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선덕여왕, 박수진 발연기의 득과 실

선덕여왕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되었던 것은 고현정도 아니고 이요원도 아닌 바로 박수진이었다. 슈가의 박수진이 언제 연기자로 데뷔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녀의 연기는 선덕여왕을 학예회 수준으로 전락시켰다. 1회에서의 발연기로 많은 논란이 되더니 2회에서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솔직히 호평이라기까지 할 것은 없다. 출산 장면이라 몇마디 대사도 없었기 때문이다. 호평이라던 기사의 내용도 매우 짧고 간단하여 홍보용 기사가 아니었나 싶다.

하지만 과정이 어떠했든 박수진은 선덕여왕의 최대 후광 효과를 얻었다고 할만하다. 비록 발연기로 알려지긴 했지만, 그녀의 이름은 확실히 알렸기 때문이다. 솔직히 연기는 하면 할수록 늘기 때문에 그렇게 걱정할 거리는 아니다. 더구나 아직 2회까지 밖에 하지 않았고, 대사도 몇 마디 없었다. 물론 아무리 해도 발연기를 벗어날 수 없는 연기자도 간혹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고, 시청자들은 그 연기에 익숙해지게 된다. (정정합니다. 박수진씨는 2회까지 밖에 안나온다고 하네요. ^^;; 마야부인 아역으로 나오는 것이라 앞으로는 안나올 듯 합니다.)

박수진의 발연기는 연기도 연기지만 발성에 문제가 있다. 나름 가수 출신인데 발성이 너무 약하다. 발음도 부정확하고, 마치 국어책을 읽는 듯한 발성 때문에 발연기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 같다. 많은 제작비를 들여 만든 대작 드라마에 박수진을 캐스팅한 이유(2회까지 밖에 안나와서 그랬군요. ㅠㅜ)를 모르겠지만, 이유가 있으니 넣었으리라 생각하고 만다.



과연 박수진의 발연기는 선덕여왕에게 득일까, 실일까?

솔직히 박수진의 비중이 크지 않기에 선덕여왕에 끼칠 영향력은 매우 적다. 비중이 적다기보다 고현정, 이요원, 박예진의 주연들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박수진의 연기 정도는 어느 정도 묻힐 수 있을 것도 같다. 하지만 하얀 도화지에 작은 점 하나가 눈에 띄듯 고현정과 이순재, 정웅인등 연기파 배우들 사이에 박수진은 눈에 잘 띄인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박수진의 발연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으론 박수진의 발연기는 선덕여왕에게 득이 되지 않을까 싶다. 만약 박수진이 연기를 어느 정도 했다면 아마도 다른 연기자들에게 묻혀 그 이름조차 알리지 못하고 그냥 마야 부인으로 끝났을 수 있었겠지만 ,연기를 아예 못함으로 돋보이게 되어 박수진이란 이름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비록 발연기로 찍히긴 했지만, 이름을 알렸기에 박수진에게는 우선 득이다.

선덕여왕에도 마케팅을 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해주었으니 득이 아닐까 싶다. 현재 시작하는 단계이고, 시청률을 초반에 잡아야 고정 시청자들을 만들 수 있다. 그리고 지금 자명고는 조기조영으로 흔들리고, 남자 이야기도 힘을 못쓰고 있기에 시청률을 끌어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지금은 마케팅 하나가 아쉬울 때인데 박수진으로 인해 선덕여왕을 좀 더 알릴 수 있었기에 득이 되는 것 같다.


오히려 고현정 효과보다 박수진 효과가 더 컸을지도 모른다. 이요원과 박예진, 엄태웅이 아역들을 거치고 나서야 나오기 때문에 마케팅적 면에 있어서 고현정만으로는 역부족이었을 수 있었는데, 예상 외로 박수진이 이슈가 됨으로 선덕여왕은 노이즈마케팅 비슷한 효과를 얻게 된 것이라 생각된다.

또한 에덴의 동쪽에서 주연이었던 이연희도 발연기의 대표주자였지만, 성공적으로 에덴의 동쪽을 마쳤다. 마지막까지 전혀 연기가 나아지지 않고 손발이 오그라들게 만들었지만, 그래도 에덴의 동쪽은 해외 수출까지 성공적으로 해냈다.

