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여드름에 좋은 화장품, 크리니크

아닌 여드름으로 꽤나 고생했던 적이있다. 때는 바야흐로 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고등학교 1학년 때를 제외하고 나의 피부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피부였다. 심지어 군대에서도 나의 피부는 검게 그을리지 않고 하얀 피부를 유지하였다. 아프리카에 가서 보름을 씻지 못했을 때도 내 피부는 뽀로지 하나 나지 않았을 정도로 강하고 하얀 피부를 유지하였다. 하지만 2년 전 난 최악의 피부를 경험하게 된다.

경품이란 세상을 알게 된 것이 2년 전이었다. 개인정보 제공하고 경품 응모를 하면 쏠쏠하게 당첨이 되곤 했다. 나는 경품 같은 것 되 본 적이 없다고 생각하다가 우연한 기회에 당첨이 한번 되고 나서는 재미가 들리기 시작했다. 또한 알고보니 지인 중에 경품의 달인이 있어서 그에 자극을 받기도 했다. 지금도 틈틈히 경품 생활을 즐기고 있긴 하지만, 웬만해서는 잘 응모를 안하는 분야가 있는데 바로 화장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품에서 가장 당첨 확률이 높은 것은 아마도 화장품일 것이다. 마케팅도 많이 하고 사람들도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경품 물량도 많고 회원가입만으로도 셈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평소에 스킨, 로션도 잘 안바르던 나는 경품으로 화장품이 꽤 많아지게 되었다. 이름도 알 수 없는 신생기업부터 유명한 브랜드까지 각종 화장품을 얻게 되었고 막연한 생각에 바르면 무조건 좋아지는 줄 알았다. 하지만 무분별한 화장품 사용은 결국 부작용을 불러일으켰다. 뽀로지 같은 것들이 하나씩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피부관리에 대해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여기서 나는 결정적 실수를 하게 된다. 바로 결혼을 앞두고 간 피부 관리실 때문이다. 결혼을 앞두고 난 비싼 피부 관리실을 찾아갔다. 아내와 함께 관리를 받았는데 정말 비싼 곳이었다. 피부에 무엇이 난다는 것 자체에 심한 충격을 받은 상태라 무조건 비싸면 좋은 곳이라 생각되어 갔던 곳이다. 물론 방문기도 살펴보고, 평가 및 여러 요소를 비교하고 간 유명한 곳이었다.

처음에 관리를 받고 나올 때는 얼굴에 광채가 났다. 하지만 조금있으니 오돌 도돌한 것들이 잔뜩나기 시작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횟수를 거듭할수록 심해졌고, 결국 남은 횟수는 포기한 채 돈도 돌려받지 못하고 비싼 피부 관리는 그렇게 끝내버렸다. 대신 아내에게 넘겨 얼굴 관리 외에 등관리나 다른 관리를 울며 겨자 먹기로 하게 되었다.

내 얼굴은 점점 여드름으로 가득차게 되었고, 결혼을 얼마 앞둔 새신랑에게 그것은 큰 충격과 더불어 우울증까지 가져올 정도였다. 그때서야 정신을 차리고 피부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으며, 좋은 한의원을 소개받아 알라딘 시술이라는 것과 한방을 같이 처방받아 결혼하기 전에 모든 여드름을 잡아놓고 화장술의 힘까지 빌어 깨끗한 피부로 결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노원에 있는 노아한의원은 정말 나에게 은인같은 곳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은 무사히 할 수 있었지만, 화장품에 대한 나의 신뢰도는 급격히 낮아졌으며 화장품과 피부에 대해 공부를 하는 계기가 되었다. 우선 화장품은 화학 약품이기 때문에 언제나 주의해야만 한다. 의사는 약을 잘 안먹는다. 특히 복합적으로 약을 먹지 않는데 이유는 화학 성분이 섞여 고유의 작용을 못하고 기타 화학 작용을 약물끼리 하게 됨으로 부작용을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화장품도 마찬가지다. 여러 제품을 섞어 사용하게 되면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화학 작용으로 인한 부작용은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 오랜 시간에 걸쳐 정화를 시켜나가야 한다. 아니면 고가를 들여 박피를 해야 한다.

