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1박 2일에 돌아온 지상렬

1박 2일의 숨겨진 공신이 있다면 바로 지상렬일 것이다. 지상렬은 1박 2일이 힘들 때 가장 많이 고생하다가 하차하니 1박 2일이 뜬 개국공신 정도의 입장이다. 국민견 상근이를 만들어낸 상근이 형 상렬이기도 하다. 이수근이 꼼짝을 못했던 지상렬은 가끔 1박 2일의 게스트로 나와서 분위기를 띄워주곤 했다.

이번엔 그 지상렬이 아니라 동명이인인 지상렬 카메라 감독이 나와 좌중을 폭소케 하였다. 이웃집 아저씨처럼 푸근한 인상을 가지고 있는 지상렬 감독은 이미 1박 2일에 여러 번 출연을 하였었다. 사승봉도에서 카메라맨으로서 투철한 프로 의식을 보여주며 무인도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전문가로 등장하였었다. 당시 노을을 찍기 위해 무인도를 활보했던 감독의 모습을 보고 역시 프로는 다르구나 생각했었다.


그리고 난 후 거제도 편에서는 낚시 전문가로 등장하였다. 사승봉도 때에도 유일하게 낚싯대를 가지고 왔던 지상렬 감독은 역시나 거제도에 갔을 때도 낚시 도구를 가져가서 1박 2일팀이 낚시를 할 때 멋진 릴낚시로 주변을 웅성거리게 하였다. 낚시를 처음 해 본 이승기에게 낚시를 가르쳐주던 프로 낚시인의 모습은 이승기가 물고기를 한 마리도 낚지 못하면서 약간 어설프기 시작했다. 오히려 이승기 매니저가 강태공에 가까운 신기의 낚시질을 하여 놀라게 하였다. 결국 이승기는 게 한 마리 잡는 데에 만족해야 했다.

당시 지상렬 감독이 했던 말이 기억난다. "낚시는 기다리면 반드시 잡힌다" 하지만 잡히지 않았다. 여기서 약간 눈치를 챘어야 했다. 지상렬 감독은 이번에 제대로 예능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묵찌빠의 달인으로 나온 지상렬 감독은 담당 PD의 철저한 신뢰 속에 1박 2일 멤버들을 상대할 히든 카드로 등장하게 된다.



혹서기 특집으로 운 좋게 더위를 피했다가 에어컨도 안되고 창문도 안 열리는 차에 타게 된다. 그리고 휴게실에서 게임을 하여 한가지 소원을 들어주기도 했다. 그 게임은 바로 달인과 함께 하는 묵찌빠 게임이었다. 여기서 달인이 등장하여 1박 2일 멤버를 모두 묵찌빠로 이겨서 겨울 점퍼에 차까지 타게 했어야 방송이 더욱 재미있었을 것이다. 물론 멤버들은 녹초가 되었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상황이 발생하고 만다. 아니 어쩌면 처음부터 이 게임은 말도 안 되는 게임이었을지도 모른다. 묵찌빠로 6명을 연속으로 이기다니 말이다. 이 묵찌빠의 달인으로 등장한 지상렬 감독은 특유의 자신감으로 달인의 포스를 나타내며(계속 손으로 묵찌빠를 연습하는)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어이없는 실수로 단박에 지게 된다.


김C와 묵찌빠를 하다가 너무 늦게 손을 바꾼 것을 반복한 것이다. 누가 보아도 느렸던 그 동작은 지상렬 감독의 한마디로 개콘의 달인이 되어 버리고 만다. "묵찌빠 교본에 0.2초까지는 괜찮아요" 허걱...처음에는 믿었다. 묵찌빠 교본이 있다고 말이다. 하지만 조만간 그것은 변명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6명에서 3명만 추려서 재대결을 한 게임에서도 이승기에게 단박에 지고 만다. 그것도 묵이라 외치며 빠를 내는 아주 초보적인 실수로 말이다. 카메라 감독이 카메라 앞을 지나다니며 갑자기 수돗물로 머리를 돌발행동을 해가며 다시 한번 도전을 하게 되고 이번에는 달인의 체면을 최대한 살려 2명을 상대하기로 한다. 이승기는 이겼지만, 역시 강호동에서 너무 쉽게 무너지고 만 지상렬 감독은 스태프를 비롯하여 멤버들, 그리고 시청자까지 쓰러지게 만들었다.

암만 보아도 개콘의 달인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그간 이수근과 김C가 꽁트인 달인을 흉내 내왔는데 이번 지상렬 감독은 완벽한 리얼로 달인을 재연해내었다. 1박 2일 멤버에 허당 이승기가 있다면 1박 2일 스태프에는 허세 지상렬 감독이 있는 것 같다. 결국 담당 피디는 방한복을 입게 되고 혹서기 특집을 혼자서 다 하게 된다.


1박 2일에 지상렬 감독의 등장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유는 소통을 중요시 한 1박 2일의 업그레이드판이기 때문이다. 시청자와 함께하는 1박 2일로 시작하여 친구 특집, 거제도 특집까지 시청자들과 함께 해온 1박 2일은 제작진까지 등장시키기도 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스태프의 한 명이 1박 2일의 메인으로 1박 2일을 견인해 나갔다. 1박 2일의 하이라이트 부분이 바로 지상렬 감독의 묵찌빠였기 때문이다.

