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뷰

1박 2일의 힘은 인간관계

이종범 2009. 10. 12. 08:27

1박 2일의 연평도편에서 가장 인상에 깊었던 일은 아마도 기산리 마을회관에 보낸 꽃게일 것이다. 복불복으로 얻은 싱싱한 꽃게는 이긴 팀이 가져가기로 되어 있었으나 추석이기도 하고, 바다와 먼 기산리를 생각하여 기산리 마을 회관으로 보내기로 하였다.

1박 2일의 특징이 복불복의 결과에 무조건 승복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번만큼은 모두가 복불복의 결과에 상관없이 기산리로 꽃게를 보내기로 한 것이다. 1박 2일의 힘은 바로 이런 인간 관계가 아닌가 싶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오고, 인생 성공의 반은 인간 관계라는 말처럼 인맥을 중요시 여겨가며 산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 하고, 인연이라는 뜻은 불교에서 굉장한 의미가 있다. 한겁은 우주가 시작되어 파괴되기까지의 시간이고, 길이가 40리에 달하는 돌산을 백년마다 한 번씩 천으로 슬쩍 닦아, 그 돌산이 모두 닳아 없어지기까지의 시간혹은  사방 10리되는 바위에 천년에 한번씩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오는데 그 천사의 옷자락에 바위가 달아서 모두 없어지기까지의 시간을 한겁이라고 한다. 그런 겁이 몇억겁이 되어야 우리가 이세상에 인연으로 만나다고 했다.


그만큼 인간 관계는 중요하고 스치는 인연도 소홀히 하여서는 안된다. 성공한 버라이어티를 보면 바로 이런 인연에 소홀히 하지 않은 프로그램들이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무한도전과 1박 2일이 있을 것이다. 소통이 중요한 이유는 바로 이런 인연에 답이 있다.

1박 2일이 전 연령층에 사랑받고 있는 이유는 바로 스치는 인연도 소홀히 하지 않는데에 있다. 아무리 각박한 세상 속에 만들어지는 프로그램일지라도 그 안에 인간적인 냄새를 잊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1박 2일을 보면 어떤때는 기특하기도 하다.


1박 2일의 주제는 여행이다. 개성까지 방문하고 왔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소름이 돋기도 했다. 백두산, 개성, 연평도, 제주도, 울릉도... 1박 2일은 여행의 참 의미를 찾아가고 있고, 시청자들에게 여행을 가르쳐주고 있다. 여행의 묘미는 다양하겠지만 여행 중 만나는 인연들에 대한 인간 관계에 대해 어떻게 해야 하는 지 1박 2일은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1박 2일은 전국 각지에 1박 2일의 영원한 친구를, 여행의 동반자를 만들고 있는 셈이다. 1박 2일을 표방한 많은 프로그램들이 생기고 있지만, 그 프로그램들이 힘을 얻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이 인간 관계에 있을 것이다. 인위적이고 가식적인 인간 관계는 상대방이 먼저 알아차린다. 진실되고 마음이 담긴 인간 관계가 있을 때 친구가 되는 것이고, 동반자가 되는 것이니 말이다.

우리는 소통을 원하고, 소통을 원하는 이유는 친구가 되고 싶기 때문이다. 동참하고 함께 나아가는 친구 말이다. 점점 소외가 심해져 가고 각박해져가고, 어그러져가는 무서운 세상이 되어가고 있지만, 바로 이런 고독과 소외라는 부분을 감싸주고 어루만져 줄 소통이 함께 있다면 그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의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이고, 1박 2일과 같은 시청률을 뛰어넘는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