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예능

꽃보다 누나, 이승기 허당으로 반전을 노리다.

이종범 2013. 11. 12. 08:36
이승기하면 처음 생각나는 것이 바로 허당이라는 이미지다. 허당이라는 캐릭터는 1박 2일 시절 붙었던 캐릭터로 허당 이승기 선생으로 1박 2일의 피크를 달리기도 했다. 이승기가 한 예능은 1박 2일과 강심장 밖에 없는데도 예능 블루칩으로 항시 거론되는 이유는 바로 이 1박 2일에서의 허당 이미지 때문이다. 



1박 2일에 처음 나왔을 때는 팬이 아니라면 이름도 모르는 파릇 파릇한 청년일 뿐이었다. 다른 멤버들과 다른 점이라면 반듯한 이미지대로 겨울에 찬물로도 세수를 꼭 해야 했고, 마스크팩까지 쓰며 피부를 생각하던 생각이 바른 청년이라는 점이었다. 신인가수라는 것 외에는 별로 내세울 것이 없었던 이승기였고, 당시에는 연기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기억나는 것은 이선희 집에서 조정린과 함께 가수 훈련받는 연습생으로 나왔던 프로그램이 생각난다. 

그런 반듯한 이미지의 청년이 반전의 매력이 있었으니 바로 허당이었다. 실수하기 일수이고, 고집을 부리지만 결국 결과는 아무것도 없는 헛다리를 짚는 모습을 몇번 보여주자 1박 2일에서는 바로 허당이라는 캐릭터를 만들어주었다. 그 허당을 만들어 주었던 1박 2일 스태프들이 만든 꽃보다 할배에 이승기가 국민짐꾼으로 특집편에 출연하게 된 것이다.

국민짐꾼이 아니라 국민짐짝으로.


꽃보다 할배에서 보여준 이서진의 이미지가 너무 강력해서인지, 이승기 역시 꽃보다 누나에서 국민 짐꾼으로서의 역할을 할 줄 알았다. 하지만 이미 크로아티아를 다녀와 촬영을 마친 나영석PD의 인터뷰에서 이승기는 짐꾼이 아니라 오히려 짐이 되었다는 답을 얻게 되었다.

아차! 싶었다. 이승기가 국민 짐꾼으로 간다고 했을 때는 이서진의 모습이 생각났다. 할아버지들 사이에서 고생하던 이서진의 모습이 이승기 역시 그런 국민 짐꾼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이승기의 허당 캐릭터를 생각한다면 국민 짐꾼을 아무리 자처해도 국민 짐짝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이승기의 모습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미국 뉴욕대에서 경영학까지 전공하고,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관록의 이서진과 아직 파릇파릇한 이승기와는 많이 다를 것이다. 이서진은 네비로서의 역할을 잘 했지만, 이승기는 그렇지 못할 가능성이 더 높다. 이승기의 성격상 그렇다고 뺀질되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욕 넘치게 짐꾼을 자처했겠지만, 결과는 허당인 경우가 생기며 누나들을 멘붕에 빠뜨리지 않았을까 싶다. 

누나들의 이승기


"누난 내 여자니까~ 누난 내 여자니까~" 노래로 연하남의 대표 아이콘이 된 이승기. 많은 누나들에게 국민 남동생이 된 이승기는 여자들에게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나보다. 그런 허당의 모습을 보여주어도 이승기에게 누나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들이 짐꾼으로 나서지 않았을까 싶다. 극진히 모셔야 하는 여배우들인데 반전으로 이들이 짐꾼이 된다면 더 재미있을 것 같다. 이미 티처 영상에서 김희애의 반전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이다.

깍쟁일 것 같은 이미지와는 정반대로 남의 음식을 가져가서 먹고, 낮술을 하며, 털털한 잡식소녀의 그녀 모습은 다른 여배우들 역시 반전 매력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벌써 티저 영상부터 김희애의 캐릭터를 잡식소녀로 만들어 놓은 제작진은 캐릭터 만들기의 도사들이다. 1회부터 이미연, 윤여정, 김자옥의 캐릭터까지 모두 만들어주지 않을까 싶다. 김자옥은 이미 공주병이라는 캐릭터가 있기에 또 어떤 캐릭터가 주어질지 궁금하기도 할다. 

캐릭터 확실한 누나들이 허당 이승기 선생을 보필하는 모습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이승기의 허당기도 있지만, 개성강한 누나들에게 확실히 어필할 수 있는 연하남이기 때문이다. 꽃보다 누나로 다시 한번 이승기가 연하남의 매력을 내 뿜는다면 국민 남동생으로 자리매김을 굳건히 할 수 있을 것이다.

영리한 제작진


꽃보다 할배의 나영석은 명석하다. 이승기를 데려와서 다시 허당의 캐릭터를 완성시킬 줄이야. 시작하기 전부터 이렇게 기대감을 높혀주어도 괜찮으나 싶을 정도로 사전 마케팅에 천재이기도 하다. 게다가 방송일자가 응답하라 1994와 이어서 편성될 가능성이 높다. 금토요일이라는 희안한 편성으로 이미 금토요일 저녁은 응답하라 1994가 평정했다. 오후 8시 40분부터 시작하는 응답하라 1994에 이이서 꽃보다 누나를 편성한다면 1994의 타켓 시청층인 30~40대는 기본으로 가지고 가고, 이승기의 팬인 10대~20대 여성과 윤여정, 김자옥, 이미연, 김희애의 팬층인 40~60대 남성팬층까지 끌어올 수 있는 것이다. 주말드라마의 시청층인 50대 여성과 10대~20대 남성을 제외하고는 모든 시청층이 주 시청층이 될 수 있기에 꽃보다 누나의 시청률은 굉장히 높게 나올 것 같다. 

꽃보다 할배와 또 다른 매력은 할배들은 무뚝뚝했지만, 누나들은 말이 많은데다 상냥하다는 것이다. 꽃보다 누나에 이승기가 들어왔다는 것은 꽃보다 할배에 써니가 들어왔다는 것과 다름없다. 이승기가 어떤 활약을 벌일지, 그냥 그 존재만으로도 꽃보다 누나는 히트할 수 밖에 없는 예약 국민 예능이 아닌가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