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근 케이블에서 하는 무한걸스를 즐겨보게 되었다. 처음엔 무한도전의 아류작에 불과하다 생각하여 억지성 웃음을 유발하지나 않을까 했지만, 신봉선과 김신영이 나와 한번 보게 되었다. 무한걸스를 볼 수록 매력있는 캐릭터는 정시아인 것 같다. 워낙 바비인형같은 외모를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순수하고 솔직한 그녀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항간에 정시아에 대해 나댄다는 안좋은 소문도 돌고 있긴 했지만, 그건 그녀에 대한 오해였던 것 같다.

무한걸스에서도 당연 최고의 미모로 눈에 띄는 정시아는 다른 멤버들에게 시기의 대상이 되지만, 무한걸스 언니들도 정시아의 순수한 매력에 이내 곧 빠지게 되고 만다. 그녀의 큰 함박웃음을 보고 있으면 가슴까지 시원하다. 과연 그녀의 매력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첫째는 남자들이라면 어김없이 외모를 먼저보게 된다. 조그만 얼굴과 큰 눈,코,입. 군살 하나없는 가녀린 몸매는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이게 한다. 하지만 외모로만 따지기에는 정시아만의 매력을 다 말할 수 없을 것이다.

둘째는 그녀에겐 내숭이 없다. 남자들이 내숭을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여성들이 많다. 실제로 남자들은 내숭을 잘 구분하지 못한다. 그래서 여자들이 좋아하는 여자는 남자가 싫어하고, 여자들이 싫어하는 여자들만 남자들이 좋아하여, 내숭 100단인 여자들이 남자들을 다 가로채 가는 것 같아 보인다.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게는 인지상정이라고 속이는 것은 누구나 싫어한다. 내숭도 결국 밝혀지게 되어있고, 그 후에도 내숭을 좋아하는 남자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정시아에겐 그런 내숭이 없다. 그 모든 모습이 내숭이라면 나 역시 남자이기 때문이라 생각해주길 바란다. 그래도 내숭이 없어보인다. 나대고 뜰려고 안간힘 쓰는 것이라 루머가 돌만큼 그녀의 솔직함과 순수함은 남자들의 신뢰감을 얻고 호감을 얻기에 충분하다.

셋째로 그녀는 매사에 긍정적이다. 정시아하면 가정 먼저 떠오르는 것이 함박웃음이다. 큰 입을 주체하지 못하고 손으로 가리지도 않은체 웃음을 짓는 것을 보면 보는 사람도 함께 웃게 된다. 또한 정신세계 또한 특이하여 왠만한 일에는 주눅들지 않고, 긍정적이고 밝게 임한다. 캐릭터도 있겠지만, 부정적이고 시니컬한 성격보다는 긍정적이고 밝은 성격에 대부분의 사람은 매력을 느낄 것이다.

마지막으로 정시아에겐 열정이 느껴진다. 연기자이지만 개그우먼을 자청한 그녀는 어떤 일에든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느껴진다. 대부분의 여자들이 예쁜 자신의 모습을 유지하고 가꿔나가길 바라지만, 진정 이쁜 모습은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일 것이다. 외모만 예쁜 여자연예인들이 거들먹거리며 자신의 외모가 예쁘게 나오지 않을까봐 건성으로 하는 것들을 보면 밉상이 되기 일수이다. 하지만 어떤 일에든지 자신의 땀과 열정을 아끼지 않는 진심이 보일 때 누구든지 예쁘고 멋지게 보일 것이다. 무한걸스에서의 정시아의 모습은 후자이다. 무한도전처럼 어떤 불가능한 일에든지 도전하고 열정적으로 임하는 그녀를 보면 그녀의 매력에 곧 빠지게 되고 만다.

정시아의 최대 매력은 아마도 사람다움이 아닌가 싶다. 꾸미지 않은 인간적인 모습이 가장 공감되고, 아름다운 모습인 것 같다. 앞으로도 연기자로써, 무한걸스의 개그우먼으로써 어떤 상황에서든지, 어떤 환경에서든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사람다운 매력을 퍼트리는 아름다운 정시아가 되길 기대한다.
반응형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