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이승기, 나쁜 남자도 설정?

착한 남자 이승기. 바른 생활 청년으로 알고 있었던 이승기는 그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5년이나 힘든 생활을 했다고 한다. 핸드폰이 없는 이유도, 술을 마시지 않는 이유도 모두 착한 남자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서 였다고 한다. 야심만만에서 그의 그동안 고충에 대한 이야기들은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그렇게 힘들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하였다. 학교에서 절대로 전력질주를 하지 않고, 최근 진학한 대학원에서는 전공 책을 들 때도 제목이 보이도록 잘 들어야 하며, 밥 먹을 때도 말아먹거나 밥, 국 그릇을 절대로 들어서는 안되는 여러 행동을 제어하며 이미지 관리를 해 왔던 것이다.

자기 전과 아침에는 무조건 세수를 하고, 아침 밥은 꼭 먹어야 하는 바른 생활 청년 이승기는 그동안의 이미지가 모두 노력에 의해 만들어진 설정이었다는 것을 밝힌 것이다. 그리고보니 1박 2일에서도 그런 모습을 보았다. 친구 특집에서 이승기는 아침 식사 복불복을 하는 과정에서 제작진이 화살표를 잘못 올려놓아서 엉뚱한 곳을 헤매다가 지게 되었다. 친구에게 아침 밥도 못주고, 아침부터 엉뚱한 곳을 헤매게 만든 제작진을 향해 분노를 터트리는데 그 과정에서 평소의 이승기와는 약간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건들 건들하며 주머니에 손을 넣고, 짝다리를 짚으며 "부셔버릴꺼야!"를 외치며 시니컬하게 분노하던 그의 모습은 약간 낯설기도 하면서 인간적인 모습으로 다가오기도 했다. 친구를 위해 분명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고, 제작진의 어쩔 수 없다는 발언에 화가 날 만도 하다. 강호동은 이승기가 변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누가 보아도 이승기가 더 이상 착한 남자를 고집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다. 때로는 나쁜 남자로 비춰지기도 했다.

그런데 아뿔사. 새로 시작한 이승기 주연의 "찬란한 유산"에서 이승기의 그런 모습이 그대로 나오는 것이 아닌가? 찬란한 유산에서 선우환역을 맡은 이승기는 그 드라마에서 완전 나쁜 남자이다. 고은성(한효주)를 향해 술값을 내라고 하고, 가방을 돌려주지 않으며, 핸드폰을 발로 밟는 등 나쁜 일을 일삼고, 부잣집 아들로 할머니와 트러블이 많은 사연있는 삐뚤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미워도 다시 한번의 이민수나 꽃보다 남자의 구준표같은 느낌인 선우환은 요즘 트렌드인 나쁜 남자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착한 남자 이승기가 나쁜 남자 역할을 하니 약간 낯설기도 했지만, 그 동안 야심만만과 1박 2일등에서 보여주었던 행동들과 자연스럽게 매치되면서 나쁜 남자의 캐릭터가 동떨어지게 느끼지지는 않았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승기가 5년 동안 지켜왔던 착한 남자 이미지를 갑자기 던져버린 것이 이상하다. 그렇게 어렵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온 착한 남자 이미지를 왜 폭로하고 전혀 반대의 나쁜 남자로 되려 했던 것인지 이해가 된다.

아마도 새로운 드라마 "찬란한 유산"을 염두해 둔 새로운 이미지 관리가 아닌가 싶다. 그 덕분인지 '찬란한 유산'에 이승기 효과는 시청률로 나타났고, 순조로운 출발을 하고 있다. 스토리나 다른 배우들의 연기력도 좋긴 하지만, 이승기의 나쁜 남자 변신은 유독 눈에 들어왔다.

저번에는 1박 2일에서 찬란한 유산을 촬영하다 바로 분장을 그대로 한 채 오기도 했다. 예전에 돌아온 일지매의 주연을 맡았을 때는 1박 2일에서 덤블링을 했던 기억도 난다. 물론 돌아온 일지매는 일본 촬영까지 하고 정일우로 바뀌긴 했지만 말이다.

이승기가 그동안 착한 남자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자기 자신이 아닌 모습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정말 힘들 것 같기도 하다. 최근 초난강이 알몸으로 공원을 활보한 사건 또한 이런 콤플렉스가 쌓여서 터진 일이 아닌가 싶다. 유재석도 이와 비슷한 상황에 놓여있고, 이승기도 이런 착한 남자를 대표하는 사람 중 한명이었다. 나쁜 남자가 설정이 아닌 착한 남자 이미지 만들기가 너무 힘들어서 이제 벗어던지려는 시도일 수도 있다.

분명한 것은 이승기는 이미지 관리의 천재이다. 자신의 모습을 착하게 때로는 나쁘게 보이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노력과 전략이 많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도 이승기와 그의 소속사 직원들은 어떤 포지셔닝을 가지고 나아갈 것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을 것 같다. 자신을 그만큼 잘 관리하고 만들어 나간다는 것이 참 놀랍고 대단하다는 생각도 든다.

