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정글의 법칙W, 재미보다 안쓰러움

이종범 2012. 12. 17. 10:42
정글의 법칙과 정글의 법칙W의 차이는 너무나 현저하게 난다. 정글의 법칙을 볼 때는 정말 대단하다라는 탄성과 함께 생존 법칙이나 부족들과 어울어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정글의 법칙W는 너무 안쓰럽다라는 탄식과 함께 여배우들이 살 탈까봐 조마조마함과 부족들에게 피해는 주지 않을까하는 마음이 앞서게 된다. 


정글의 법칙W에서 애벌레를 먹을 때는 시청자 입장에서 봐도 저렇게까지 해가면서 해야하나 싶을 정도로 안쓰러웠다. 특히 조안의 팔에는 알러지인지 벌레에게 물린 것인지 벌겋게 달아올랐고, 이수경의 얼굴 한쪽은 모기에 11방이나 물려 안타까웠다. 악어 사냥을 하러 갈 때는 악어 소리 흉내를 장난치듯 내면서 재미를 돋구려 했지만 동글잠 부족이 마치 가이드가 되고 정글의 법칙W 멤버들은 여행객처럼 보이는 모습은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 수 밖에 없었다. 창을 던져본 사람과 정주리와 박상면, 조혜련 뿐이었고, 나머지는 카누에서 얌전히 앉아서 졸다가 사오정 소리내며 악어 쫓기에만 급급한 모습이었다.

애초부터 정글의 법칙W는 생존을 찍을 생각이 없었다. 멤버 구성을 보면 조안과 이수경은 여배우고, 김재경은 걸그룹 멤버이다. 정주리와 조혜련은 개그우먼이고, 박상면은 배우이다. 조안은 알러지까지 있고, 이수경은 바람만 불어도 쓰러질 것 같다. 정글의 법칙W에 맞는 사람은 그나마 조혜련과 박상면 정도였다. 나머지는 도대체 왜 섭외를 했는지 알 수 없는 멤버들이고, 기본적인 준비조차 되어 있지 않았다. 위험천만한 정글에 관광온 여행객들처럼 말이다. 힘들게 머리도 안감고, 여배우로서 기본적인 조건도 제공받지 못한 상태에서 고생한 것은 알지만 그것이 어떤 감동이나 재미도 주지 못했다. 그저 안쓰러울 뿐이었다. 

그 이유는 정글의 법칙 병만족을 살펴보면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정글의 법칙이 인기를 얻은 것은 단순히 정글에 갔기 때문이 아니다. 오지에 가는
그런 프로그램은 예전부터 많이 있었다. 정글의 법칙이 다른 점은 철저히 준비를 해서 정글에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최대한 생존에 맞춰 살아갔기 때문이다. 부족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오히려 집을 만들어 선물하고, 어울어져서 부족들처럼 생활하는 것이 정글의 법칙이 진정성과 재미를 둘 다 잡을 수 있었던 부분이었다. TV에서 보던 연예인들이 정글의 부족이 되어 살아가는 모습이 시청자의 눈에는 신선해보였고, 그들의 준비성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글같은 도시에서 생존해가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메세지를 주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글의 법칙W는 고생은 많이 했지만, 오지 체험 패키지 여행을 다녀온 느낌이다. 진정성보다는 피곤함과 지침이 더 느껴졌고, 어떻게해서든 빨리 벗어나고픈 마음이 시청자에게까지 전달될 정도로 부침이 느껴졌다. 마치 광희 4명이 다녀온 것 같았다. 정글의 법칙에서 유일하게 연약했던 광희. 광희를 보듬어주고 위로해주며 끝까지 같이 가려고 했던 병만족의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기에 광희같은 존재가 한명 있는 것은 나쁘지 않다. 그러나 광희 4명이 있는 것은 정글의 법칙보단 정글 체험 패키지로 느껴질 따름이었다.

최소한 박시은이나 전혜빈 정도는 해 주어야 정글의 법칙을 위해 준비된 멤버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정글의 법칙W에서 유일하게 준비된 사람으로는 조혜련 밖에는 볼 수 없었다. 다른 멤버들은 요리도 못하고, 사냥도 못하고, 불도 못피우고, 낚시도 못하고, 채집도 못했다. 그저 주는 것을 먹고, 처해진 환경에 겨우 적응해서 살아갈 뿐이었다. 게다가 악어 사냥으로 살아가는 부족들에게 사냥을 나가서 카누 안의 조명 때문에 오히려 악어가 도망가게 했으니 이 정도면 민폐수준이다. 

정글의 법칙W. 여배우들의 안전을 챙기려 무리하는 것보다는 생존에 준비된 사람들을 섭외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낫지 않을까 싶다. 또한 단순히 무작정 정글로 보내는 것보다 기본적인 생존 기술을 미리 한국에서 준비해가는 과정까지 방송하여 시청자들에게도 멤버들이 어떤 준비를 했는지 알려준다면 시청자도 안심하고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멤버들이 하나라도 더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