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다가 100회 특집을 맞아 여러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표적인 것으로는 미녀들의 남자친구를 공개하는 것과 남성 패널이 여성 패널로 바뀐 것이다. 남자친구를 공개하는 것은 아이템의 한계가 있고, 남자 친구끼리 서로 비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1, 2회 정도는 미녀들의 환호하고 눈물 흘리는 리액션이 자연스럽게 느껴질 수 있으나 계속 반복되다보면 가식적으로 느껴질 수 밖에 없다. 또한 남자친구를 소개하기 껄끄러워 질 수도 있다. 미친소(미녀들의 남자 친구를 소개합니다)는 이벤트성이지 지속적으로 한 코너로 만들기엔 한계가 있는 아이템인 것 같다.

그보다 더 문제가 되는 것은 바로 패널이다. 과감하게 여성 패널로 바꾸었지만, 바꾸고 난 후 미수다의 매력이 더욱 떨어진 것 같다. 솔직히 예전의 남자 패널이 훨씬 더 재미있고, 미수다를 잘 살려주었던 것 같다. 왜 그런지 그 이유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다.


 
1. 1당 100
 

미수다의 성비가 가장 문제가 아닌가 싶다. 우선 미수다에서 남자는 남희석이 유일하다. 미수다에서는 외국인과 한국인의 입장 차이도 있지만, 남자의 입장, 여자의 입장이 나뉘기 일 수이다. 그럴 때 어떤 의견이든 균형을 잡지 못하고 여성 쪽으로 치우치기 마련이다. 어느 쪽이 옳고 그른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로 인해 미수다의 재미가 더욱 반감된다는 것이 문제이다.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그 의견의 합일점을 찾아나가는 재미가 수다속에 있어야 하는데, 한쪽으로 치우쳐 한쪽 의견만 듣게 되고, 한쪽의 의견은 목소리가 작아지니 그것이 문제인 것이다.

남희석 혼자 감당하기에는 너무 벅차다. 최근들어 남희석의 목소리가 작아지는 느낌을 많이 받는데 이는 지지받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남자의 입장은 남자가 대변해야 신뢰성이 있고, 여성의 입장은 여자가 대변해야 신뢰가 생긴다. 남자가 여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무리 해도 이해하는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서로의 입장이 되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수다에서 그동안 남자패널들이 보여주었던 남자를 대변한 이야기들은 수다에 긴장감을 더해주고 미수다의 매력을 더욱 내어주지 않았나 싶다. 패널을 남,여 성비를 맞추어 바꾸어도 긴장감이 덜해질 판에 여성으로 모두 바꾼 것은 너무 큰 모험이 아니었나 싶다.


 
2. 사랑과 질투
 

미수다를 보는 시청자들의 대부분은 남성이 아닐까 싶다. 아무래도 미녀들이 나오다보니 여성보다는 남성이 더 많이 볼 것 같다. 물론 아닐 수도 있지만 상식적으로 그렇게 생각이 든다. 미남들이 나오면 남성보다는 여성들이 더 많이 보듯이 말이다.

남성패널들은 남성 시청자들이 좋아할만한 이야기들을 질문하고 리드해 나갔다. 또한 남성 패널들의 장난끼 섞인 구애로 인해 남여간의 긴장감이 느껴지기도 했다. 하지만 여성 패널로 바뀐 후에는 그런 긴장감은 사라지고, 질투의 팽팽한 신경전만 느껴진다. 남성 패널들이 미녀들에 대해 사랑을 전했다면, 여성 패널들은 미녀들엘 대해 질투를 전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여성 대 여성은 질투의 구도로 갈 수 밖에 없다. 또한 한국 여자 대 외국 여자의 대결 구도가 되기 때문에 더욱 여성들의 질투심은 강해지게 된다. 사랑으로 인한 긴장감은 가슴 설레게 하지만, 질투로 인한 긴장감은 그 자리를 피하고 싶게 만드는 것 같다. 미수다에서 여성 패널들이 주는 긴장감은 사랑보다는 질투에 가깝기에 계속 보고 있기가 껄끄럽다.


