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시티홀 PPL의 최대 수혜자는 노라조

시티홀은 PPL의 천재이다. 물 흐르 듯 자연스럽게 광고하는 제품들을 보고 있으면 저것이 광고인지, 스토리인지 헷갈릴 정도이다. PPL은 제품 간접 광고(Product Placement)로 드라마를 협찬해주는 제품들이 노출되게 하여 간접적으로 광고를 하는 것을 말한다. 보통 PPL이 많으면 극의 흐름을 방해하고 제품 홍보에만 열중하는 이미지를 갖게 만들어 안좋은 평판을 얻기 마련이다. 하지만 너무 눈에 띄게 하지 않거나 아예 눈에 띄게 한다면 스토리와 잘 맞아 떨어져 상생의 묘를 얻는 경우도 많다.

내조의 여왕에서는 청정원이 그러했는데, 퀸즈푸드는 청정원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고 퀸즈푸드 안에는 수많은 청정원 관련 광고들이 줄기차게 나온데다 아예 스토리에 천연 조미료 개발 이야기를 넣음으로 청정원에 대한 광고를 제대로 했다. 하지만 극의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게 잘 넣음으로 인해 내조의 여왕도 인기를 얻고 청정원도 광고 효과를 극대화 했기에 서로 상생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주말의 최고 인기 드라마인 찬란한 유산도 PPL을 잘 활용하는 드라마 중 하나이다. 찬란한 유산도 아예 스토리를 PPL을 염두해두고 만들었는데 바로 신선설농탕이다. 제작지원을 했다고 하는데, 아예 찬란한 유산 이야기가 신선설농탕의 기업 이야기인 것처럼 만들어졌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기업, 그리고 맛과 기업 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기도 했다. 찬란한 유산을 아예 신선설농탕 사내 자료로 사용해도 될 정도인 것 같다. 신선설농탕도 중앙공급시스템이나 공장 내부를 공개함으로 찬란한 유산에 소재와 장소를 제공해주는 상생의 효과를 가져오기도 했다. 찬란한 유산을 보고 있으면 나부터도 신선설농탕에 가서 설렁탕 한그릇을 먹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할 정도이다.

반면 신데렐라맨은 위와 같은 효과를 노리고 SOUP을 소피아로 바꾸어 내보내었다. 동대문 시장까지 들먹이며 SOUP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지만, 스토리와 동떨어지는 내용의 PPL이 많아서 오히려 인상이 찌푸려질 정도였다. 마지막에는 아예 대놓고 신상 홍보를 하고 있으니 보는 내내 불편하기도 했다.


PPL에 대한 의견은 다양할 것 같다. 기본적으로 안좋은 인상을 먼저 갖기 마련이겠지만, 제작사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그 많은 제작비를 충당하고 이득을 보기 위해서는 적절한 타협과 협상이 필요하다. 그래서 적당한 선에서 PPL은 용납할만하다. 반면 과유불급이라고 너무 많은 PPL로 인해 극 몰입도에 악영향을 끼친다면 해가 될 것이다.

시티홀은 PPL을 가장 멋드러지게 하는 드라마인 것 같다. 각 요소마다 적절히 배치하여 코믹한 캐릭터와 결합함으로 약간 튀는 PPL도 자연스럽게 넘어가곤 한다. 엊그제도 청소기 광고가 눈에 띄게 튀었지만, 신미래의 코믹 캐릭터로 자연스레 넘어가기도 했다. 게다가 이어지는 치킨과 핸드폰, 한우 설렁탕등 스트레이트 PPL이 계속 되었지만 별 어색함 없이 신미래의 시장 적응하라는 스토리에 집중시킬 수 있었다.

시티홀 속에 수많은 PPL이 존재하지만, 그 중에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것은 아마도 노라조가 아닐까 싶다. 시장 선거 때부터 선거 주제가로 불려왔던 노라조의 슈퍼맨은 이번에 조국의 선거 주제가로 쓰이고 있다. 이번에는 아예 노라조가 직접 부른 것 같았다. 노라조의 슈퍼맨은 선거 주제가로 완전히 딱 잘 어울렸다. 게다가 노라조의 코믹한 캐릭터가 시티홀의 코믹한 이미지와 잘 맞아 떨어진다.


