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무한도전> ´숫돌 역할´ 길…반대여론 잠재울까?

이종범 2009. 6. 13. 12:37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은 한번 멤버를 결정하면 잘 바꾸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기존 멤버인 하하가 공익근무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집해제가 될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데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정준하까지 끌어안으면서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정형돈의 경우, 웃기지 않는 개그맨이라는 색다른 콘셉트가 주어질 정도. 개그맨으로서 치명적 약점이 될 수 있는 부분까지도 장점으로 승화시키는 게 <무한도전>의 힘이자, 의리를 중시하는 그들만의 방식인지도 모른다.

◇ 길의 투입을 놓고 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논란이 일고 있지만, 일부 팬들은 그를 ´숫돌´에 비유하며 <무한도전> 합류를 반기고 있다. ⓒ MBC

그렇다고 <무한도전>의 새 멤버가 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최고의 인기를 수년째 유지하고 있는 프로그램답게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야만 멤버로서 자리 잡을 수 있다.

제7의 멤버로 사실상 자리 잡은 전진이 그랬고, 제8의 멤버로 시험대에 오른 길 역시 마찬가지다.

길의 경우, 전진과는 달리 많은 반발에 부딪치고 있어 방송가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무한도전>의 일부 팬들은 길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고, 길이 들어오면서 누군가가 하차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심지어 채널을 돌려버리겠다는 극단적인 반응까지도 나온다.

그러나 프로그램이 더욱 재미있고 풍성해졌다며 길의 투입을 찬성하는 팬들도 많다. 김태호PD 또한 이런 이유로 길을 계속 투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팬들은 길이 들어옴으로 인해 다른 멤버들의 캐릭터가 살아났다는 뜻에서 길을 ´숫돌´에 비유한다.

칼의 날을 세울 때 사용하는 숫돌은 길의 캐릭터를 그대로 설명해준다. 길은 다른 멤버들의 울퉁불퉁한 부분을 효과적으로 받아주며 다른 멤버의 캐릭터를 살려주고 있기 때문.

현재까지 나온 길의 모습은 대부분 진행자의 모습이었다. 카메라 언저리에서 특이한 복장으로 미션을 들고 나와 전해주는 모습은 유재석과도 닮았다.

다른 점이 있다면 유재석은 카메라 가운데서 진행하고 길은 언저리에서 진행한다는 것. 길이 진행에 일부 가담함으로써 유재석은 자신의 캐릭터를 구축하는 데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박명수 또한 유재석의 캐릭터가 살아나면 2인자로서의 캐릭터를 더욱 강화할 수 있다.

한때 비호감 이미지로 비난을 받기도 했던 정준하 역시 한결 마음의 부담을 덜었다는 평이 다. 일부 팬들은 길이 가세함으로써 정준하에 쏠리던 비판의 목소리를 모두 흡수했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비 호감을 더 큰 비 호감으로 해결한 셈.

전진 팬들은 길의 투입으로 자리가 위태로워질까 걱정하기도 하지만, 현재로선 그의 하차 가능성은 거의 없다.

길의 투입이 <무한도전>에 순기능과 역기능을 동시에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 <무한도전>의 고공행진이 계속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