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

왜 남자연예인들은 결혼한면 변할까?

남자 연예인들은 결혼을 하면 결혼 전과 180도 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얼마전 결혼한 이수근은 신혼여행에서 다녀온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아내에 대한 불만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매운 것을 달라고 하여 가져다 주면 왜 매운 것을 주냐고 하고, 찬 것을 달라고 하여 찬 것을 가져다주면 왜 찬 것을 주냐고 한단다. 게다가 1박 2일에서 왜 자고 오느냐고 불평했떤 아내에게 이수근은 폭발한다. 물론 개그를 위한 소재로 나온 과장된 말일 것이다.

하지만 이런 현상은 이수근이 처음은 아니었다. 이젠 아예 정으로 산다는 이혁재는 결혼한지 얼마 되지 않아 자신의 애정 표현인지는 몰라도 결혼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말하고, 지금도 계속 유부남만의 너스레를 떨며 부인을 소재삼아 결혼은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구렁텅이 정도로 설명하고 있다. 이혁재 뿐만 아니라, 여러 남자 연예인들, 특히 개그맨들은 자신의 개그컨셉으로 아저씨를 자청한다.

결혼을 한지 한 20년 되어 그런 이야기를 한다면 이해가 될 만하다. 결혼이라는 것이 보통은 사랑하는 사람 둘이 만나 하나의 축복의 가정을 이루는 것이 아닌가. 하지만, 그들의 말을 들어보면, 결혼은 자유를 구속하고, 잠시 외도를 하는 스릴을 느끼는, 마녀같은 부인들이 자신의 자유를 속박하는 그런 저주의 하나로 표현하고 있다. 그것도 결혼을 하자마자 말이다.



물론 그들의 부인들은 남편이 일을 하기 위해 자신을 소재로 사용한 것에 대해 이해는 하겠지만, 주위의 시선이나 말들이 그들을 괴롭게 하거나, 스스로도 씁쓸함이 남아있을 것 같다. 사람들의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서, 특히 아저씨들의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서 하는 개그일 것이란 생각을 해보지만, 일부 아저씨들 외에는 그런 개그는 공감대를 끌어내긴 커녕, 그동안 쌓아왔던 그들의 이미지만 더욱 안좋아지고, 일부 몹쓸 아저씨들과 같은 이미지로 치부될 뿐이다.

연예인들은 보다 다른 사람보다 큰 주목을 받고 이슈를 끌어내며 결혼을 한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사랑과 축복을 받고 잘 살길 바라는 마음으로 결혼을 바라본다. 심지어, 수많은 안티를 몰고다니는 비호감 연예인들도 결혼을 한다고 하면 축복하는 메세지들이 댓글로 달리곤 한다. 결혼은 그만큼 신성한 것이고, 축복할 만한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신혼여행에 다녀오자마자 신혼여행에서의 안좋았던 기억을 떠올리면 어느세 결혼 20주년을 맞이한 사이 안좋은 부부의 모습으로 나타나곤 한다. 그것은 어쩔 땐 배신감을 느끼게 하기도 한다.

아직 결혼 전의 박명수는 이들과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면 진지해지곤 한다. 결혼을 소재로 개그를 하기 싫다고 말하기도 했고,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그런 모습에서 사람들은 더욱 공감을 느낀다.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이 통하지 않을리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놀림의 소재로 이용하는 것이 공감을 끌어낸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박명수 또한 결혼을 한 후에 어떻게 변할지는 모르겠지만, 그 마음을 끝까지 유지했으면 좋겠다.

1박 2일에서 왜 자고 오냐는 이수근 부인이 처음에는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이번 1박 2일편을 보고 곧 이해하게 되었다. 집에 간다고 문자도 보내놓고, 신혼여행에서 다녀오자마자 첫날밤 바로 외박을 하니 얼마나 속상 했을지 이해가 된다. 방송국 스타일리스트였던 이수근 부인이 1박 2일이 자고 오는 프로인지 모를리는 없다. 그 방송 체계를 어느 누구보다 잘 이해할텐데 그런 이야기를 꺼낸 건 신혼여행 후의 첫날밤을 빼앗아간 1박 2일에 대한 불평이었을 것이다. 그런 부인에게 좀 더 따뜻하고 미안한 마음을 갖기는 커녕, 그것을 개그소재로 사용하여 자신의 부인을 1박의 의미도 모르는 사람으로 내모는 개그는 한번 더 상처를 주었을 것 같다. 그리고 이수근의 이미지도 타격을 받는 누워서 침뱉는 개그였던 것 같다.

결혼한 남자 연예인들이여! 더 이상 자신이 희생양인 듯, 20년정도 결혼 생활을 한 아저씨처럼 행동하지 말자. 아내를 좀 더 사랑하는 표현을 방송에서 하면 아내의 기가 얼마나 살지 한번 생각해보고 발언을 하기 바란다. 그리고 가정의 든든한 가장으로의 모습을 보여주길, 사랑으로 지키는 가장으로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