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드라마

드림의 시청률이 의미하는 3가지

이종범 2009. 8. 4. 10:30
드림이 야심차게 시작했으나 시청률은 자명고의 시청률보다 못한 결과가 나오고 있다. 김범과 손담비, 그리고 주진모까지 나오는 나름 10.20대 시청자를 끌어모을 수 있는 모멘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드림은 고전을 하고 있는 것일까? 이런 시청률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개인적으로 즐겨보고 있는 드라마이기에 드림의 너무도 낮은 시청률은 의아하다. 스토리도, 소재도, 배우도 부족한 것이 없는데 말이다.

1. 선덕여왕의 인기

누구나 공감할만한 것이 바로 선덕여왕의 시청률일 것이다. 타이밍을 잘못 맞춘 것일까? 김범이 나옴으로해서 10대를 노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꽃보다 남자의 인기는 거품이었는지 10대팬들이 꿈쩍도 안하고 있다. 다들 선덕여왕에 빠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월화드라마를 독식하고 있는 선덕여왕의 인기는 무서울 정도로 치고 올라가고 있다.

게다가 스토리도 안정되었고, 연기력도 인정받았기에 앞으로 막장식으로 나가도 시청률의 고공행진은 막을 수 없을 것 같다. 선덕여왕이 방영하는 한 드림이든, 결못남이든 높은 시청률을 얻기는 조금 힘들 것 같다. 이미 스토리의 중심으로 들어선 선덕여왕을 시청자들은 쉽게 버리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10대들이 김범이 있는 드림으로 오지 못하는 이유도 김범에 대한 마음보다 선덕여왕의 스토리가 더 끌리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2. 손담비의 외도

요즘 손담비의 인기는 절정에 달했다고 할 수 있다. 가요계를 평정하고, CF계에서도 아몰레드폰의 인기에 절대적인 역할을 하면서 주가가 뛰고 있다. 뜨고 난 후 변한 연예인으로도 꼽힌 손담비는 욕심을 내어 연기에까지 도전하고 있다.

하지만 시청자의 반응은 냉담할 뿐이다. 확실히 손담비의 연기는 회가 거듭할수록 드림의 구멍인 것 같다.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는 아니지만, 극의 흐름을 끊을 정도로 어색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손담비가 연기로도 자신의 입지를 넓히려고 하고 있지만, 예능, 음반, CF까지 섭렵한 후 연기는 외도가 아닌가 싶다.

손담비를 극중에 넣은 것은 지금의 인기 때문이겠지만, 치명적인 실수인 것은 바로 연기력을 보지 않았다는 것이다. 성유리도, 효리도, 유진도 모두 당대 최고의 인기 스타였지만, 연기로의 외도는 연기력이 뒷받침되지 않았었기에 차가운 반응만 불러일으켰다. 손담비의 인기는 그들보다 못한데다 연기 또한 뛰어나지 않다.

최근 태양을 삼켜라에 나오는 성유리는 오랜 시간동안 연기를 공부한 것이 티가 날 정도로 연기력이 좋아졌고, 그에 대해 시청자들이 받아들이고 있어서 이제 성유리는 배우 성유리로 거듭나고 있다. 외도가 아닌 배우로서 확실히 길을 정한 것이다.

손담비에게는 시기상조가 아니었나 싶다. 손담비의 구멍을 막기 위해서는 피나는 연기 연습, 아니면 비중을 줄이는 것이 아닐까 싶다.


3. 아직 주제 파악 못한 드림

격투기를 소재로 한 드라마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가 싶다. 케이블에서 했던 맞짱의 경우 이종격투기와 스트리트파이트를 중심으로 이끌어나갔는데 꽤 성공적이었다. 선덕여왕에 보종으로 나오는 백도빈의 역할이 매우 컸던 맞짱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화려한 액션 때문이었다.

격투기를 소재로 했다는 것은 남성팬들을 잡겠다는 의도이다. 필연적으로 남성팬들이 주가 될 수 밖에 없다. 여성들도 격투기에 관심이 있다고는 하지만, 내 주변의 여자들은 모두 격투기를 싫어한다. 혐오한다는 것이 더 맞을 것 같다. 서로 때리고 맞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드림이 격투기를 소재로 삼아 성공하려면 남성팬들을 공략해야 한다. 남성팬들을 공략하려면 화려한 액션이 필수적이다. 말이 안되는 상황이라도 우선 액션이 화려하면 남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다.

이런 면에서 드림은 매우 실망적이다. 모든 액션을 말로만 하기 때문이다. 아마추어 복싱 전설의 125연승이라 타이틀의 정철은 말로만 그렇지 전혀 125연승에 대한 액션을 보여주지 않았다. 그냥 125연승이라 말로만 액션을 했을 뿐이다.

김범 또한 4강까지 진출하지만, 보여준 액션은 거의 없다. 특히 상대방을 어떻게 KO시켰는지는 나오지도 않고, 어설픈 실력으로 이도 저도 아닌 장면만 연출하고 있다. 최여진이 말로만 대단하다며 액션을 강조하고 있지만, DVD를 보여줄 때도 보여주었던 장면인 KO당하는 장면만 보여주었을 뿐이다.

트리플처럼 격투기가 소재가 아닌 러브라인이 주제라고 말하지 말았으면 한다. 트리플이 피겨에 더욱 초점을 맞추었다면 성공했을지도 모른다. 드림이 초점을 맞추어야 할 것은 격투기이고, 격투기라는 소재를 최대한 활용하려면 과장되더라도 화려한 액션신이 필요하다.

만화에서는 격투기 만화가 매우 인기가 많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해보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드림에서 이제 남제일(주진모)과 이장석(김범)은 박소연(손담비) 밑에서 태보를 배우게 된다. 참으로 걱정되는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손담비가 주축에다가 액션이 아닌 태보까지... 선덕여왕의 스토리가 더욱 탄탄해지고 있는 마당에 이런 장면이 계속된다는 것은 시청률을 포기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연기는 뛰어나지만, 항상 상대역 때문에 빛을 보지 못한 주진모가 이번에는 좀 주목을 받았으면 좋겠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b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요거 누르면 구독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