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나만의 소셜픽 Best 5, 이빈 주 핫이슈 연예가 소식

이종범 2012. 10. 9. 09:00
이번 주에도 역시 연예가소식은 풍성하다. 부산국제영화제부터 싸이와 김장훈의 갈등, 그리고 새롭게 시작한 다양한 드라마까지 내가 만든 소셜픽이란 제목으로 연예가 핫이슈 Best 5을 선정해보았다. 소셜픽에서 10가지 이슈를 매일 뽑아서 업데이트를 하듯, 그 포맷을 따라 나만의 소셜픽을 한번 만들어보았다. 누구나 만들 수 있는 소셜픽. 이번 주에는 어떤 연예가 이슈들이 있었을까? 

1. 싸이와 김장훈의 불화설

옛날 가요톱10으로 쳤다면 싸이의 이야기는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고도 남을 정도로 매일 매일이 싸이에 대한 이야기다. 최근에는 싸이와 김장훈의 불화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 김장훈은 미투데이에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썼었고, 싸이와 불화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나돌자 싸이는 김장훈의 병상을 찾아가게 된다. 그리고 싸이의 매니저는 밤새 잘 이야기하며 치킨까지 시켜먹었다며 불화설을 일축하려 했지만, 김장훈이 다시 SNS에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언론플레이라는 말로 다시 불화설이 불거졌다. 싸이는 이에 대해 별일 아니라며 원래 둘이 잘 그런다고 둘러대었다. 지금은 불화설의 근원인 콘서트 스태프 이동설에 대해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는데, 한 커뮤니티에서 스태프라고 밝히며 금전적인 대금 결제를 잘 안해주어 바꿀 수 밖에 없었다고 글을 작성했고, 다른 스태프는 그와는 정반대로 안무가들에게 1억 보험까지 들어줄 정도로 잘 챙겨주고 금전적인 문제는 전혀 없었다고 하며 이슈를 야기시키고 있다. 이런 이슈들을 틈타서 예술가 고희정씨는 싸이를 김장훈 콘서트 표절로 고발을 하고, 시청공연을 결정한 서울시청의 박원순 시장을 제소하겠다고 하여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우스꽝스런 일도 일어나고 있다. 


오늘 소셜픽을 보니 역시 김장훈과 싸이가 소셜픽 1위였다. 다행히도 김장훈과 싸이가 무대에서 화해를 하며 낙원을 같이 불렀다고 한다. 이렇게 되면 이대 대학원생 고희정씨는 완전히 새 된듯. 

바로가기http://search.daum.net/search?w=tot&q=%EA%B9%80%EC%9E%A5%ED%9B%88%20%EC%8B%B8%EC%9D%B4%20%ED%99%94%ED%95%B4&rtmaxcoll=DQP

2.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가 시작하였다. 많은 스타 배우들이 나오고 취재진의 취재가 이어졌지만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묻혀버리고 만 부산국제영화제. 이번에도 역시 레드카펫에서 누가 누가 노출을 더 잘하는지 다들 귀추가 주목되었다. 이번에는 절제된 노출이 컨셉이었다고 하는데 너무 과다한 노출이 여배우들에게도 부담스러웠나보다. 여배우들의 절제된 노출에도 불구하고 싸이에게 묻혀버린 부산국제영화제. 국내 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한다면 앞으로 부산국제영화제가 싸이를 누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3.  울랄라 부부 즈질

울랄라 부부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월요일 시청률 14.5%를 차지하며 마의 9.7%, 신의 9.7%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사극들의 열세에 힘입어 로코의 부활이 예상되고 있다. 최근 로멘틱 코메디가 좀 주춤했었는데 울랄라 부부로 인해 다시 기지개를 피지 않을까 싶다. 영혼이 뒤 바뀐다는 컨셉으로 요즘 유행하고 있는 영혼 트렌드를 따라가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고 귀신이 왔다 갔다 하는 등 머리아픈 설정들이 다 피박을 쓰고 있는 가운데 역시 어떤 설정이든 연기가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해주는 울랄라 부부이다. 신현준과 김정은의 코믹한 설정과 오버스런 연기력이 아니었으면 울랄라부부 역시 그저 그런 트렌드만 따라간 드라마가 되었을지 모른다. 신의나 아랑사또전처럼 말이다. 