PPL까지는 아니고 협조 정도였겠지만, 그래도 앞으로 노라조에게 올 이득을 생각해본다면 PPL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앞으로 선거를 할 때 분명 이 노라조의 슈퍼맨은 선거 유세 주제가로 깨나 인기를 끌 것이기 때문이다. 학교 회장 선거부터 대통령 선거까지 아마도 수년간 각종 선거에 최고 인기 주제가가 될 것 같기도 하다.

시티홀에서 조국의 이미지는 스마트하고, 학벌 좋고, 외모도 훤칠하고, 성격도 좋고, 10급 공무원을 시장에 올릴 만큼 능력도 출중하고, 시장과 연애를 할 정도로 순수함을 가지고 있으며, 게다가 대통령을 만든 거물의 숨겨놓은 아들이라나 뭐라나... ^^; 조국은 정치인으로서 가장 이상적이고 멋진 캐릭터이고 시티홀의 주인공이다. 그리고 그가 내세운 선거 주제가가 바로 노라조의 슈퍼맨이다. 자연스럽게 선거 때 노라조의 슈퍼맨을 사용하는 후보는 조국의 이미지를 그대로 가져갈 수 있게 될 것이고 이는 노라조에게는 호재일 것이다.

또한 오늘부터 노라조가 콘서트를 한다. 그 이름도 재미있는 아이스크림 갈라진 쇼이다. 이로서 콘서트까지 홍보할 수 있게 되었으니 노라조로서도 1거 3득의 효과를 가져온 것이다. 노라조는 2009/01/10 - [채널4 : 최신 이슈] - 노라조 악플 대처로 급호감 글에서도 썼듯 현명한 악플 대처로 더 많은 인기를 얻기도 했다. 한동안 그 글을 쓰고 노라조 악플로 검색해 들어온 분들이 꽤 많았으니 노라조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다.

PPL의 천재 시티홀에 앞으로도 PPL이 많이 나오긴 하겠지만, 노라조 PPL처럼 극 속에 잘 스며들어가 몰입도를 헤치지 않으면서 드라마와 광고주만 이 아닌 시청자까지도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잘 열어 갔으면 좋겠다. 수목드라마의 강자를 차지하고 있는 시티홀이 앞으로 어떻게 PPL을 진행해나갈지도 매우 기대가 된다. 그리고 노라조의 슈퍼맨이 선거 때 얼마나 많이 쓰일지도 기대가 된다. 노라조, 시티홀, 화이팅!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BlogIcon 토토 2009.06.12 10:28

    이제 그러려니 하고 지나치게 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0:59 신고

      어쩔 수 없는 것이긴 하겠지만, 그래도 너무 튀게 하지는 않았으면 해요. 극의 흐름이 끊길 정도로 말이죠. 그사세를 보며 PPL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작가의 고통도 알게 되었습니다. ^^

  • BlogIcon 오르딘 2009.06.12 10:30 신고

    글씨가 조금 눈이 아프네요;;
    제 인터넷환경의 문제인가요??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1:03 신고

      가끔 글씨가 작게 보이신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세요. 아마도 제 블로그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블로그 제일 상단 스킨 부분에 "글씨 크기->크게/작게"라는 글을 적어놓어요. 혹시 안보이시면 "크게"를, 너무 크면 "작게"를 눌러서 조절하시면 시원하게 보실 수 있으실 거예요. 혹시라도 그래도 해결이 안된다면 댓글 남겨주세요 ^^
      제 블로그 뿐 아니라 다른 사이트들도 마찬가지로 글씨 크기가 작게 나온다면 파이어폭스의 경우 "보기>글씨크기 조정"에서 조절하시면 되시고요, 익스플러워의 경우 "페이지>텍스트 크기"에서 조절하시면 되실거예요. ^^*

  • 슈퍼맨 마니 나왔었는데 2009.06.12 10:41

    4월 보궐선거때 슈퍼맨 마니 나왔었는데... 교육감 선거 할때도 마니 나왔었고... 쫌 늦네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1:04 신고

