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너의 시청률이 보여

이종범 2013. 6. 27. 08:29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시청률 추이가 심상치 않다. <여왕의 교실>이 시작하면서 시청률이 감소하지 않을까 싶었지만 <여왕의 교실> 생각보다 폭발적이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시청률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다. 오히려 <천명>이 <여왕의 교실>에 영향을 받으며 시청률이 소폭 감소하는 현상을 보여주었다. 사극인 <천명>의 시청층과 초등학생 아이들의 이야기인 <여왕의 교실>의 시청층이 일부 겹치기 때문이다. <여왕의 교실>은 초등학교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통해 사회를 풍자하고 있지만, 이미 2005년도에 했던 일본의 <여왕의 교실> 리메이크편이고, 거의 대사까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관심이 있게 볼 수 있는 시청층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40대 시청층일 것이다. 이 시청층이 사극을 좋아하는 시청층인 40대와 겹치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이보영과 이종석이 주인공으로 두가지 배경에서 펼쳐진다. 주로 이보영의 직장인 법원에서 상황이 펼쳐지긴 하지만 고등학생인 이종석이 있기 때문에 고등학교에서도 상황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종석이 고등학교에 친구들과 있을 때는 학교2013의 고남순이 오버랩되기도 하는데 이는 중고등학생 시청층을 모두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또한 이보영과 윤상현은 20~30대 시청층을 끌어들이기에 충분하기에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최대 약점은 사건들의 임펙트가 약하다는 것이다. 왕따 사건과 쌍둥이 사건, 무가지 절도 사건은 너무 일반적이거나 소소한 에피소드들이다. 쌍둥이 사건은 이미 잘 알려진 "죄수의 딜레마"를 말하기 위해서 설정된 상황이었고, 다른 사건들도 가해자도 실은 그들만의 사정이 있었다는 메세지만 담았을 뿐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최대 장점인 "초능력"이 부각되지 못했다. 물론 사건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 주긴 하지만 심리극으로까지 펼쳐지지 못하고 단서를 잡을 때만 사용되는 것이 아쉬운 점이다. 가지고 있는 무기는 박격포인데 잡는 것은 토끼들인 느낌이 드는 것이 현재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에피소드들이다. 


하지만 토끼를 잡은 것은 연습이거나 다음 거대한 목표물을 부각시키기 위해서일지도 모르겠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가장 큰 줄기이자 거대한 목표물은 바로 민준국이기 때문이다. 현재 7회가 진행 중이고, 앞으로 9회가 더 남았음을 생각해볼 때 벌써 민준국건으로 들어갔다는 것은 민준국 사건에서부터 심리전이 시작될 것이라는 것을 예고하는 것이기도 하다. 

우선 정웅인은 신의 한수였다. 민준국을 연기하는 정웅인의 모습은 소름이 돋을 정도이다. 선한 모습과 악한 모습의 차이가 가장 극명하게 나는 배우이기도 한 정웅인은 민준국의 치밀한 사이코패스같은 모습을 잘 담아내고 있다. 장혜성의 엄마의 치킨집에 알바로 취직하여 치밀하게 범행 계획을 세운 민준국은 장혜성이 오기 하루 전날 장혜성 엄마인 어춘심을 폭행, 감금, 협박한다. 자신의 본모습을 드러내며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셈이다. 박수하 역시 휴대폰 추척을 통해 민준국이 어디 있는지를 알아내게 되고, 장혜성 또한 그 사실을 알게 된다. 

그 동안 장혜성과 박수하, 차관우의 러브라인 잡기와 국선변호사로서의 캐릭터를 잡기 위해 루즈한 시간이 흘렀다면 민준국의 본격적인 등장으로 피치를 올릴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예고에서 민준국이 자신의 변호사로 차관우를 선택하며 심리전에 들어간다. 민준국은 장혜성 외에 유일하게 박수하의 초능력을 알고 있는 사람이다. 박수하의 마음을 읽는 독심술은 상대방이 모를 때는 강력한 힘을 갖지만 상대방이 알면 상황을 역이용 당할 수 있는 능력이기도 하다. 민준국은 박수하가 독심술을 사용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고, 한차례 이를 이용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끌고 간 적이 있다. 


앞으로 민준국 사건만 다루어도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시청률은 고공행진할 수 있을 것이다. 민준국은 박수하의 아버지를 죽인 이유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사건이 막바지에 그 이유가 밝혀질 것이고, 민준국에게 살인을 지시한 사람이 있을수도 있다. 우선 현재까지 다른 에피소드들을 보았을 때 가해자에도 사연이 있다는 것을 강조해왔고, 이는 민준국에게도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선과 악이 불분명한 경계를 가지고 있다는 인본주의 또는 포스트 모더니즘적 메세지를 담고 있는 것이다. 만약 박수하가 민준국에게 복수를 하거나 자신의 어머니를 위협한 장혜성이 복수를 한다면 그 또한 박수하와 장혜성이 가해자가 되고 이는 가해자의 사연을 말해주는 드라마가 되는 것이기도 하다. 

결말이 어떻게 날지 모르겠지만, 중요한 것은 7회말에서 민준국 사건으로 포커싱이 되면서 본격적인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심리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것이다. 박수하의 독심술과 이를 알고 있는 민준국의 심리전을 작가가 얼마나 잘 요리하느냐가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시청률이 될 것이다. 현재까지로 보았을 때는 충분히 20% 이상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는 저력이 있는 드라마로  <천명>이 종영하기 전에 치고 올라간다면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가 될 것 같다. <천명>의 후속인 <칼과 꽃>은 또 다시 사극으로 엄태웅, 최민수, 김영철이 나온다. 사극에서 다시 사극이기에 시청층의 별다른 이동은 없을 것 같다. 또한 <칼과 꽃>의 여주인공이 너무 약하여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시청층과는 전혀 다른 시청층이 될 것이기에 영향을 주기는 힘들테지만, 새로운 드라마는 항상 새로운 시청층을 데리고 오기에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앞으로 3회에서 승부를 본다면 기록적인 시청률을 남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