신현준과 김정은의 즈질 연기는 오버스럽긴 하지만 생각없이 웃을 수 있게 해 준다.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들이 더욱 기대되게 만드는 울랄라 부부의 앞으로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4. 슈퍼스타K 시즌4 악마의 제작진

 


슈퍼스타K 시즌4가 시작되어 이제 곧 생방을 앞두고 있다. 탑11이 정해진 상황에서 더욱 논란이 더해지고 있다. 이번 논란은 예전과는 좀 다른 느낌이다. TOP11을 뽑는 과정에서 라이벌 미션에 이어 디시젼이라는 과정을 하나 더 넣었다. 어떻게 보면 라이벌 미션은 그냥 공연이었고, 디시젼의 과정이 당락을 결정지었다고 봐도 무방할 듯 싶다. 라이벌 미션에서 합격한 사람과 불합격한 사람의 일부를 모아서 다시 디시젼이라는 스타성 판단 과정을 넣었고, 심사위원의 마음에 따라 (정확히는 제작진의 마음에 따라) 합격과 불합격을 다시 나누었다. 즉, 라이벌 미션에서 합격한 사람도 디시젼이라는 과정에서 스타성을 인정받지 못하면(제작진에게) 불합격인 것이다. 이에 대해 이승철 심사위원은 자신도 어쩔 수 없다며 한탄하기도 했다. 

이는 시즌 3에서 잘생기고 예쁜 사람이 별로 없이 실력으로만 뽑다보니 생방에서 시청률이 저조하게 나왔기 때문에 자본의 논리에 따라 그렇게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대중이 좋아히지 않는 스타성이 없으면 시청률이 안나오고 시청률이 안나오면 광고가 붙지 않고, 광고가 붙지 않으면 슈스케도 방송이 불가하기에 내린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논리가 성립될 수도 있지만, 슈스케의 기본 취지에서는 벗어나 있기에 이번 논란은 다른 때와 다른 것 같은 느낌이 든다.

5. 강호동, 김구라 컴백

강호동과 김구라가 컴백을 시도하고 있다. 김구라는 이미 케이블에서 택시로 컴백을 하였고, 라디오스타 컴백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강호동 역시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로 다시 컴백을 하려 한다. 스타킹에도 컴백하다고 하니 잠정은퇴라는 단어 선택을 참 잘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강호동과 김구라가 다시 황금어장에 투입된다면 예전의 명성을 다시 얻을 수 있을까? MBC의 구원투수인 강호동과 김구라. 그들의 컴백이 불러올 영향이 궁금하다. 예전만 할까, 아니면 구관이 명관일까? 

강호동의 잠정은퇴로 인해 이제 예능계의 꿈나무들이 조금씩 어깨를 피고 나오나 싶었더니 다시 싹들을 싹 잘라버리는 강호동의 컴백은 그리 달갑지만은 않다. 어디를 틀어도 강호동과 유재석 밖에 나오지 않는 예전의 상황이 다시 재현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5가지 이번 주 연예가 소식을 선정해보았다. 실제로 직접 5가지 이슈를 뽑아보니 소셜픽이 매일 10개의 이슈를 뽑아내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느낄 수 있었다. 그래도 나만의 소셜픽을 만들고 나니 보람도 느껴진다. 한달에 한번 정도는 나만의 연예가 소셜픽을 한번 작성해보도록 해야 겠다. 내가 재미삼아 한 말이 소셜픽에 선정될 수 있다면 더욱 재미있게 소셜픽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소셜픽 바로가기http://search.daum.net/search?w=tot&q=%EC%86%8C%EC%85%9C%ED%94%B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