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무한도전, 박명수는 우리 시대 아버지의 자화상

이종범 2009. 10. 4. 07:22
무한도전의 추석 특집은 여러 프로그램을 무한도전 내에서 모두 보여주려 했던 신선한 시도였다. 추석만 되면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특집으로 구성되는데 이런 프로그램들을 한꺼번에 보여준 무한도전의 시도는 신선했다. 일부러 의도한 것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프로그램 하나 하나가 너무 급하게 만들어진 느낌이 있었다.

엊그제  방영된 선덕여왕을 그냥 편집만 한 무비라는 시도는 이런 무한도전 추석 특집과 마찬가지로 추석 특집이라는 이유만으로 급하게 급조된 느낌이 컸다. 추석 특집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편집하고 급하게 만드는 프로그램들이 난무하는 추석은 파일럿 프로그램을 만들기 좋은 시기이기도 하다.

무한도전의 이번 시도는 나름 참신했고, 특선 영화인 취권은 지루하긴 했지만, 홍콩 영화의 허무맹랑한 특징을 잘 잡아냄으로 마치 영화를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무릎팍도사였다. 박명수가 주인공으로 나와서 1인자가 되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놓은 무릎팍도사는 길의 어설픈 진행에도 불구하고 박명수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된 시간이었다.


박명수는 수많은 별명을 가지고 있고, (그렇게 많은 별명이 있는 줄은 몰랐다.) 그 별명은 모두 비호감 별명이다. 게다가 침 흘리고, 코 흘르고, 똥침하는 모든 지저분한 행동들이 살기위한 몸부림이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데뷔 16년차... 하지만 지금처럼 뜨게 된 것은 10년 이상의 암울한 시기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박명수의 말대로 그는 살기 위해 몸부림 치고 있는 것이고, 그 몸부림이 밉지 않은 것 같다.

가족을 개그 소재로 쓰지 말라는 호통은 재미를 넘어서 가슴이 짠 하기도 하다. 아내까지 간염에 걸려가면서 (이 사실은 몰랐다) 민서에게까지 간염의 위험이 있었던 위기를 감당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한 가정의 가장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그는 항상 2인자이다. 남에게 고개를 숙이고, 비호감이란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그는 기 죽지 않고 오히려 호통을 치고 기꺼이 사람들의 우슴거리가 된다. 민서를 잘 보지 못할 정도로 바쁜, 그래서 집에 안들어가겠다고 개그를 치는 아버지의 마음은 어떨까.

나 또한 아버지가 되고 난 후 이런 박명수의 마음이 참 역설이고 희극인으로서의, 또한 아버지로서의 선택일 수 밖에 없음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어느 아버지가 자신의 자녀를 보고 싶어하지 않을까. 잠시 블로그의 글을 쓰고 있는 이 시간에도 다솔이가 눈에 밟힌다. 눈에 밟히는 민서를 두고 집에 안들어가겠다는 개그를 쳐야만 하는 그는 직업 정신이 투철하다기보다는 아버지이기 때문에 선택한 역설적인 멘트라 생각한다.

남들에게 놀림을 당하고, 쭈그리, 하찮은이란 별명을 가지고도 꿋꿋하게 호통을 치며 개그를 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살기 위한 것이고, 이제는 가족을 위한 것이다.


IMF 때를 기억한다. 수많은 아버지들이 실직을 당하고, 자살을 선택한 사람도 있다. 아직도 사오정, 오륙도라는 말이 실천되고 있는 시기이다. 남들이 보기엔 하찮아 보여도 아버지는 살아남기 위해, 가족을 위해 위대하다.

이민까지 생각하고, 무한도전 하차까지 생각했던 박명수. 그는 아마도 가족과 일, 둘 사이에서 많은 번뇌를 했을 것이다. 그리고 일을 하는 것이 가족을 위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을 것이고, 그는 하찮은 박명수를 선택하기로 한 것이다.

박명수를 과대평가한다고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버지이기에 아버지로서 박명수는 분명 그랬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박명수를 더욱 응원하고 싶다.


한 CF를 보고 마음이 짠 했다. 아버지는 사진에 없다. 사진에 찍히기 싫어서가 아니라, 사진을 찍어주기 위해서 사진에 나오지 않는다. 내가 아버지라 그런 것이 아니라 나의 아버지를 생각해보니 가족 사진에 아버지가 별로 없었기에 더욱 마음 속에 짠하게 다가왔는지 모른다. 이제는 아버지 사진을 찍어주려한다. 그리고 내 아들 다솔이와 사랑하는 아내의 사진을 찍어주려 한다.

어머니는 강하다. 하지만 아버지는 비굴해질 수 있을만큼 더 강하다. 2인자로서의 박명수. 그가 2인자의 길을 걸어도 민서에게는 항상 1인자인 아버지일 것이다. 유재석과 같은 아버지도 있고, 강호동과 같은 아버지도 있겠지만, 난 박명수를 우리 시대 아버지의 자화상이라 말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