에게 책임을 떠 넘기고 VIP는 모두가 달려나오는 개그콘서트보다 더 웃긴 상황이 벌어진다. 생명이 경각에 달린 환자를 보고 치료를 하는 것은 의사의 본분이지만 권력이 그 당연한 것을 변질시켜 놓았기에 최인혁 교수와 이민우, 강재인은 이를 바꾸려 하고, 본질로 돌아가고자 한다. 다행히도(?) 강재인이 최고 권력층인 이사장의 손녀로 나오기 때문에 거기서 실마리가 풀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병원의 적나라한 정치 권력의 모습은 실제와도 별반 다른 것 같지 않다. 첫째 아이가 처갓집에서 이마가 찢어졌을 때 지방 병원에서는 부분 마취를 할 수 있는 의사가 없어서 3시간 동안 이마가 벌어진 상태로 서울까지 차를 타고 올라와서 성형외과가 있는 대형 병원으로 갔었다. 응급실로 갔었는데 3시간이 지나도 아무도 오지 않았다. 응급실에서는 성형외과 선생님이 다른 수술 중이라 해서 기다렸는데 나중에 참다 못해서 성형외과로 가보니 그 선생님은 앉아서 친구와 수다를 떨고 있었다. 응급실에서 콜을 수십번을 했는데도 바쁘다고 못 내려온다고 했는데 우리가 찾아가 올라가보니 친구와 노닥거리고 있었던 것이다. 2살 밖에 안된 다솔이는 이마가 벌어진채로 피를 흘리며 누워있는데 말이다.

누구나 이런 경험을 한번쯤을 했을 것이고, 이건 새발의 피일 것이다. 골든타임은 이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고, 미처 몰랐던 부분까지 적나라하게 파해치고 있다. 그렇기에 추적자와 같이 골든타임은 스토리에 있어서 중독성이 있고, 파급력이 있다. 또한 연기파 배우가 견인하고 있기 때문에 신의는 결코 골든타임에 방심해선 안되었다. 그러나 2주간의 공백은 최고의 골든타임을 놓쳐버리고 만 결과가 아닐까 싶다.

아직 신의와 해운대 연인들이 시작하지 않아서 그 파급력을 예상할 수는 없는 것이지만, 현재 하고 있는 골든타임만 놓고 본다면 월화드라마의 새 강자로 골든타임을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지난 글에 골든타임을 과소평가했던 것에 대해 사과를 하면서, 골든타임 본방 사수와 리얼 후기로 보답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