정확한 지식을 가지고 화장품을 사용해야 하고, 피부의 특징에 따라 적절한 화장품을 사용해야 한다. 피부관리실은 더욱 믿을만하지 못한데 피부관리실은 하나의 제품만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사람마다 피부의 특징이 다 다른데 한가지 제품만으로 테스팅도 안한체 마구 발라버리는 것은 독을 얼굴에 바르는 것과 같다. 피부관리실의 가격차이는 바로 이 화장품의 가격에서 차이가 난다. 의학품이건 화장품이건 화학 물질로 만들어졌고 화학 작용을 하여 부작용을 초래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웬만한 화장품을 다 사용해보았지만, 가장 만족스러웠던 화장품은 크리니크였다. 현재 내가 사용하는 화장품은 DHC와 크리니크 두 종류 뿐이다. DHC는 순해서 자극적이지 않아 좋고, 크리니크는 여드름 피부에 특히 좋은 것 같다. 물론 사람마다 차이야 있겠지만, 나와 아내는 크리니크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크리니크 사용후에 여드름이 많이 사라졋으며 지금은 다시 예전의 좋은 피부로 돌아왔다.

얼마 전 프레스블로그에서 프리미엄 체험으로 크리니크가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신청을 하게 되었고, 제품을 받아보게 되었다. 마침 나에게 필요했던 선크림이었는데 안티에이징까지 된다니 더욱 마음에 들었다. 요즘들어 눈 밑에 주름이 지기 시작해서 아이크림을 발라야 하나 생각하고 있던 참이었기 때문이다. 30살때까지는 괜찮았는데 1살 더 먹었다고 주름이 보이기 시작한다.

크리니크를 받아보았다. 제품의 이름은 크리니크 스킨 서플라이즈 포맨 에이지 디펜스 하이드레이터 SPF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길죠...^^;) 이다. 제품의 외관은 블랙 앤 화이트의 조화로 매우 고급스러웠다. 남성미를 한껏 살린 디자인인 것 같았다. 제품을 한번 발라보았다. 약간 무르고 향이 전혀 없었다. 보습 기능이 있어서 그런지 약간 물렀는데 얼굴에 잘 스며드는 느낌이었고, 바르고 나서 얼굴에 남아있는 것이 없이 촉촉하게 잘 발라졌다. 또한 향이 없는 점은 매우 만족스러웠는데 아무래도 남자 화장품에는 향이 나지 않는 것이 무난하고 사용하기 편한 것 같다.

보습 기능이 있는데도 번들거리지 않고, 안티 에이징에 자외선 차단까지 되어 더욱 간편한 크리니크남성화장품은 여드름 피부나 순한 저자극의 화장품을 원하는 남성들에게 MUSTHAVE아이템이 아닌가 싶다. 또한 남자친구선물추천이나 추천남성화장품으로 좋지 않을까도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logIcon Byeong-jun 2009.02.15 23:07 신고

    저같이 여드름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에게 좋은 정보네요 ^^ 감사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2.18 16:56 신고

      여드름 정말 속상해요. 자신의 피부에 맞는 화장품을 찾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사람마다 반응이 다를 수 있지만, 저와 집사람의 경우는 크리니크가 잘 맞는 것 같아요. ^^

  •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2.18 13:16 신고

    종범님의 얼굴을 처음 보는군요..^^
    써보니 효과가 좀 있으셨나요? 궁금...

    • BlogIcon 이종범 2009.02.18 16:54 신고

      ^^ 꿈꾸는 바다님, 반가워요~!
      얼굴을 공개해서 민망하다는 ^^;;;
      프레스블로그에서 협찬받아 사용해본 리뷰이긴 하지만,
      크리니크에 대한 신뢰가 원래 좀 있었고,
      사용해보니 매우 순하고 부드러운 것 같아요.
      촉촉하기도 하고요.
      화장품의 텁텁한 느낌을 싫어하시는 분들이라면 만족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 이제 효과보단 탈만 안났으면 좋겠어요. ㅎㅎ
      크리니크의 경우는 그런 면에서 부담이 덜 한 것 같아요. 요즘은 외출할 때 꼭 바르고 다닌답니다. ^^

  • '____________' 2009.10.23 19:34

    와 잘생기셨네요 ^^
    피부가 부러워요.. ㅠ ㅠ
    저도 한번 저 제품 사용해봐야겠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