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어플리케이션

가족과의 약속, 다음 로드뷰로 지킨 사연

"Here, here, right, left~here!" 외국인과 마주쳐도 당당하게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다음 로드뷰입니다. 요즘 한창 TV CF 광고에 나오는 외국인이 길을 물어봤을 때 대처법은 다음 로드뷰의 장점을 잘 나타내주고 있죠. 전 생활 속에서 다음 로드뷰를 정말 자주 애용하는데요, 지도의 패러다임을 바꿔버린 다음 로드뷰는 이젠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서비스가 되었습니다.


처음 가는 장소는 언제나 다음 로드뷰를 이용하는데요, 예전엔 집에서 컴퓨터로 미리 찾아보고 갔지만, 이제는 스마트폰 하나면 손안에 정교한 지도를 들고 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가는 길의 대중 교통이나 길찾기 기능이 있어서 가려는 장소의 이름만 알아도 최단 경로로 척척 갈 수 있지요. 아이폰으로는 다음 로드뷰와 서울 버스의 조합으로 엄청난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다음 로드뷰로 장소를 검색한 후 현재 위치에서 갈 수 있는 최단거리의 대중교통편을 찾죠. 그리고 버스 번호와 정류소 이름을 알아낸 다음 서울 버스로 검색하면 언제 버스가 오는지 알 수 있어서 최단 시간내에 약속한 장소까지 한번에 찾아주죠.

얼마 전 아내와 저녁 식사를 하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육아로 지친 아내에게 오랜만에 연애시절 분위기를 내며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기로 하였죠. 아내는 엄마가 된 후로 집 밖을 거의 나오지 못했는데요, 집안 일에, 육아에, 아내의 역할까지 해야하니 집 밖에 나올 수 있는 시간조차 없었죠. 특히 아기가 어리다보니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고 수시로 보채기에 날이 갈수록 지쳐가고 있었습니다. 이를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바쁜 일상과 업무로 인해 가족을 돌아보지 못한 것이 마음 쓰리더군요.

그래서 외식을 하기로 한 날이었는데, 그 날 따라 업무가 퇴근 전에 갑자기 몰리기 시작하더군요. 최대한 빨리 업무를 처리하고 밖을 나섰는데, 이번에는 버스가 늦게 오고 막히기까지 하더군요. 시간을 아끼기 위해서 레스토랑에서 아내와 만나기로 했는데, 그 동네에 처음 가보는 것이라 서로 지리를 잘 몰라서 곤란한 상황이 되었죠.



보통은 인터넷으로 미리 찾아보고 나오지만, 그 날 따라 서로 바빠서 무턱대고 나와버리고 만거죠. 버스 안에서 발을 동동거리며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찾아낸 방법은 바로 다음 로드뷰였습니다. 아이폰 어플인 다음 지도는 제 아이폰 메뉴의 제일 첫번째에 있는데요 가장 활용도가 높기 때문이죠. 다음 지도로 우선 패밀리레스토랑을 검색하여 위치를 찾아냈습니다.

그리고 그 지도를 바로 문자로 보냈죠. 아내는 문자의 지도를 보고 잘 찾아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제가 찾아가야 하는데,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달리기 시작했죠. 버스에서 미리 다음 지도를 보고 온 상태라 어떤 길로 가야하는지 미리 시뮬레이션을 한 상태였습니다. ^^;; 그래서 열심히 달려서 아내와 아들이 있는 레스토랑으로 달려가는데, 레스토랑 즈음 와서 보니 다 거기가 거기같고, 마음이 급하다보니 지도가 눈에 잘 안들어 오더군요. 그래서 찾아본 것이 바로 다음 로드뷰였습니다.



왼쪽의 사진이 다음 로드뷰로 본 장면이고요, 오른쪽의 사진이 로드뷰를 보고 그 자리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다음 로드뷰 덕분에 가고자 하는 약속 장소에 정확하고 신속하게 도착할 수 있었죠. 다행히 아내도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즐거운 저녁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에 맞춰온 아빠를 향해 올레를 외치는 다솔군입니다. ^^;;

다음 로드뷰 TIP

커피숍에 가야하는데, 1층짜리야 2층짜리야?

아기를 데리고 외출을 할 때면 민폐를 끼치지 않을까 걱정이 우선 되는데요, 그래도 부모도 살아야하기에 ^^;; 친구도 만나고, 수다도 떨어야겠죠? 아기들을 데리고 가려면 우선 염두하는 것이 1층인지 2층인지 여부입니다. 예를 들어 던킨도너츠에 간다고 했을 때 보통 매장은 한층만 사용하여 약간 눈치가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 때 2층짜리가 있으면 눈치도 덜보이고, 맛있는 커피와 도넛도 먹을 수 있죠. 친구와 마음 껏 수다도 떨 수 있고 말이죠. ^^

아내가 고민을 하더군요. 친구와 던킨 도너츠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2층 건물이었으면 좋겠다고 말이죠. 어떻게 미리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겠냐고 물어 전 바로 이렇게 말했죠. "다음 로드뷰 있잖아~"


마침 적당한 위치인 대학로에 2층인 던킨도너츠가 있더군요. 약속 장소를 잡고 미리 분위기를 파악할 때 다음 로드뷰를 이용한다면 발품을 팔지 않아도 되겠죠? 스마트한 라이프를 위해 다음 로드뷰는 필수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