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패리스 힐튼의 BFF, 친구가 되려는 몸부림

패리스 힐튼의 BFF가 MTV에서 7월 10일 금요일부터 방영을 한다고 한다. 저녁 11시에 한다고 하니 야심한 밤에 쇼파에 누워서 보기 딱 좋을 것 같다. 뉴스로는 몇 번 보았는데 이제 MTV를 통해서 볼 수 있게 되었다. 패리스 힐튼이 워낙 유명한데다가 무한도전에 나오기도 했었기 때문에 더욱 관심이 갔다.

우리나라 방문을 했을 때 충무로에서 강아지를 사가지고 김치라고 이름을 지었었는데 이제는 마를린 먼로라고 불린단다. 그녀의 트위터(http://twitter.com/babygirlparis)를 팔로잉하고 있는데 그곳 가면 김치의 사진도 만나볼 수 있다. 패리스 힐튼의 친구가 되기 위해 20대 여자 16명과 남자 2명이 펼치는 치열한 몸부림은 안타깝기도 하고, 그 상황이 웃기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패리스 힐튼은 할리우드의 악녀로 소문이 나있고, 친구를 시녀처럼 부린다는 일들이 뉴스에 소개되면서 사람들은 또 한차례 패리스 힐튼의 막돼먹은 짓에 혀를 내둘렀다. 그 기회를 잘 포착하여 아예 방송으로 만들었으니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성공했고,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리고 이제 국내에서도 MTV를 통해 볼 수 있게 되었다.

패리스 힐튼 BFF의 원제는 Paris's Hilton's My New BFF인데 여기서 BFF는 Best Friends Forever의 줄임말이다. 즉, BFF는 절친을 뜻한다. 친구를 찾기 위해 공개적으로 나선 패리스 힐튼은 다양한 미션을 통해 친구를 선별하고 10편의 에피소드를 통해 최종 친구를 골라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그램 진행 방식은 다음과 같다. 친구가 되기 위해서는 우선 http://www.parisbff.com 으로 들어가서 자신의 프로필을 올려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왜 패리스 힐튼의 친구가 되어야 하는 지 어필을 해야 한다. 매 회마다 패리스 힐튼의 마음대로 후보를 탈락시키게 되고 최종 살아남는 사람일 패리스의 절친이 되는 것이다.

친구를 선정하는 기준은 패리스 힐튼의 마음대로 이다. 그냥 마음에 내키지 않으면 TTNY(Talk To You Never)를 외치게 되는데 이는 친구까지 절교할 때 쓰는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의 you're fire과 비슷한 것 같다.

왜 이들은 패리스 힐튼의 친구가 되기 위해 몸부림을 칠까? 패리스 힐튼의 매력과 재력에 기대고 싶은 마음도 있을 테고, 팬으로서 맹목적으로 신봉하는 것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이 기회를 통해 자신이 유명해 지는 수단으로 삼을 수도 있겠지만 패리스 힐튼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벌이는 이들의 경쟁과 치열한 기싸움은 여자들의 내숭과 패리스의 힘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한 기회에 시즌 2의 두번째 편을 볼 수 있었는데 자막이 없어서 한계가 있긴 했지만, 원어로 들어도 충분히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는 흥미로운 일들이 벌어진다. 패리스 힐튼의 친구가 되기 위해 모인 그들의 첫번째 미션은 패리스 힐튼이 만든 칵테일을 마시는 것이었다. 위스키에 피클과 캐비어, 생선 통조림등이 들어간 칵테일을 한잔씩 스트레이트로 나눠주고 마시라고 하는데 모두 속으로 역겨워하긴 했지만, 패리스가 주는 것이니 토스트를 하고 원샷을 해버린다.

그 중 한명이 마시다 오바이트를 하게 되는데, 패리스는 그녀를 자신의 팻으로 인정하게 된다. 이유는 비위가 약해 오바이트까지 하면서 마셔준 데에 대해 자신을 생각해주는 마음이 크다는 것이었다. 이런 식으로 친구 선정은 그녀의 마음대로 이지만 나름대로 패리스 힐튼의 여린(?) 성품이 묻어 나오기도 한다.

그리고 두번째 미션으로는 파티에 가서 신나게 노는 것이었는데 그녀들은 술에 취해 흥분된 행동을 하게 되고, 이상한 춤을 춘 사람과 약혼자가 있는 남자에게 딥키스를 한 여자가 결국 탈락하게 된다.

그 와중에 후보들끼리 미묘한 신경전이 오고 가기도 하고, 음해와 모략이 나타나고 있기도 하여 리얼리티로서 손색이 없는 긴장감을 만들어주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TV에서 이제 시작하는 패리스 힐튼의 BFF가 기대되는 이유는 바로 이런 리얼리티 때문이다. 서바이벌로 냉혹한 경쟁에 의해 움직이는 모습을 통해 사람들의 심리나 행동이 그대로 드러난다.

패리스 힐튼의 BFF를 보니 무언가 떠오르지 않는가? 그렇다. 바로 서인영의 신상친구가 패리스 힐튼의 BFF를 따라 만든 프로그램이다. 국내에서 신상을 추구하여 신상녀로 불리우는 서인영이 패리스 힐튼의 역할을 대신 맡은 것이다. 하지만 서인영의 신상친구와 패리스 힐튼의 BFF를 둘 다 보게 되면 그 차이를 확연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다음에는 리얼리티의 원조격인 패리스 힐튼의 BFF와 국내에서 따라하는 리얼리티쇼의 비교에 대해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

  • BlogIcon 배리본즈 2009.07.08 22:39

    잘 보고 갑니다.

