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벚꽃 놀이에서 만난 한강 위를 달리는 MINI 수륙양용차


가족과 함께 오랜만에 나들이를 떠났습니다. 유모차 2대의 위엄! 둘째 다인이를 질투하는 다솔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유모차 두대가 출동했는데요, 오히려 유모차에 태워가는 것이 더 편했어요. 따스한 봄날의 햇빛이 기분까지 상콤하게 만든 날이었어요~ 여의도 벚꽃놀이를 구경하러 갔는데 저희 부부 모두 여의도 벚꽃놀이가 처음이어서 더 즐겁게 즐겼답니다. 

 
곳곳에서 공연을 하였는데요, 사람이 많아서 다솔군이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어 목마를 태우고 공연을 관람했어요.

 
사람이 정말 많았는데요, 연인들과 친구들, 가족들과 다들 벚꽃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만개한 벚꽃들이에요. 아직 봉우리만 있는 것도 있어서 여의도 벚꽃놀이 기간을 연장했다고 하죠? 이번 주가 피크일 것 같네요. 주말이 비온다는데 그럼 잎이 모두 떨어지겠죠? 오늘, 내일은 벚꽃이 휘날리는 아름다운 날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노래자랑을 하는데 모인 사람들이랍니다. 여러 공연들도 했는데요, 서울이 참 살기 좋은 도시인 것 같아요. 세계 여느 도시 부럽지 않네요. 


아이들 자전거도 무료로 빌려줘서 다솔이는 신나게 자전거를 타고 다녔습니다. 신난 다솔이~ 신나는 벚꽃놀이를 마치고 다른 곳으로 이동했습니다. 

 
 아라뱃길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는데요, 무슨 일일까요? 

 
앗! 자동차가 물에 빠지고 있네요. MINI가 물에 빠지고 있는 모습입니다.


 알고보니 XTM에서 하고 있는 탑기어의 촬영 현장이었네요. 수륙양용차로 변신한 MINI가 한강을 질주하고 있습니다. 

 
유람선과 경주도 하고 있넷요. 이번 중국 상하이 모터쇼에 나온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바로 그 MINI인가 봐요.


배? 차? 안에서 맛있게 자장면을 먹고 있는 탑기어분들. 보이스코리아를 진행하는 김진표씨네요. 

 
패러글라이딩까지 띄운 MINI 수륙양용차. 작년엔 해운대에 나타났었는데 이번엔 한강에 나타났네요. 이런 차 하나 있었으면 좋겠어요~