      아.. 그랬었군요. 시티홀에서 또 다시 많은 홍보가 되었으니 앞으로 선거 때도 많이 사용되지 않을까 싶어요. 슈퍼맨이 가사도 그렇고 리듬도 그렇고 딱 좋은 것 같아요 ^^

  • 오호라 2009.06.12 11:19

    즐거운 노라조... 팍팍 좀 떴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오르딘 2009.06.12 12:39 신고

    블로그 상단의 크게 작게 기능 신기하네요 ㅋ
    조금 나아지긴 했는데 댓글의 글씨는 그대로네요;;
    글씨체의 문제 같아요~ㅜ
    다른 블로그도 이런 글씨체를 쓰는데 보기가 힘들더라구요;;
    제 컴퓨터의 해상도 문제일수도 있겠지만 글씨에 'ㅔ' 가 있으면 ㅓ 부분의 l는 두껍고 뒷부분의 l는 얇게 나와서 글씨 읽기가 좀 힘들어요~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4:01 신고

      아.. 제가 맑은 고딕으로 설정했었는데, 그게 문제였군요. 가독성을 높여볼까 해서 맑은 고딕으로 했는데 오히려 독이 되었네요 ㅠㅜ 다시 원래대로 수정해두었습니다. 이제 잘 보이실거예요. ^^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__)

    • BlogIcon 오르딘 2009.06.12 14:04 신고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티키티키 2009.06.12 13:29

    오르딘//그럴땐,,글씨체 지원도가 떨어지는 파이어폭스나 구글크롬을 써보세요,,온갖 보기 힘든 커스텀 글씨체들 모두 맑은 고딕(혹은 돋움체같은)체로 아주 눈에 편하게 잘보이네요,,^^;;ㅎㅎ

    아,,그나저나 이말 할려고 한게 아니고
    글 잘읽었습니다^^

    • BlogIcon 오르딘 2009.06.12 14:02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xp의 경우에는 글꼴의 가장자리를 다듬는 클리어 타입이
      자동으로 설정되어 있지않아서 설정해줘야한다네요.
      이제 완전 해결~! ㅋ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4:03 신고

      저도 파이어폭스를 쓰고 있어서 잘 몰랐네요. 맑은 고딕으로 설정해두었었는데 문제점이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 BlogIcon 북풍 2009.06.12 14:04

    개인적으로는 PPL을 부정적으로만은 보지 않습니다.
    말씀 하신 것 처럼 시티홀의 경우는 PPL을 적절히 배치하고 잘 사용 하는것 같아서 저건 어떤 광고일까 찾는 재미도 있더군요
    물론 극의 흐름과 상관없는 PPL은 짜증만 유발하지만요 ^^;;

    극의 흐름에 방해를 줄 정도만 아니라면 양쪽 모두에게 좋은 일이니 나쁘다고만은 볼 수 없습니다
    전 오히려 정식 후원을 받으면서도 멕시카나 치킨을 멕시코와 나 라고 하거나 버거킹을 버킹검으로 하는게 이상하다고 생각 되더군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7:59 신고

      ㅎㅎㅎ 멕시코와 나, 버킹검. 원래 상호를 직접적으로 사용할 수 없으니 그런 이름으로 하겠지만, 오히려 이것을 더 재미있는 이름으로 바꾼 시티홀의 센스가 돋보이네요. 전혀 다른 이름도 아니고 재미있으면서 원래 상호가 생각나게 하니 말이죠 ^^

  • 저울한개 2009.06.12 15:59

    저런 드라마삽입으로 뜬 가수중 기억에 남는게 어렸을적 만화 주제가를 주로 부르신 김국환님이 계신데ㅋ 사랑의 뭐길래에서 김혜자님께서 극중 구입하고 자주 흘러나와서 유명해졌는데ㅋ
    드라마에서 너무 과도하지만 않는다면 좋겠지만 요즘은 너무 노골적으로 광고하는게 많아져서 좀 거북하던데

    • BlogIcon 이종범 2009.06.12 18:00 신고

      아! 타타타의 김국환님 말씀이죠? 접시를 깨자..맞나요^^? 숏돌이도 부르시고, 참 좋아했는데 말이죠. 요즘은 무엇을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