이제는 나쁜 남자 이승기, 아니 선우환으로 찬란한 연기를 펼칠 이승기가 어떻게 나아갈 지 기대가 된다. 1박 2일에서는 어떤 캐릭터로 나아갈지도 말이다. 이제 1박 2일에 착한 이미지는 김C밖에 안 남았는데, 김C가 덕분에 인기를 좀 끌지 않을까 생각이 들기도 한다. 남자의 변신은 무죄일까? ^^;
  • 시류에 2009.04.30 09:06

    휩쓸릴까 핸드폰도 없이 연예생활 하고 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어린 나이에 자기 관리도 철저해서인지 인기에 비해 흔한 스캔들 한번 없는 것도 신기하고..늘 건전하고 성실한 이미지였는데 짝다리로 건들건들 할 때 정말 웃겼습니다~ㅋㅋ..연기도 열심히 해서 인정받길 바라네요^^

    • BlogIcon 이종범 2009.04.30 09:14 신고

      이미지 관리는 또한 자기 관리가 그만큼 뛰어나다는 것 같습니다. 착한 남자 이미지를 만들 정도면 나쁜 남자 이미지도 잘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나저나 예능이면 예능,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외모면 외모, 공부면 공부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이승기는 완전 엄친아네요... ^^;;

  • BlogIcon 머니야 2009.04.30 10:01

    대략 주위여자분들 의견을 종합(?)해보면..
    이승기는 그닥 매력도 없지만 그닥 싫은 구석도 없는것 같이
    두리뭉실한것 같더군요..
    얇게 길게 갈수있는 캐릭일까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4.30 10:23 신고

      머니야님~ ㅎㅎ 이제 나쁜 남자까지 가미했으니 더 인기가 많아지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얇고 길게~~"라는 표현이 재미있네요 ㅎㅎㅎ

  • 이승기 2009.04.30 12:20

    어린 나이에 그런 노력을 하고 실천한다는게 대단한거 같아요...근데 아무리 이미지 관리라고 하지만 밑바탕이 착하지 않고서는 절대 할수 없는 일이지요...저번주 1박에서의 모습은 나쁜 남자라기 보다는 순간 욱한거 같더군요...제작진이 잘못해놓고 미안함 보다는 약올리는 말을 하고 강호동씨까지 편들어주기는 커녕 변했다는둥 그런 말을 하니 제대로 화난듯 했어요...다른 맴버들은 자주 했던 행동도 바른 이미지 이승기가 하면 사람들은 놀라는듯...암튼 이승기는 모든일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라 뭘해도 성공할듯한 청년이예요

  • BlogIcon 흑사과 2009.04.30 13:12 신고

    저는 언젠간 터질거라고 생각해왔던걸까요? 예상하고 있었거든요. 항상 이승기씨 볼때마다 저거 언젠간 터진다고 생각해왔거든요. 참는게 능사는 아니죠, 예전에는 그랬겠지만. 모든일에 최선을 다한다. 이거 생각보다 어렵거든요^^; 이승기씨 대단해요^^

  • 1박2일 팬 2009.04.30 14:08

    이승기씨도 사람인데 욱하지 않겠습니까. 단지 그것이 절친의 앞에서 너무 편하니까. 터진것이 아닌가 합니다. 하지마 매사에 열심히 일하고 활동하는 이승기씨의 모습에 박수를 칠뿐입니다.
    참고로 야신만만에서 승기연못에 빠졌을 때에.. 그 기분 정말 공감합니다.
    저라도 강호동씨 멱살을 잡고 왜 빠질 것 뻔이 아는데 밀어 넜냐고 할 것 같네요.

  • 이승기의 올바른 방향설정 2009.04.30 14:36

    이승기는 정말 이미지메이킹의 천재같아요.
    착한 본성이 바탕에도 있겠지만 이승기에게는 이런 이미지가 가장 최선일 것 같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이승기에게는 착한 매력, 바른 매력은 있지만
    섹시하다거나 성적매력은 가히 제로로 볼만큼 없어 보이거든요.
    주변 사람들 반응을 보아도 이승기하면 그냥 착한 연예인, 똑똑한 연예인 정도이지
    이승기에게 남자다움을, 섹시함을 연상하지는 않거든요.
    음 뭐라고 해야하는지.... 소지섭, 강지환, 이준기 뭐 등등 여러 배우들에게
    느껴지는 무언가 이승기에게는 느껴지지 않는다...
    뭐 개인적으로 그렇다구요. 하지만 이승기는 누구와는 비교할 수 없는
    특별한 캐릭터(뭐라고 말해야 할지..)라고 생각합니다.

  • 지니가다 2009.05.03 02:03

    어린 나이에 그만큼 관리를 할수있다는게 ,진정 프로일뿐이지요, 부럽, 역시 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