그냥 소통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와 리드로 함께 만들어간다는 느낌을 가져다 준 것이다. 이것은 웹 2.0에 상응하는 예능 2.0이 아닌가 싶다. 처음 지상렬이 개국공신으로 1박 2일의 기반을 닦는데 공을 세웠다면, 이번 지상렬 감독은 새로운 소통의 장을 연 선구자적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묵찌빠에 대해서도 신개념을 알려준 것 같다. 이승기와 비교하기 위해(허당) 허세라는 단어를 사용하긴 했지만 엄밀히 말하면 지상렬 감독의 묵찌빠 이론은 거의 필승 전략에 가깝다. 완벽한 디펜스를 할 수 있는 방법이었다. 지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이 외치는 발음을 집중해서 듣고 자신이 내고 있는 손의 모양을 말했을 때 잽싸게 그 모양을 이길 수 있는 모양으로 바꾸게 되면 디펜스를 하며 언제나 공격 포지션을 가질 수 있게 만들어준다.

하지만 달인의 예에서도 보았지만 이것은 엄청난 두뇌 회전과 반응 속도를 필요로 한다. 머릿속으로 생각을 한 것을 순간적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고도의 운동신경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전에서 묵찌빠의 필승 비법은 이론적인 전략이 아니라 바로 목소리일 것이다. 크게 말하면 상대방이 자신도 모르게 그 말에 반응하게 되기 때문이다. ^^;


1박 2일의 혹서기 특집은 또 한번 히트를 치며 상승가도에 힘을 실어주었다. 여기에는 지상렬 감독이 크게 한 몫 했다. 1박 2일의 가능성이 무궁한 이유는 바로 제 7의 멤버가 시청자이기 때문일 것이다. 앞으로의 1박 2일의 행보가 더욱 기대가 된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넘 재밌는 1박2일 2009.06.23 07:18

    글 잘읽고 갑니다. 이번주 재밌었습니다. 열렬감독님 파이팅!!!
    1박2일 넘 재밌고 삶에 활력입니다. 이런 좋은 프로그램은 진짜 오래갔으면 좋겠습니다.
    1박-2일!!!!

    • BlogIcon 이종범 2009.06.23 07:28 신고

      지상렬 감독님 보고 있으면 옆집 아저씨 같아서 편하고 좋아요. ^^ 묵찌빠 교본에서는 정말 쓰러졌습니다. ㅎㅎㅎ 0.2초...ㅋㅋㅋㅋ

  •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06.23 07:28

    저 감독님 이름이 지상렬 이었군요.ㅎㅎ 카메라만 들면 포스가 작렬한다는 그분~ㅎㅎ^^

  • BlogIcon 머니야 2009.06.23 09:09

    헉...글구보니..이친구 요즘 안보이더니..장윤정 복원을 위해 투쟁차 나온건 아닐까요? ㅋ ㅑ?

  • 노란냄비 2009.06.23 09:36

    1박2일 출연진,제작진은 그간 함께 걸어 온 길 위에서 친구가 돼버린 것 같습니다.
    서로에게 짊어진 짐을 나누어 걸어가는 모습이 너무 정겹게 다가오구요
    1박 멤버들은 어디내놔도 알아볼 정도로 유명인이지만 그 안에서만큼은 인기가 아닌 인격을
    중요시하며 스탭들과 화합하는 모습이 모니터 너머 시청자들에게도 진정성있게 전해집니다.
    저는 감히 그런 조화야말로 1박2일 인기의 힘이라 말하고 싶네요^^

  • BlogIcon Sky~ 2009.06.23 09:50

    ㅎㅎㅎ 저도 잼나게 봤어요. 달인이 너무 쉽게 져서 어이가 없었죠.

  • BlogIcon 스마일맨 2009.06.23 11:34

    지상렬감독님...
    이거 보고 너무 재미있었어요.
    이글 보고 다시 그날을 떠올리니 입가에 미소가 맴도네요 ^^

  • 저울한개 2009.06.23 12:16

    카메라감독 겸임 생존전문가 겸임 프로낚시인 겸인 묵찌빠달인ㅋㅋㅋ
    1박2일은 스텝들 누가 나와도 자연스러운거 같네요
    그만큼 서로간에 벽이 없는 몇 안되는 프로그램이라 그런가...

  • 1박 최고!!!!! 2009.06.23 13:40

    맴버들이 지는것 보다는 지상렬 감독이 져서 나영석 피디가 두꺼운 겨울옷을 입으니 더 웃겼죠... 맴버들이 져서 방한복 입는거 보단 피디가 입으니 제가 맴버가 된거 마냥 통쾌하더군요 ㅋㅋ맴버들도 힘들어 하면서도 유난히 즐거워하는게 보이더군요... 이번주 1박은 묵지빠도 그렇고 강호동 맨트도 다 재밌었었던 방송이었어요...특히 묵찌빠 지고나서 나피디한테 가서 미안해 사과하며 변명하는 지감독님 땜에 많이 웃었어요

  • BlogIcon 알닭 2009.06.23 13:41

    글 읽으며 그때 본 생각이 나 다시한번 실실 웃었네요. 사슴봉도에서의 지감독님...음 그때도 포스 장난아니게, 그리고 프로적인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이렇게 달인으로 돌아오실 줄이야!!

  • 진짜 웃겨서 실성하는 줄ㅋㅋ 2009.06.23 14:24

    멤버들 슬슬 긴장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스탭들이 더 웃기면 어쩌자는 건지!!ㅋㅋㅋ
    멤버들은 반성 좀 합시다?^^ㅋㅋㅋㅋㅋㅋ
    암튼 지 감독님이랑 나 피디님 최고였어요ㅋㅋㅋ
    1박만의 재미랄까, 역시 이런 맛에 보는듯ㅋㅋ

  • ㄹㄷㄴㄹ 2009.06.23 17:42

    지상렬감독 참 웃겼어요.

    근데 별 것도 아닌 내용을 참 대단한듯 쓰셨네요.

  • BlogIcon ... 2010.03.13 13:41

    내이름이 상근이라고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2011.02.20 19:12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