  • ㅉㅉ 2009.07.09 07:15

    이런 쓰레기 가쉽 프로그램에 리얼리티 운운하는게 때로는 가소롭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다.

    실로 이 프로그램이 출연자들의 패리스 힐튼에 대한 진심어린 마음과 그녀의 절친이 되고자 하는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절거리는 블로거의 순진한 마음에 콧방귀가 난다.

    자, 한 시즌만 우연한 기회에 봤다고 하는 블로거에게 한 가지 묻고 싶은게 있다면, 미국에서 방영되는 리얼리티 쇼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있는가?

    그 모든것은 쇼이다. 리얼리티가 그 화려한 쇼 안에 얼마나 첨부되어 있는지는 정확한 수치로 말하기 어렵겠지만, 그 모든 것은 쇼이다.

    pbb 는 이미 브리태니가 위너가 됨으로서 결정된 쇼인데, 이 쇼를 전부 본 나의 입장에선 리얼리티를 운운하는 블로거가 우스워 보인다

    미국에서 방영되는 리얼리티쇼는 리얼이 아니다. 한국에서 방영되는 리얼리티 쇼도 리얼이 아니다. 죄다 프로듀서의 철저한 계획아래 이루어지는 한편의 드라마를 놓고 무슨 한미 비교가 어쩌니, 리얼리티 심리 묘사가 어쩌니 주절거리는가?

    도대체 뭘 알긴 아는 것인가?

    • BlogIcon 이종범 2009.07.09 10:15 신고

      리얼리티가 아무런 기획도 없이 이루어지는 몰래카메라 정도로 생각하시는 건 아니시겠죠? 정말 보셨다면 아시겠지만, 국내 리얼리티나 해외 리얼리티나 모두 프로듀서가 있고, 작가가 있고 스텝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월급도 많이 받죠. 아무런 기획도 하지 않고 그냥 돈을 받을까요? 좀 더 리얼하게, 리얼리틱하게 만드는 것이 그들이 돈을 받는 이유가 아닐까요? 국내 리얼리티도 마찬가지 입니다. 패떴의 경우 대본 유출로 인해 리얼한 감이 떨어졌긴 했지만, 그 모든 것이 계획대로 연출되는 것이고, 1박 2일의 경우도 디테일한 부분은 주사위 굴리듯 흘러가지만 큰 틀은 모두 연출된 것입니다. 심지어 몰래카메라도 연출된 것이라 하는 말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얼마나 리얼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주는가가 아닌가 싶네요. 그런면에서 볼 때 페리스힐튼의 BFF는 충분히 리얼리틱하고 재미있습니다.
      해외에 계셔서 저보다 미국 리얼리티쇼를 더 많이 보셨을지도 모르지만, 저도 캐나다와 미국에 있을 때 리얼리티쇼를 즐겨보았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독후감 정도 쓸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를 우습게 보시는 것이야 저도 제가 워낙 재미있는 사람이라 생각하기에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웃음은 건강하게 만들고 다른 사람도 행복하게 만들지만, 비웃음은 건강을 헤치고 다른 사람도 언잖게 만든다는 것을 아시나요?

      아무쪼록 건강한 웃음 짓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 ondine 2009.07.09 09:56

    ㅉㅉ님 아직 시작도 안한 리얼리티쇼에 스포도 올리시고 비판까지..
    저희도 리얼리티가 쇼라는 걸 알고 보는 거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미국과의 쇼의 차이가 극명함을 한국과 미국의 같은 소재를 통한 쇼를 통해 보여준다는 건데 무엇이 그리 한심해보이시는 지 알고 싶네요.
    전 미국 리얼리티 쇼의 애청자로서 저렇게 깔보듯이 글 올리시는 거에 대해 참 언짢네요.
    다음 편에 서인영의 신상 친구와 비교 기대됩니다. 같은 소재를 가지고 얼마나 다르게 표현할 지 궁금하군요. 개인적으로 엠넷의 엠티비 리얼리티 따라하기에 불편한 맘을 가지고 있어서..
    완성도 면에서 너무 떨어지니 민망합니다.

    • BlogIcon 이종범 2009.07.09 10:18 신고

      안녕하세요? ondime님 ^^
      ㅉㅉ님의 경우는 자신이 다 보았다는 것을 자랑하시고 싶으신 것 같아요. ^^;; 패리스힐튼의 BFF를 보고 국내 리얼리티인 서인영의 신상친구가 바로 생각이 나더군요. 서인영과 패리스힐튼의 비교 자체가 약간 차이가 나긴 하지만, 국내 시청자에 맞게 어떻게 변형하였는지도 한번 살펴보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패리스힐튼의 포스는 정말 대단하더군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BlogIcon 대한민국 황대장 2009.07.09 13:10

    재미있게 읽었고 글 도 좋은데 사진이 더 사람 마음을 훈훈하게 해주네요 ^^

  • 오호라 2009.07.09 13:17

    참..'친구'라는 이름이 울것같네요.

  • ..좀 2009.07.09 20:03

    팻으로 삼았다...
    사람이 사람을... 역겹네요 ;

    • BlogIcon 이종범 2009.07.10 11:56 신고

      그게... 미션을 실행할 때마다 패리스힐튼 마음에 드는 사람을 팻으로 지정하더군요. 제가 영어를 잘 해석을 못해서 그런 지도 모르겠지만, 패떴의 펫종국과 같은 개념이 아닐까 싶어요. 애칭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