 
3. 호응과 수다
 

미수다에 패널이 여성 패널로 바뀜으로 인해 수다가 없어졌다. 미녀들은 가득하지만, 정작에 수다는 없어진 것이다. 위에 쓴 질투와 비슷한 맥락이지만, 여성들끼리 있을 때 미묘한 심리전과 신경전이 또 다른 미녀들이 패널로 옴으로 더욱 말을 아끼게 되는 것이다. 어차피 대본에 의해 하는 것이겠지만, 그래도 좀 더 자연스런 수다가 나오지 않는 것 같다. 서로의 눈치를 보기 바쁘고, 이 말이 저 사람에게 어떻게 들릴 지 신경 쓸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여성 패널들 또한 서로 신경전을 벌이느라 수다를 제대로 이끌지 못하고 붕 뜬 대화만 오고 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또한 호응도 남성 패널이 있을 때와 여성 패널이 있을 때가 확연히 다르게 느껴진다. 남자들은 보통 미녀들이 이야기할 때 본능적으로 호의적이고 잘 듣게 된다. 그래서 리액션이나 호응도 자연스럽고 좋다 하지만 여성 패널들의 경우 리액션이나 호응이 자연스럽지 못하고 오버한다는 느낌이 많이 든다. 그런 점은 여성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반응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미수다에는 여성 패널보다는 남성 패널이 더 잘 어울린다.

만약 미남들의 수다가 있다면 그곳에는 남성 패널보다 여성 패널이 더 잘 어울릴 것이다. 미남들이 수다에 남성 패널이 있다면 그림도 이상할 뿐 아니라, 남자들의 자존심 대결만 더욱 부각될테니 말이다. 또한 호응 또한 자연스럽지 못하고 오버하고 어색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미녀들의 수다에도 동일한 의미로 여성 패널보다는 남성 패널이 더 나은 것 같다. 남성 패널들을 다시 넣으면 미수다의 매력이 한껏 살 지 않을까 싶다.
반응형
  1. BlogIcon archmond 2008.11.26 21:50 신고

    공감합니다...

  2. BlogIcon Iam정원 2008.11.27 13:23 신고

    안녕하세요? 종범님... 저는 여자라서 그런지 여성 패널이 나온 것이 더 나아졌다고 생각합니다. 남성패널들이 필요없다는 뜻은 아닙니다. 물론 남성을 대변할수 있는 남성 패널도 필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 하지만 외국여성들과 한국여성들의 어떠한 한 사건이나 주제에 대해 다른 시각으로 말할수도 있고. 더욱 남성 연예인과 억지스러운 짝짓기 관계맺기를 좀 안좋겠봤거든요. 막 섹시 댄스 막 시키고...자극적인 질문이 오가고. 이상형이 어떠냐는 듯. 나는 어떠냐는 듯. 정말 안좋았어요. 새로운 남성 패널들이 나오면 제작진의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미녀들이 대놓고 차별하고... 그리고 더욱 진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3. glgnal 2008.12.05 22:58

    저도 여자라서 그런지 여성 패널로 바뀐 것이 훨씬 보기 편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예전에 남성 패널들이 나왔을 때는 정말 미안하지만 3류 술집에서 호스티스들과 취객들의 미팅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때가 많았고(특히 남성 패널들이 외국 여성들과 억지스런 짝짓기를 시도하거나 섹시댄스를 시킬 때, 보는 입장에서 굉장히 불쾌할 때가 많았습니다. 여성이라는 성이 상품화당하는 장면을 그대로 목격하는 기분이었거든요), 그보다는 덜하더라도 정말 무슨 미팅 프로그램을 보고 있는 기분이 들 때가 많아서 어쩌다 한두번씩 보고 잘 안보게 되더군요. 남성 패널들과 함께 심봉선씨가 한번 나온 적이 있었지만, 그때도 남성 패널들이 심봉선씨와 외국 미녀들의 대결구도(;;)로 몰아가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역시 불쾌했구요.
    처음 여성 패널로 바뀌었을 때는 확실히 님의 의견대로 한국미녀vs외국미녀의 대결구도로 몰아가려는 느낌이 강해 역시 어딘가 껄끄러운 느낌이 있었습니다만, 횟수가 지날수록 고정패널들과 외국미녀들간의 여성들 특유의 유대감, 자매애 같은 것이 느껴져서 저는 도리어 좋더군요. 참고로 여성vs여성에는 꼭 질투가 개입될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것은 남성분들의 편견입니다. 저는 예전에 저와 다른 여자분 한분을 제외한 다른 멤버는 모두 남자인 모임에서 그런 편견 때문에 엄청나게 거북했던 경험이 있어서(결국 저는 모임 때마다 중간에 다른 학원 핑계로 빠져나가고 다른 여자분은 중간에 그만 두셨습니다. 그분이 빠져버리신 다음에야 제가 나간 뒤에 그 분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알고 정말 많이 미안했지요.... 결국 저도 그만 뒀습니다만...) 너무 여자들은 서로 질투할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시선은 조금... 아니 많이 싫더군요. 어쨋든 여성 패널로 바뀐 뒤에는 저는 도리어 더 미녀들도, 한국 패널들도 더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나누게 된 것 같습니다.
    미녀의 남자친구를 소개합니다 코너는 님의 의견에 동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