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0%가 넘는 시청률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일지매에 대한 아쉬움 때문인지 시즌2 여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공갈아제와 봉순이, 시후와 일지매가 모여 시즌2를 만든다면 재미있긴 하겠지만, 이미 원수도 다 갚고 백성을 위한 일지매가 탄생한 상태에서 시즌2는 희망사항이 아닐까 싶다.

물론 미드처럼 계속항 에피소드를 만들어가도 분명 인기는 있을 듯 하지만, 인조를 인질로 잡고 미치게까지 만들어 복수를 한 것은 임팩트가 너무 강했다. 악당이 왕인 것도 충격적인데, 그보다 더 큰 악당을 찾는 것도 쉽지 않을 듯 하다. 그보다는 영화로 만드는 것은 어떨까? 이미 드라마의 흥행으로 인해 영화가 만들어지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이준기 주연의 일지매가 다시 영화로 만들어진다면 분명 흥행은 따논 당상인 것 같다.

이번 SBS 일지매는 요시마타 료가 음악감독을 맡는 등 일본으로의 진출등 해외로의 진출을 하여 한류를 다시 한번 일으킬 것 같다. 하지만 일지매라는 국산 슈퍼히어로를 만들기에는 드라마로만은 약간 부족함이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드라마이다보니 영화만큼의 퀄러티는 힘들지 않겠는가.

하지만 드라마 일지매의 인기와 인지도, 스토리에 대한 반응은 대만족이었다. 식객과 타짜 그리고 비트트같은 만화로 시작하여 영화로 흥행을 확인한 후 드라마로 제작된 예와는 반대로 드라마로 먼저 성공하고 영화로 제작되는 것도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이준기 주연에, 이문식 조연등 드라마에서 나왔던 배우들을 그대로 영화에서도 볼 수 있다면 흥행은 배우만으로도 충분할 것이다. 거기에 보다 세련된 CG와 연출, 소품들을 이용한다면 국내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통할 것 같다. 스토리 또한 20부작으로 만들어졌을만큼 다양하고 탄탄하다.

이왕 만들 것 배트맨이나 슈퍼맨, 스파이더맨같이 국내 토종 슈퍼히어로를 만들면 좋을 것 같다. 국내의 토종 슈퍼히어로는 우뢰매의 에스퍼맨 이후로 거의 전무했던 것 같다. 이제 일지매로 헐리우드 슈퍼히어로와 맞짱 한번 떠 보는 것은 어떨까?

영화로 제작한 다음 2탄, 3탄을 만듬으로, 돌아온 일지매, 일지매 다크나이트등 속편을 계속 만들어 일지매 신드롬을 일궈나간다면 해외의 슈퍼히어로들이 그 인기로 많은 상품들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는 것처럼 일지매 또한 캐릭터 산업이나 여러 상품들도 만들어지고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곧 올 하반기면 MBC의 일지매가 다시 시작한다. 2008년 올해는 마치 일지매의 해라도 된 것 같다. 고우영 화백의 원작과 정일우의 연기가 기대되는 MBC의 일지매가 SBS 일지매의 아쉬움을 달래줄 수 있을지도 궁금하다. 또한 더불어 영화까지 제작되어 일지매가 전세계에 퍼져나간다면 슈퍼히어로가 간절히 필요한 일들이 더욱 많아진 2008년에 시원한 단비와 같은 소식이 되지 않을까 싶다.

반응형
  1. BlogIcon 로카르노 2008.07.26 12:11 신고

    일지매 다크나이트 최고네요^^ 영화로 나와도 재밌을 것 같아요 :)
    정일우의 일지매도 기대됩니다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07.26 12:26 신고

      앗! 로카르노님! 반갑습니다. ^^ 친히 방문해주시고, 영광입니다. 정일우의 일지매도 빨리 방영되었으면 좋겠어요~! ^^*

  2. 보르 2008.07.26 12:23

    영화로 제작된다면 정말 짱일꺼같아여.
    드라마도 정말 멋졌지만 영화로 제작된다면 그보다더 연출력의 폭도 넓어질것이도 표현의 한계도 좀더 극복할것이고.. 물론 주인공은 이준기씨가!!! ^ ^
    어쨋든 드라마든 영화로든 일지매의 신화는 계속되야한다고 봅니다.
    mbc일지매는 그닥...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07.26 12:27 신고

      일지매의 신화 계속되었으면 좋겠어요! mbc일지매도 한번 기대해보죠 ^^

  3. 돌피 2008.07.26 13:10

    일지매를 좋아하지만 너무 많이가신듯.. 토종이라 안되는게 아니라 일지매라는 소재자체가
    세계로 가기엔 굉장히 우리나라에 국한된 국소적인 소재이기 때문에 동아시아권 밖에서는

    흥행도 힘든면이 있고 슈퍼맨 배트맨처럼 만화에서 시작해 약간의 특촬물같은 친숙한 느낌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았다면 일지매는 영웅물보단 드라마가 강하죠 일지매는 어디까지나
    tv드라마 형식으로 동아시아권을 공략하는게 가장 나은길이라고 생각이 드네요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07.26 14:53 신고

      제가 너무 많이 가버렸나봐요 ^^;; 동아시아권은 드라마로 확실히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국에 있는 중국인 친구들에게 물어보면 일지매는 거의 실시간으로 번역되어 나오고 중국인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식객 또한 마찬가지고요. 세계적인 소재로 세계로 진출할 길은 없을까요..? 에스퍼맨 심형래씨가 한번 힘써준다면..^^;;; 그래도 국내팬들을 위해서라도 영화로 만들어졌으면 좋겠어요. ^^~!

  4. 글쎄요.. 2008.07.26 16:36

    저도 일지매 재밌게 본 팬이긴 합니다만.. 세계로까지 갈 급은 못된다 봅니다.
    너무 허술한 점이 많아요; 볼거리가 많긴 하지만 액션이나 스토리면에서 너무 허술하구요.
    (슈퍼맨, 배트맨, 스파이더맨 등의 영웅탄생과정은 대놓고 비현실적이라 뭐라 따질 말도
    없게하죠. 그런데 일지매의 훌련기는 '좀도둑 아버지 교육 며칠 받고 최고의 도적 탄생'
    칼교육 1년 받고 '최고의 칼잡이로 거듭나다' 라는건.. 무리가 있죠)

    액션도 훌륭하긴 하지만 준기씨 수준에서 훌륭하단 거지, 아주 좋다 급은 못되구요.
    은채와의 사랑이나, 시후의 은채에 대한 사랑이나 억지스런 경향이 있고,
    이리저리 모자라 보이는 스케일(음주경마사건때.. 인원이 너무 많이 부족하더군요;; 민망할정도로.)


    세계급으로 나가려면 다시 제작해야 할듯 싶습니다

    • BlogIcon TV익사이팅 2008.07.26 17:02 신고

      스토리를 좀 더 다듬는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요? 슈퍼맨이나 배트맨, 스파이더맨등 또한 특별한 것이 세계의 슈퍼히어로로 만들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로빈훗 또한 마찬가지고요. 일지매가 되는 과정은 창작 작품인 만큼 여러가지로 극적요소를 충분히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혹시 드라마를 그냥 영화로 만든다고 이해하신 것은 아니겠지요^^?
      일지매라는 캐릭터를 잘 활용한다면 해외의 슈퍼히어로 못지 않은 영웅이 탄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