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김선아의 닭살애교, 김아중의 바보개그

드디어 진정한 라이벌전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신데렐라맨이 종영을 하면서 시티홀과 그바보의 진검 승부가 시작될 전망이다. 신데렐라맨은 기대를 져버리고 허무한 결말로 그나마 좋아했던 팬들을 실망시켜 타 드라마로 깔끔하게 이탈시켰고, 후속작인 트리플은 신데렐라맨 효과를 얻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제 본격적인 절정으로 들어가게 된 시티홀과 그바보는 최고로 재미있는 부분으로 들어가고 있다. 시티홀에서는 신미래가 시장에 당선되어 인주시를 바꾸고 공무원 세계를 뒤흔들 스토리가 기다리고 있다. 첫 시장 출근날부터 왕따를 당하고 시청이전 문제를 백지화하겠다고 나서자 국장급들이 모두 사표를 들고 나온다.


과거 부정부패와 신미래의 싸움이 흥미진진해질 것 같다. 특히 이 부분이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이유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꼬집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깡패시켜서 계란과 토마토 던지는 무력을 사용하고, 보도블럭 갈고 다리 놓아 뒤로 비자금 빼돌리고, 국장끼리 똘똘 뭉쳐 자신들의 권력을 남용하는 이런 일들은 현실과 매우 잘 오버랩되고 있기 때문이다.

촛불 들었다고 물대포 쏘고, 구타하고, 잡아 넣고, 멀쩡한 땅에 운하를 만들겠다는 것이나 권력을 남용하여 사람을 사지로 몰아넣는 일들이 신미래에 의해 어떻게 비꼬아지고 속 시원하게 될 지 기대가 된다. 이런 중요한 시기에 시티홀의 또 하나의 재미를 가져다주는 것은 김선아의 닭살 애교 작렬이다. 정말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잠시 음소거를 하게 만드는 김선아의 닭살 멘트들은 삼순이의 뻔뻔한 얼굴을 떠올리게 하며 웃음과 재미를 주고 있다. 코맹맹이 소리로 혀 짧은 말을 내뱉으며 여배우로서 철저히 망가지며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김선아의 닭살 애교는 차승원의 능구렁이같은 모습과 함께 환상의 콤비를 이룬다.


지금까지 시티홀이 수목드라마의 1위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도 차승원-김선아 커플 때문이다. 경쟁작을 통틀어 이처럼 잘 어울리는 커플은 없기 때문인데, 차승원과 김선아의 평소 코믹 이미지는 시티홀의 작가에 의해 극대화되고 있다. 게다가 김선아의 닭살 애교까지 곁들어지면서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신미래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그바보의 추격도 만만치 않다. 황정민을 앞세운 그바보는 황정민의 연기가 아까울 정도로 김아중의 연기가 안습이었다. 황정민은 차승원과 맨투맨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나 김아중이 김선아게 밀려서 커플 경쟁에서 뒤쳐지게 된 것이다.

그렇지만 김아중의 반격이 시작되었다. 한지수는 구동백의 2번째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10번 구동백을 웃기기로 한다. 10번 구동백을 웃기기 위해 뻘짓을 감행한다. 눈을 감고 싶게 만드는 김아중의 썰렁개그와 망가지는 개그는 한지수와 구동백을 더 가깝게 연결해주어 환상의 커플이 될 수 있다는 조짐을 가져다 주었기 때문이다.

비슷한 스토리의 스타의 연인에서는 최지우의 포스가 너무 강하였다. 최고로 아름답고 유명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오랜만에 컴백한 최지우를 띄워주기 위해 온갖 방법을 다 사용했었는데 그 결과 시청률 참패라는 쓴물을 마셔야 했다.


그바보에서는 한지수의 포스가 낮았고, 구동백에 좀 더 집중하였다. 그 결과 수목드라마 2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제 한지수를 망가뜨림으로 수목드라마 1위 자리를 노리고 있다. 그바보의 내용도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기 때문이다. 구동백이 한지수에게 자신의 사랑을 고백하게 되고, 구동백과 한지수의 사랑이 이제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들이 펼칠 유치찬란뽕짝인 알콩달콩 사랑이 진행될수록 시청률은 점점 올라갈 것이다. 구동백의 3번째 소원 전까지 말이다.

그바보는 신데렐라맨 시청자들을 지금 끌고와야 시티홀과 진검승부를 낼 수 있다. 그리고 그러기 위해서는 김선아에 필적할수 있는 김아중을 만들어야 한다. 바보 개그도 불사하는 김아중의 망가짐은 그바보를 더욱 인기있게 만들어줄 것이고, 그렇게 유입된 시청자들은 황정민의 연기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이제 수목드라마의 핵심은 누가 더 웃기느냐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김선아가 더 닭살스러울수록, 김아중이 더 바보스러울수록 수목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은 높아지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