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리뷰/드라마

최고의 드라마만 모아놓은 아이리스

아이리스를 볼수록 감탄의 연속일 뿐이다. 우리나리에서 이런 스케일과 스토리의 드라마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고 멋진 것 같다. 아이리스의 시청률은 이제 30%에 접근했고, 앞으로도 아이리스붐은 점차 확산되지 않을까 싶다.

아이리스를 본 사람들의 평가는 우선 여러 영화나 드라마와 짬뽕이 되어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한다. 특히 미드를 본 사람이라면 그 점에 더욱 동감할 것이다. 24나 엘리어스, 쉬리, 달콤한 인생, 개와 늑대의 시간, 본아이덴티티등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섞어 놓은 듯한 아이리스는 20부작 동안 더 다양한 이야기들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따라했건 안했건 언급되고 있는 영화나 드라마는 모두 최고의 평을 받았던 드라마와 영화이다. 그리고 그 패러디가 아이리스에서 더욱 빛나는 이유는 그것들이 한 곳에 모아졌기 때문이다. 아이리스는 24와 같은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고 했고, 그 와중에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모습은 다른 드라마나 영화와 비슷하게 비추어졌을 수 있다.

우선 24를 보면 CTU에서 본부장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젝 바우어를 체포하기도 하고, 죽이려까지 한다. 또한 젝 바우어는 혼자서 국가를 위해 종횡무진하며 테러를 진압해 나간다. 아이리스는 24와 같이 숨 가뿐 전개와 생각지도 못했던 반전을 추구하는 것 같다. 아무래도 한국을 배경으로 해야 하다보니 남북 대치 상황이 가장 적절했을 것이고, 그것은 쉬리와 비슷하게 보였을 것이다.

달콤한 인생은 출연 배우까지 똑같은데다 대사와 상황까지 비슷하여 더욱 이슈거리가 되었는데, 이 또한 아이리스의 컨셉과 비슷하기에 일부러라도 패러디할만한 장면이었다. 특히 "저한테 왜 그러셨어요?"라는 대사는 달콤한 인생에서 명장면 중에 명장면이었기에 더욱 탐나는 대목이다. 오히려 아이리스에서 그 장면을 다시 볼 수 있어서 더 즐거웠다.

본 아이덴티티에서의 리얼한 액션과 반전 또한 아이리스에서 동일하게 전개된다. 액션의 흐름이 최근에는 본 아이덴티티와 같은 리얼함이라고 한다. 아이리스에서의 격투신이나 액션신은 너무 화려하지도 않으면서 리얼함이 살아있는데다 본 아이덴티티의 숨막히는 긴장감도 있어서 비슷하게 느낄수도 있다.

패러디라고 흉만 보기 전에 아이리스 자체적으로 보았을 때 그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다는 것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더구나 어중띤 영화나 드라마와 비교되는 것이 아니라 작품성과 인기를 모두 가졌던 작품들이 언급되고 있기에 아이리스 또한 그런 작품이 되리라 생각된다.

특히 쉬리, 24, 엘리어스, 본 아이텐티티 등 언급되고 있는 드라마나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들은 아이리스에 환호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수억원의 돈을 들여서 이상한 드라마나 만드는 돈 낭비성 드라마보다 아이리스가 훨씬 낫고 앞으로 국내에서도 24와 같은 멋진 드라마가 나올 수 있는 길을 터 준 것 같아서 벌써부터 흥분된다.

아이리스 정도면 충분히 해외에서도 먹힐 것 같다. 해외에서는 남북 대치 상황에 대해 매우 관심이 높기에 더욱 그렇지 않을까 싶다. 아이리스가 아직 5회 밖에 하지 않았기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에 있는 추천을 한번 눌러주시면 글 쓰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RSS를 사용하시면 편하게 구독하실 수도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