박수진은 주연도 아니고 조연이기 때문에 선덕여왕에 큰 영향은 미치지 않겠지만, 그래도 계속 지속된다면 시청자들의 비난을 피해가긴 힘들 것이다. 또한 작품성에 있어서도 완성도가 떨어지게 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박수진의 발연기는 초반에는 득이 될지 모르겠지만, 후반에는 독이 될 수 있다. (이제 더 이상 나오지 않기에 독이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 지켜보아야 알겠지만, 사람들은 박수진의 연기력에 집중할 것이 분명하고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앞으로의 연기생활에도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연희 정도의 비쥬얼이 아니면 발연기로 오래 살아남기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박수진은 어떻해서든 선덕여왕 안에서 자신의 나아진 연기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더 이상 기회가 없겠네요...)

선덕여왕을 보며 박수진의 연기가 눈에 거슬리기는 하지만, 그 어렵다는 사극이니만큼 어느 정도 이해가 되기도 한다. 자명고의 정려원은 아예 사극을 현대극으로 만들어버렸을 정도이니 말이다. 연기파 배우 박예진도 패떴을 포기했어야 할만큼 어려운 사극이니 박수진의 연기에 대해 조금은 열린 마음이 생기는 것 같다. 이번 기회에 연기에 올인하여 가수 박수진이 아닌 배우 박수진으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하기를 기대해본다. (더 이상 기회가 없기에 안타깝습니다. 다음 드라마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주길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parama 2009.05.28 08:42

    TV익사이팅 님 죄송합니다~ 트랙백을 아침에 걸었는데...제글을 보니 절반이상이 날아가버려서 다시 글을 작성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니 글을 삭제하지 말고 수정했어야 하는데... 어리석었네요...어쨌거나 그래서 트랙백을 두개나 걸게 되었습니다~ 죄송해요... 맨처음에 걸린 트랙백은 삭제해주시면 더 감사하구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28 10:26 신고

      아니에요. ^^ 글이 날아가서 속상하시겠어요. 저도 그런 경험이 많아서... ㅎㅎㅎ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박수진씨 2회까지 밖에 안나온다니 박수진씨에게 선덕여왕은 무조건 득이었던 것 같습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동쪽의에덴 2009.05.28 09:15

    글의 내용을 보니 앞으로도 나오는 것처럼 쓰셨는데 제가 기사에서 본 바로는 2회까지 밖에 안 나오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어찌되었던 것 2회에 나온 것 치고는 이름은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된 것 같기는 하네요..

    • BlogIcon 이종범 2009.05.28 10:28 신고

      아... 감사합니다. 큰일 날 뻔 했군요. 글을 전체적으로 수정하기는 힘들 것 같아서 빨간팬 수정 작업을 ^^;; 했습니다. 그나저나 정말 이름을 알리는데는 성공했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sky~ 2009.05.28 09:28 신고

    흠.. 그런데 저처자는 누구예요.. ㅎㅎ;;

  • BlogIcon 그렇지만 2009.05.28 12:34

    에덴의 동쪽이 외국에서 성공했나요? 팔았다는 이야기는 들은거같은데 반응이 좋다는 이야기는 못들은듯해서

    이연희씨를 보면 박수진씨가 2회가 아니라 200회까지 갔어도 나아졌을꺼란 기대를 못하겠습니다.
    외국사람들이 한국말을 잘 모른다고 연기력에 상관없이 얼굴보고 뽑았다는 생각이 들정도였으니...

    일딴 이름을 알린건 좋지만 발연기라는 오명(?)을 쓴 이상 다음 작품을 선택하는데 큰 걸림돌이 될듯한데요. 노이즈마케팅도 당당하게 하는 막장방송이 많아서 괜찮을랑가

    • BlogIcon 이종범 2009.05.28 12:55 신고

      글쎄... 제가 아는 중국인 친구들은 대부분 봤더라고요. 물론 재미있다기보다는 내용에 대해 의문을 재기했지만 말이죠. ㅎㅎ
      박수진씨가 2회까지 나온 것이 오히려 득일 수도 있겠어요. 2회까지 나오는 줄은 정말 몰랐네요...^^;;;

  • 젠장 2010.08.11 01:03

    연기 잘하더만 ...천만번 사랑해에도 나왔는데 뭔 헛소린지

  • 젠장 2010.08.11 01:04

    연기 잘하더만 ...천만번 사랑해에도 나왔는데 뭔 헛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